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여가부, 영도 일본군 위안소 조사단 꾸린다

고 윤두리 할머니 증언 토대 봉래동 적산가옥 고증하기로

  • 국제신문
  • 김민주 기자 min87@kookje.co.kr
  •  |  입력 : 2018-02-25 19:40:15
  •  |  본지 1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정부가 일제강점기 부산에 있었던 일본군 위안소의 행방을 찾는 조사에 착수한다. 여성가족부는 영도구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진 일본군 위안소(국제신문 지난해 9월 20일 자 8면 보도)의 행방을 찾는 조사단을 꾸리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위안소가 영도에 자리했다는 증언은 실제 위안부 피해자였던 고(故) 윤두리 할머니의 입에서 나왔다. 윤 할머니는 생전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낸 증언집에서 자신이 끌려갔던 영도 제1 위안소의 위치에 대해 “중구에서 영도다리를 건너 왼쪽으로 500m가량 떨어진 유곽촌을 지나면 위안소가 있었다”고 회상했다. 이 증언과 일치하는 것으로 보이는 2층 적산가옥이 봉래동에서 발견되면서 지난해 9월 영도구의회 김지영(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고증 및 보존 필요성을 제기했다.

여가부는 이 문제와 관련해 최근 영도구 관계자와 역사학자 등이 참석한 간담회를 열어 조사 범위와 방법을 논의했다. 여가부는 봉래동에서 발견된 2층 적산가옥은 위안소보다 당시 공장 직원들의 기숙사였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자문단 형식의 조사단을 구성해 봉래동 건물은 물론 과거 ‘목도 유곽’이 자리했던 지역 등 영도구 전역을 대상으로 조사를 벌일 방침이다.

여가부는 간담회 이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생활안정 지원 및 기념사업위원회에 이 사안을 안건에 올려 조사 의지를 밝혔다. 하지만 본격적인 논의가 지난해 말부터 이뤄지면서 올해 조사와 관련한 예산을 편성하지 못했다.
여가부 관계자는 “지역 역사 연구자 등 전문가 4, 5인으로 구성된 자문 조사단을 구성해 조사 방향을 논의하는 문제는 예산 없이도 가능하다”며 “추가 예산 편성이 되지 않으면 오는 8월 발족할 예정인 위안부 관련 연구소의 연구 과제로 선정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민주 기자 min87@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뇌경색 임현진 씨
낡은 규제 풀어야 부산이 산다
도시가스 설치비 낮아진 이유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부민병원 심혈관센터 문 열어 外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내년에 또 봐요, 단풍 씨
손짓하는 귀족 나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