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354> 랜드와 스탄: 5개 스탄국 음악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4-05 18:59:33
  •  |  본지 3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유럽에 ~랜(란)드가 붙는 8개 땅처럼 중앙아시아에도 ~스탄이 붙는 8개 땅이 있다. 우리말 땅(land)은 옛날에 ㄸ이 아니라 ㅼ 자음을 썼다. 발음이 스탄과 비슷했을 듯하다. 그렇다면 인도와 가까운 파키스탄과 아프가니스탄, 러시아에 속한 타타르스탄을 제외한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투르크메니스탄, 타지키스탄, 키르키스스탄은 우리와 역사적으로 공통점이 있을지 모른다. ‘단군의 나라 - 카자흐스탄’은 그런 관점에서 쓰인 책이다.

   
파미르고원의 정기가 흐르는 스탄국 음악.
다만 선사시대까지 공통점이 있었을 것이다. 역사시대에는 우리와 전혀 다른 땅이 된다. 몽골고원에 살던 돌궐족은 서진하면서 중앙아시아에도 정착한다. 다리우스, 알렉산더, 아틸라, 칭기즈칸 등 억센 정복자들에 의해 모진 바람의 역사가 쓰인 땅이다. 몽골계 한국(汗國)이 점령했을 때 아이러니하게 이슬람화됐다. 정력적 정복자 티무르(1336~1405)가 사마르칸트를 수도로 대제국을 이루기도 했다.

하지만 오스만튀르크에 지배당한 후 제정러시아에 합병당한다. 그 이후 소비에트사회주의공화국연방에 속한 공산국가가 되지만 1991년 소련의 해체로 모두 자기네 민족명 뒤에 스탄을 붙인 이름으로 비로소 독립한다.

이들 역사는 기구했지만 심성은 맑게 유지되었다. 음악의 역사는 이어졌다. 세계의 지붕이자 문명의 시원으로도 불리는 파미르 고원의 정기 덕분일까. 이곳 전통민속음악 중 하나인 샤쉬마콤(Shashmaqom)은 이들의 맑은 마음을 비추는 듯싶다.

박기철 경성대 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새 기초단체장에게 듣는다
이재근 산청군수
김해창교수의 에너지전환 이야기
소수력발전의 실태와 과제를 말한다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의사·변호사 말고 아무 꿈이나 괜찮아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주민 생활·마을 개발 함께해야
세계유산 지정된 한국 산사 더 가꿔야
뉴스 분석 [전체보기]
가덕신공항 입장 변화 오거돈…시간벌기냐, 전략적 후퇴냐
북미 ‘핑퐁 전술’…트럼프 “내달 북미정상회담 열릴 수도”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인창요양병원 치과 진료 과목 개설
깊은 협곡 구경하는 열차여행 外
단체장의 신년 각오 [전체보기]
하창환 합천군수
안상수 창원시장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티폰과 태풍 : 타이푼 등
카오스에서 코스모스까지: 창세 이야기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주부가 유흥주점 출입? 신용카드 사용에 꼬리잡혀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땅이 갑자기 폭삭…난개발의 역습 ‘싱크홀’
“난민 국민안전 위협” vs “인도주의로 포용을”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반려견 동반 해수욕 논란 ‘솔로몬 해법’ 없을까
VAR·언더독…알고 보니 월드컵 더 재밌어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차기시장 내달 입주…관치유물로 폐지 목소리도
노점, 혼잡구역 봐주고 변두리만 단속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강성권(민주 사상구청장 후보) 파동’ 與 더 커진 낙동벨트 균열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통영상의 이상석 회장
취재 다이어리 [전체보기]
지자체 남북교류사업, 농업 분야부터 /박동필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수국아, 밤새 잘 잤니?
능소화 별곡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