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산 연 18시간 일 더 하고(전국 평균 대비), 휴가 덜 쓴다

7월 ‘주52시간 근무시대’ 앞 市 상용근로자 보고서 발표

전국 세 번째 근무시간 길고 휴가활용률 9%P 낮은 55%…‘워라밸’ 직장문화 정착 험난

  • 국제신문
  • 이선정 기자 sjlee@kookje.co.kr
  •  |  입력 : 2018-05-22 20:04:28
  •  |  본지 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오는 7월 근로자 300인 이상 회사의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을 앞두고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 일과 생활 사이의 균형)’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부산은 다른 도시보다 근무시간은 길고, 휴가 사용 일수는 짧아 워라밸로 갈 길은 먼 것으로 분석됐다.

   
22일 부산시가 발표한 ‘부산지역 일·생활 균형 실태 분석’ 보고서를 보면 지역 상용근로자는 지난해 한 달 평균 174.7시간을 일해 전국 평균(173.2시간)보다 한 시간 반을 더 근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7대 특별·광역시(세종시는 자료가 없어 제외) 중에서 부산은 대구(178.3시간), 인천(177.9시간)에 이어 세 번째로 근로시간이 길었다. 초과근로는 9.7시간으로 전국 평균(12.3시간)보다는 짧았다. 3년 전인 2014년(187.4시간)에 비해서는 12.7시간 감소했지만, 초과근로시간은 당시 9.0시간보다 0.7시간 늘어났다.

휴가를 활용하는 정도는 전체 절반 수준이었다. 2016년을 기준으로 부산지역 휴가 활용률은 55.2%로 전국 평균(64.2%)보다 9%포인트 낮았다. 7대 도시 중에서는 울산(44.0%)에 이어 낮은 수치였다. 2014년 49.0%에 비해서는 높아졌으나 다른 시·도와 비교하면 여전히 낮은 수준이다. 휴가 일수도 5.2일로 전국 평균인 5.9일보다 짧다.

워라밸을 제도적으로 뒷받침해줄 기업 유연근무제는 제대로 정착하지 못했다. 지역 근로자의 유연근무제에 관한 인지율은 높으나 실제 시행률은 낮았다. ‘시간제 근무’에 대한 인지율은 75.0%로 높으나 시행률은 12.8%에 그쳤다. ‘시차 출퇴근제’를 아는 근로자는 67.0%였으나 시행률은 6.6%에 불과했다. 그나마 ‘탄력근로제’는 시행률이 20.0%나 돼 인지율(73.3%)과 격차가 제일 작은 항목으로 분류됐다.

부산의 ‘일 우선’ 비율은 매년 감소하나 전국 평균보다는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일을 우선으로 한다’는 응답은 2011년 58.9%, 2013년 63.4%, 2015년 63.0%로 높았으나 지난해 47.1%로 급격히 떨어졌다. 하지만 전국 평균(43.2%)과는 차이를 보였다. ‘평일 여가시간이 충분하다’는 응답률은 2014년(75.7%)보다 크게 떨어진 56.5%로 조사됐다.

