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낙동강 벌써 녹조…“하굿둑 개방이 답”

무더위에 삼락공원 요트계류장, 위험단계 아니지만 피해 우려

  • 국제신문
  • 이준영 기자 ljy@kookje.co.kr
  •  |  입력 : 2018-06-05 19:39:47
  •  |  본지 9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면서 올해도 녹조가 모습을 드러냈다. 만성적인 녹조를 없애기 위해 하굿둑과 상류보를 개방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5일 오전 부산 사상구 삼락생태공원 요트계류장. 비가 내리는데도 요트 주변으로 짙은 초록색을 띤 녹조가 100m 정도 퍼져 있었다. 환경관리원들은 아침부터 녹조로 얼룩진 낙동강을 치우느라 분주했다. 관리원 A 씨는 “녹조가 지난달 20일께부터 발생했다. 오전이 가장 심하고 오후엔 바람을 타고 밑으로 조금씩 가라앉지만 매일 녹조현상이 나타나긴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보통 6월 들어서 녹조가 발생하는 것에 비해 올해는 조금 빨리 시작됐다. 다행히 이곳 외 낙동강 중·상류 등에서는 아직 녹조가 발견되지 않았다. 부산상수도사업본부의 통계를 보면 현재 물금취수장의 남조류 개체 수는 700cell/㎖다.
삼락생태공원을 담당하는 부산보건환경연구원의 통계를 봐도 지난달 기준 320cell/㎖에 그쳐 조류 경보의 경우 ‘관심’이 1000cell/㎖인 것과 비교해 위험 단계는 아닌 셈이다. 하지만 올해 무더위가 잦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녹조 피해가 우려된다. 녹조는 기온이 올라갈 때 바닥에 가라앉았던 것들이 올라오면서 많이 발생한다. 생명그물 이준경 정책실장은 “부산은 경남 창녕함안보를 기준으로 녹조 정도를 측정하고 있어 기준이 정확지 않아 녹조가 심한 상태에서도 친수활동이 가능하다”며 “부산에 독자적인 수질측정소를 마련하고 낙동강 하굿둑을 개방해 녹조 피해를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준영 기자 ljy@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가해자 구속…‘위험운전치사’ 적용 형량 무거워질 듯
귀촌
조해훈의 귀농이야기- 주민들과 지리산 산행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평화, 이용주 당원자격 3개월 정지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손짓하는 귀족 나무
은행나무길 청춘들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