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벡스코 경영본부장 이번에도 ‘관피아’

부산시 퇴직공무원 사실상 내정…공모 절차 없이 이사회서 결정

  • 국제신문
  • 조민희 기자 core@kookje.co.kr
  •  |  입력 : 2018-03-16 20:12:02
  •  |  본지 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경실련 “전형적인 낙하산 인사”

출자기관인 벡스코 경영본부장에 부산시 퇴직 공무원이 사실상 내정돼 낙하산 논란이 일고 있다. 벡스코 임원을 부산시 고위 공무원이 계속 맡을 것이라는 우려(국제신문 지난해 12월 14일 자 6면 보도)가 현실이 됐다.

부산시는 오는 21일 열리는 벡스코 주주총회와 이사회에서 신임 경영본부장에 시 감사관 출신 박종문 씨를 추천할 예정이라고 16일 밝혔다. 이렇게 되면 오는 25일 퇴임하는 송근일 경영본부장을 비롯해 역대 경영본부장 5명 모두 시 퇴직 공무원 출신이 독식하게 된다. 그동안 벡스코 사내이사는 대표이사(코트라 출신), 경영본부장(시 출신), 마케팅본부장(코트라 출신), 상임감사(시 출신) 등으로 거의 관례화됐다.

형식상으로 보면 벡스코 사장은 매번 공모를 거쳐 선임되며, 마케팅본부장은 일반적으로 이사회서 결정되지만 공모가 진행된 적도 있다. 경영본부장만 공모 절차 없이 이사회에서 결정되면서 퇴직 고위 공무원이 시 출자기관에 재취업하는 길을 열어준다는 지적이 나온다.
벡스코 노조는 “투명하고 공정한 인사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모든 임원을 공모로 선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부산경실련) 이훈전 사무처장도 “공모 절차조차 없이 임원을 선임하는 것은 부산시 몫을 챙기는 전형적인 낙하산 인사에 해당한다”며 “벡스코가 출범 20년이 넘은 만큼 임원이 조직 내부에서 나오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이사의 선임방법(공개·추천)은 주주총회에서 사안에 따라 결정하고 시는 최대주주로서 권한을 행사할 뿐이다”고 말했다. 또 벡스코 관계자는 “2016년 마케팅본부장 선임 때 복수 추천(코트라·내부)이 나오면서 공모를 진행한 적이 있다. 내부의 임원 지원을 막지 않는다”며 “하지만 임원 선임 방식과 관련해 이견이 있는 만큼 이번 이사회에서 개선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민희 기자 cor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가해자 구속…‘위험운전치사’ 적용 형량 무거워질 듯
귀촌
조해훈의 귀농이야기- 주민들과 지리산 산행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평화, 이용주 당원자격 3개월 정지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손짓하는 귀족 나무
은행나무길 청춘들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