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실내코트 확충·검증된 지도자 양성 급선무”

김영철 부산테니스협회장

  • 국제신문
  • 이병욱 기자
  •  |  입력 : 2018-03-18 18:39:37
  •  |  본지 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대부분 아파트·학교의 실외 코트
- 사하·북구 동호인 ‘원정 운동’도

“인프라가 조금 더 확충되고 저변이 확대되면 부산에서 ‘제2의 정현’이 나올 수 있습니다.”

   
김영철(사진) 부산테니스협회장은 ‘1인 1스포츠클럽’ 운동이 확산되면 언제든 한국 테니스의 희망 정현(22)을 뛰어넘는 스타가 탄생할 수 있다고 확신했다. 단, 전제 조건이 있다. 인프라 확충과 체계적인 지도자 교육이 그것이다.

부산에는 현재 실내테니스장이 3곳밖에 없다. 부산종합실내테니스장(10면), 금정체육공원 테니스장(6면)과 사설 테니스장(2면)이 전부다. 그나마도 동래구와 금정구에 편중돼 있다.

동호인이 많은 사하·부산진·북구에는 실내테니스장이 없는 탓에 멀리까지 ‘원정’을 가야 한다. 김 회장은 “아파트 단지나 학교에 실외 테니스 코트는 많지만 사계절 즐길 수 있는 실내테니스장은 턱없이 부족하다. 도시 규모나 동호인 수를 고려하면 구·군별로 최소 1개 이상의 실내테니스장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정현이 몰고 온 열풍 덕에 테니스 동호인은 늘어나는 반면 ‘검증된’ 지도자는 적다. 자격증이 없거나 협회에 정식으로 등록되지 않은 지도자도 상당수다. 김 회장은 “테니스는 매우 섬세한 종목이다. 개인별로 교육 프로그램이나 ‘진도’가 달라야 한다. 체계적인 지도자 교육을 받지 않은 이들은 천편일률적인 지도를 한다”면서 “협회 차원에서 양질의 지도자를 양성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덧붙였다.
김 회장은 그래도 희망적인 부분이 더 많다고 강조했다. 그는 “선진국은 생활체육이나 취미생활로 시작해 엘리트 선수로 성장하는 게 일반적이다. 부산도 이런 ‘선순환’ 구조가 마련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부산거점스포츠클럽을 통해 테니스 꿈나무들이 무럭무럭 자라고 있는 점과 국제대회인 부산오픈이 매년 열리는 것도 부산의 장점이다. 김 회장은 “누구나 쉽게 테니스를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체력 단련은 물론 친목 도모에 매우 효과적인 테니스를 많이 사랑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병욱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새 기초단체장에게 듣는다
이재근 산청군수
김해창교수의 에너지전환 이야기
소수력발전의 실태와 과제를 말한다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의사·변호사 말고 아무 꿈이나 괜찮아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주민 생활·마을 개발 함께해야
세계유산 지정된 한국 산사 더 가꿔야
뉴스 분석 [전체보기]
가덕신공항 입장 변화 오거돈…시간벌기냐, 전략적 후퇴냐
북미 ‘핑퐁 전술’…트럼프 “내달 북미정상회담 열릴 수도”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인창요양병원 치과 진료 과목 개설
깊은 협곡 구경하는 열차여행 外
단체장의 신년 각오 [전체보기]
하창환 합천군수
안상수 창원시장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티폰과 태풍 : 타이푼 등
카오스에서 코스모스까지: 창세 이야기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주부가 유흥주점 출입? 신용카드 사용에 꼬리잡혀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땅이 갑자기 폭삭…난개발의 역습 ‘싱크홀’
“난민 국민안전 위협” vs “인도주의로 포용을”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반려견 동반 해수욕 논란 ‘솔로몬 해법’ 없을까
VAR·언더독…알고 보니 월드컵 더 재밌어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차기시장 내달 입주…관치유물로 폐지 목소리도
노점, 혼잡구역 봐주고 변두리만 단속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강성권(민주 사상구청장 후보) 파동’ 與 더 커진 낙동벨트 균열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통영상의 이상석 회장
취재 다이어리 [전체보기]
지자체 남북교류사업, 농업 분야부터 /박동필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수국아, 밤새 잘 잤니?
능소화 별곡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