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담백한맛·높은 영양가, 불암 장어도 맛보세요

근처 가볼 만한 곳

  • 국제신문
  • 박동필 기자 feel@kookje.co.kr
  •  |  입력 : 2018-05-20 19:01:50
  •  |  본지 1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금강산 구경도 식후경’.
   
김해시 불암동 장어타운 전경. 20여 곳이 성업 중이다.
서낙동강 둘레길을 걸은 여행객들은 김해 최대 맛집인 불암동 강변장어타운을 찾게 된다. 이곳에는 모두 20여 개의 장어식당이 있다. 지금이 본고장 장어구이를 맛볼 수 있는 제철이다. 장어는 담백한 맛과 높은 영양가 때문에 남녀노소 누구나 즐기는 음식이자 스테미너식으로 정평이 나 있다.

서낙동강의 절경을 감상하고 어른 팔뚝만 한 장어도 맛볼 수 있는 이 마을에는 많은 애환이 숨어있다. 장어타운은 김해시가 11년 전인 2007년 불암동 선암다리(현 김해교) 인근에 있던 장어식당을 이곳으로 이주시키면서 조성됐다. 당시 선암다리 주변 장어식당 부지에 신항 배후도로가 생긴다는 청천벽력 같은 소식이 날아들면서 졸지에 명물 거리가 사라질 위기에 처했다. 이에 주민들은 억울함을 시에 호소한 끝에 현재 자리에 이주해 정착하게 된 것이다.

이곳에서 30년 전부터 가게를 운영한 터줏대감 격인 국보장어 김재용(72) 씨는 “처음에는 손님이 뜸했지만 불암 장어 맛을 기억하는 사람들을 통해 입소문이 나면서 지금의 명성을 얻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장어집이 많던 선암다리 부근에는 나루터가 있었고, 장사꾼을 태운 동력선이 김해장,대동장,대저장,선암장을 다니는 모습은 진풍경이었다”고 지난날을 회상했다.
하재숙 (64) 장어타운 번영회장은 “불암 장어를 알리기 위해 6월 30~7월 1일 ‘장어와 함께하는 축제’를 연다”며 “장어잡기, 사생대회노래자랑, 카누체험 등 다양한 행사가 마련돼 있으니 많이 찾아와 주면 고맙겠다”며 애살을 떨었다.

박동필 기자 feel@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낡은 규제 풀어야 부산이 산다
도시가스 설치비 낮아진 이유
걷고 싶은 길
김해 장유 대청계곡 누리길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평화, 이용주 당원자격 3개월 정지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손짓하는 귀족 나무
은행나무길 청춘들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