4
부산메디클럽

2018 6월 모의고사 '수학영역'…'함수 문제 제외하고 풀만했다'

  • 국제신문
  • 임동우 기자 guardian@kookje.co.kr
  •  |  입력 : 2018-06-07 14:12:18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수능 난이도를 결정할 평가원 6월 모의고사가 진행되는 가운데 입시 전문 회사에서 7일 치러진 수학 영역 난이도를 분석해 발표했다.

   
모의고사 치르는 고교 학생들. 연합뉴스.
입시 전문 회사 ‘진학사’는 7일 오후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수학 가형’은 지난해 수능과 올해 3월 모의고사와 비슷한 난이도를 보였다고 발표했다. 때문에 기출문제를 바탕으로 충실히 공부한 학생이라면 어렵지 않게 해결할 수 있었을 것으로 추측했다. 다만 확률과 통계 부분에서는 난이도 높은 문제가 출제되며 일부 수험생들이 실수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수학 나형’의 경우 지난해 수능과 비슷하고 3월 모의고사보다 쉬웠다고 평가했다. 매우 쉬운 난이도 문제와 약간 난이도 있는 문제들이 골고루 출제된 까닭이다.
이와 더불어 수험생들을 당혹케 만든 ‘킬러문제’ 또한 빼놓지 않고 꼽았다. 수학 가형에서는 21번, 30번 문제를 나형에서도 21번 30번 문제가 킬러문제였다고 발표했다.

진학사 발표에 따르면 수학 가형 21번은 함수 그래프 비교에 익숙하지 않은 학생은 어려움을 겪었을 수 있다고 봤다. 30번 문제에서는 함수 식이 바로 주어지지 않은 까닭은 킬러 문제 선정 이유로 들었다.

수학 나형 21번은 주어진 조건이 의미하는 바를 정확히 이해하지 못하면 어려움을 겪었을 수 있다고 봤다. 30번은 함수 성질 파악에 시간이 걸렸다면 풀이가 쉽지 않았을 것으로 예상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신장암 김영진 씨
걷고 싶은 길
사천 은사 선비길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