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마항쟁 때 불법구금 청년 40년 억울함 푼다

시위 참여하지 않았음에도 대학생이란 이유로 끌려가…금융권 취업 취소되고 구류

  • 국제신문
  • 김민주 기자 min87@kookje.co.kr
  •  |  입력 : 2018-03-29 19:46:32
  •  |  본지 9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법원, 내달 18일 재심 선고

1979년 10월 17일 밤 9시께 부산 중구 남포동. 창선파출소 앞을 걸어가던 송두한(당시 24세) 씨의 뒷덜미를 누군가 잡아챘다. 등 뒤에는 경찰이 서 있었다. 부산대 정치외교학과 4학년으로 금융권 취업 축하 차 선배와 저녁을 먹은 뒤 집으로 향하던 송 씨는 당황했다. 경찰은 송 씨의 행색과 옆구리에 낀 원서 전공 책을 훑었다. “잠깐 같이 좀 갑시다.” 박정희 독재정권에 항거하며 부마민주항쟁이 일어난 지 이틀째 되던 밤 영문도 모르고 끌려간 송 씨는 20일 가까이 경찰에 붙들려 있을 거라고는 상상하지 못했다.

   
29일 부산민주공원에서 기자회견을 한 송두한 씨. 서순용 선임기자
이날 자정께 송 씨는 중부경찰서로 인계됐다. 송 씨는 “좁은 유치장에 100명 넘는 사람이 빼곡했다”고 회상했다. 이들은 ‘빨갱이 새끼’로 지칭됐다. 욕설과 폭행도 이어졌다. “열 손가락 지장을 다 찍어.” 설명도 없이 경찰이 내민 서류에서 송 씨는 간신히 한 문장을 읽었다. ‘동주여상 앞에서 시위에 가세해 돌을 던짐’.

송 씨는 그저 집으로 가던 길이었을 뿐이라고 호소했다. 경찰은 그를 무릎 꿇린 채 무릎 뒤쪽에 곤봉을 끼워 힘껏 흔들어댔다. 고통과 두려움 속에 송 씨는 지장을 찍었다. 경찰은 송 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박정희가 죽었다는데.” 이런 소식이 들려오면서 경찰의 태도가 바뀌었다. ‘빨갱이’라는 매도나 폭행은 사라졌고 구속영장은 기각됐다. “학생은 구류 1주, 민간인은 2주.” 갇힌 지 11일 만에 받아 든 즉결심판 판결은 화가 날 만큼 간결했다. 난리 통에 아들 소식을 애타게 기다리던 송 씨의 부모는 판결 이후에야 경찰에게서 연락을 받았다. 송 씨는 구류를 마치고 18일 만에 중부서를 나섰다. 금융권 취업은 취소됐다. 송 씨는 1981년 1월에야 다른 일자리를 얻을 수 있었다.
그로부터 39년이 지난 29일 송 씨는 민주공원에서 자신이 경험한 국가의 폭력을 생생하게 증언했다. 영문 모를 불이익을 이미 겪어본 그는 가족 외에 누구에게도 이 일을 알리지 않았다.

송 씨는 2016년 부마항쟁 진상규명위로부터 항쟁으로 인한 피해를 봤다는 의미의 ‘항쟁 관련자’로 인정받았고, 7일 구류에 대한 재심을 신청했다. 재심을 받아들인 부산지법은 다음 달 18일 최종 선고를 내린다. 송 씨는 “이미 30년이 지나 내 구류의 공식 기록은 사라졌다. 하지만 재심에서 구류 판결 자체가 취소되면 40년간 간직한 억울함이 조금이나마 풀릴 것 같다”고 말했다.

김민주 기자 min87@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낡은 규제 풀어야 부산이 산다
도시가스 설치비 낮아진 이유
걷고 싶은 길
김해 장유 대청계곡 누리길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부민병원 심혈관센터 문 열어 外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내년에 또 봐요, 단풍 씨
손짓하는 귀족 나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