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고속도로교통상황] 부산↔서울 등 전 구간 소통 원활… “통행료 면제 15일부터”

  • 국제신문
  • 이민재 기자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2-14 08:20:01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한국도로공사
본격적인 설 연휴를 하루 앞둔 오늘(14일) 오전, 전국의 고속도로 교통상황은 원활한 모양새를 보이고 있다. 한국도로공사가 제공하는 정보에 따르면 서울과 부산을 오가는 양방향 소통은 원활해 각 4시간 20분 씩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오는 15일 자정부터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됨에 따라, 본격적인 귀성행렬이 시작되면 정체는 가시화될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번 귀성·귀경길 고속도로 평균 소요시간은 통행료 면제 등 영향으로 지난해보다 최대 40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서울→부산 7시간 20분 △서울→광주 6시간 30분 △부산→서울 7시간 30분 △광주→서울 5시간 50분이 각각 소요될 것으로 예측된다.

평창 동계올림픽 영향을 받는 △서울→강릉 구간은 5시간~7시간 30분으로 지난해보다 1시간 50분~4시간 20분 증가하고, △강릉→서울은 4시간 30분~7시간으로 1시간 10분~3시간 40분 늘어날 전망이다.

이번 설에도 지난해 추석과 마찬가지로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된다. 통행료 면제는 15일 0시부터 17일 24시 모든 차량에게 적용된다. 고속도로 이용 방법은 평상시와 같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길
양산 교동 국개 벽화마을길
제2의 도시 위상…관문공항에 달렸다
경제인이 본 필요성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