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355> 말갈-몽골-무굴-몽고 : 흐미와 추르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4-12 19:37:09
  •  |  본지 3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황인종이란 뜻의 몽골로이드에 대해 우리 한(韓)민족은 탐탁지 않다. 자기네를 세상 중심이라 여기는 중국 한(漢)족 입장에서는 오죽할까. 하지만 여러 한(汗)국을 세운 몽골족만큼 세계사에 엄청난 파장을 미친 황인종은 없다. 그래서 몽골로이드에 이의는 있어도 반기 들기는 힘들다. 물론 서양인 관점에서 몽골족처럼 거친 황인종을 뜻하는 낱말이긴 해도….

   
자연을 표현하는 몽골 전통음악 흐미와 추르.
테무친이 1206년 칭기즈칸(成吉思汗)이 될 때 그의 조상이 말갈족이라 국가명을 몽골로 했다는 설이 있다. 발음이 비슷하긴 하다. 그의 손자 쿠빌라이는 1271년 원(元)나라를 세우며 송나라를 정복했다. 하지만 100년도 못 가서 1368년 명나라에게 쫒겨 북방초원에서 북원(北元)으로 연명했다. 하지만 인도 무굴제국(1526~1857)이 대몽골제국의 후예임을 자처할 정도로 존재감은 엄청났다. 하지만 몽골족에게 당했던 한족은 어리석고 고리타분하다는 뜻에서 몽고(蒙古)라 비하했다. 청나라는 1635년 북원을 정복했다. 러시아혁명이 일어나자 몽골은 소련에 기대며 1921년 공산주의 위성국가로 독립했다. 1991년 소련이 해체되자 자본주의를 받아들였다.
드라마틱한 몽골 역사처럼 몽골 음악은 판타스틱하다. 전통음악인 흐미는 한 사람이 두 음을 내는 성악이며, 추르는 관악기를 불면서 목으로 다른 음을 내는 기악이다. 물소리, 새소리, 바람소리 등을 표현하는 기막힌 음악이다. 과거 몽골리안의 영광을 세상에서 가장 색다른 소리인 흐미와 추르로 재현하면 좋겠다.

경성대 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승용차 요일제 가입은 이렇게
우리은행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교역 증가할수록 분쟁조정 전문인력 중요해질 것
6·13 지방선거…시민의 정책 제언
반복되는 산하기관 ‘관피아’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뇌경색 정현석 씨
교단일기 [전체보기]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키워주자
아이들의 행복을 찾아서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장애인들이 체감하는 정책 만들자
단순민원 떠맡는 소방대 보호책 시급
뉴스 분석 [전체보기]
북한 핵동결 선언…빨라진 한반도 ‘평화시계’
의지만 담은 지방분권, ‘연방제’는 없었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경기도까지 둘러보는 종묘제례악 답사 外
‘일곱빛깔 무지개’ 장애인영화제 상영 外
단체장의 신년 각오 [전체보기]
하창환 합천군수
안상수 창원시장
대입 칼럼 [전체보기]
마지막 관문 면접, 내 장점을 적극 알려라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여진과 만주 : 사라진 대청제국
말갈-몽골-무굴-몽고 : 흐미와 추르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주부가 유흥주점 출입? 신용카드 사용에 꼬리잡혀
유기견 물건 규정…돌봐주고도 도둑몰려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죄없는 아이들 목숨 앗아간 어른들의 권력다툼
이념 논쟁에 49년간 가로막혔던 귀향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퓰리처상이 말하는 뉴스의 진정한 가치
6월 13일 동네민원 책임질 마을대표 뽑는 날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노점, 혼잡구역 봐주고 변두리만 단속
휴지통 없는 공중화장실 “더 너저분” - “청결 개선효과” 갑론을박
이슈 분석 [전체보기]
‘강성권(민주 사상구청장 후보) 파동’ 與 더 커진 낙동벨트 균열
6·13 뒤흔들 댓글 공작 진실게임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조용국 양산상의 회장
박명진 김해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우포늪 랩소디
겹겹이 흔들리는 노란 파도
현장&이슈 [전체보기]
의사 이전에 교육자의 됨됨이 검증부터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