부산시 백순희 여성가족국장은 “부산은 워라밸 정착이 어려운 환경임이 통계 분석으로 드러났다”며 “유연근무제 확산 등 일·생활 균형 문화를 위해 시민과 기업을 상대로 홍보와 교육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선정 기자 sjle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옥새 파동’과 판박이…통합당 공천파동 후 PK 지지율 하락
  2. 2양산갑 윤영석·양산을 김두관…지역 각계단체서 잇단 지지선언
  3. 3“최지은 의정활동 역량 의문” “김도읍 불출마 번복 명분없어”
  4. 4온라인 개학기간 교사 급식 추진…영양사 “학생도 없는데” 난색
  5. 5화물車 안전운임제에도 리베이트 성행
  6. 6오늘의 운세- 2020년 4월 8일(음 3월 16일)
  7. 7청년 떠나자 더 세진 실버파워…선거판 최대 변수
  8. 8기장·남을 ‘청년표심’ 원도심·수영 ‘고령표심’ 선택 주목
  9. 9부산신항 크레인 충돌 원인은 컨테이너선 과속
  10. 10 다시 찾은 곰내터널의 영웅들
  1. 1강경화, 영국 외교 장관과 통화...“직항편 유지 필요”
  2. 2‘코로나19’ 확진자 오산 미군기지서 추가…주한미군 20번째
  3. 3통합당, ‘세대비하’ 발언한 관악갑 후보 김대호 제명
  4. 4청와대 “전 국민 재난지원금 여야와 논의”
  5. 5“최지은 의정활동 역량 의문” “김도읍 불출마 번복 명분없어”
  6. 6진보 측이든 보수 측이든 후보 단일화 땐 북강서을 승기 잡는다
  7. 7고용유지지원금 신청 벌써 4만 건…작년 전체의 26배
  8. 8울산중구 박성민 측 “허위사실 유포 혐의 2명 고발”
  9. 9미래통합당 '특정 세대 비하 발언' 김대호 후보 제명키로
  10. 10사천남해하동 여야 후보, 예산 두고 날 선 공방
  1. 1“중소기업 제품 사시면 구매금 절반 포인트 적립” 소비자 반할 O2O 등장
  2. 2한국해양대가 육성하는 스타트업 ‘킥더허들’ 2억 원 규모 투자유치
  3. 3파크랜드 매장에서 사입는 맞춤 정장
  4. 4금융·증시 동향
  5. 5해외여행객 줄고 반도체 수출 호조…코로나에도 2월 경상흑자 64억달러
  6. 6주가지수- 2020년 4월 7일
  7. 7국가부채 1750조 사상 최대…코로나 덮친 올해가 더 문제
  8. 8석유공사, 알뜰주유소 '외상거래 대금 상환' 기한 연장
  9. 9대한항공 전(全)직원 6개월간 휴업
  10. 10대한항공, 6개월간 직원 70% 휴업 실시
  1. 1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이틀째 50명 미만
  2. 2강남 최대 유흥업소서 확진자 발생…여종업원-손님 500명 있었다
  3. 3부산시 코로나19 확진자 2명 발생…모두 해외입국자
  4. 4부산 120번 확진자 동선 공개…터키에서 입국한 25세 남성
  5. 5부산서 해외입국자 시설 입소 거부 “격리 비용 없다”
  6. 6확진 4시간 뒤 숨진 환자 아내도 양성…의정부성모병원 관련 총 49명
  7. 7“자가격리자인데 외출했다” 당당히 털어놓은 부산 자가격리자
  8. 8‘건물에 낀 멧돼지를 제거하라’ 경찰·구청·소방 합동 작전
  9. 9경남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명…확진자 형제·진주 윙스타워 관련
  10. 10남구 HS학삼(주), (주)KB팜, 부산 남구에 코로나19 대응 방역물품 전달
  1. 1KBO "코로나19 안정되면 21일 연습경기 시작, 5월 초 개막"
  2. 2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9월말 개최 예정
  3. 3“코로나 대처 한국 야구, 미국 스포츠에 교훈”
  4. 4택배로 온 스키 우승컵
  5. 5개막 요원한 K리그 27R 유력…무관중 경기는 고려 안 해
  6. 6성장통 겪은 한동희 “거인 핫코너 올해는 내가 주인”
  7. 7부산 세계탁구선수권 9월 개최 가닥
  8. 8위기에 빛난 ‘닥터K’…스트레일리 4이닝 7K 호투
  9. 9롯데, 추재현 영입 “2년 후 내다본 트레이드”
  10. 10손흥민 6월엔 볼 수 있을까
히든 히어로
다시 찾은 곰내터널의 영웅들
코로나19 ‘뉴노멀’ 시대
일상적 ‘재난 복지’로
  • 낙동강수필공모전
  • 2020하프마라톤대회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