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최순실 징역 20년, 신동빈 법정 구속

벌금 180억, 추징금 72억…국정농단 1심 최 씨에 중형, 18개 혐의 대부분 유죄

신 회장 뇌물 2년6월 실형…공범 안종범 前 수석 6년

  • 국제신문
  • 정철욱 기자 jcu@kookje.co.kr
  •  |  입력 : 2018-02-13 23:23:12
  •  |  본지 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박근혜 전 대통령의 뒤에서 국정을 농단해 헌정 초유의 대통령 탄핵을 몰고 온 ‘비선실세’ 최순실(61) 씨에게 징역 20년의 중형이 선고됐다. 검찰의 구형인 징역 25년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국정 농단 사범 가운데 가장 무거운 처벌이다. 뇌물 공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징역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2부(김세윤 부장판사)는 13일 최 씨의 선고공판에서 대부분 혐의를 유죄로 인정하고 징역 20년과 벌금 180억 원을 선고했다. 추징금은 72억9000여만 원이다.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에게도 뇌물 수수 등 혐의의 상당 부분에서 유죄 판단을 해 징역 6년과 벌금 1억 원을 선고했다. 뇌물 공여 혐의로 기소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에게는 징역 2년6개월, 추징 70억 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미르·K스포츠 재단 출연 모금이나 삼성으로부터 수수한 뇌물 등 최 씨의 공소사실 상당 부분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공모를 인정했다. 특히 이 두 재단의 사실상 설립 주체가 기업이 아닌 청와대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재판부는 “박 전 대통령이 직권을 남용해 기업체에 재단 출연을 강요한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기업 관계자들은 재단 운영에 관여하지 않았고, 전국경제인연합회나 출연기업이 재단에서 얻을 이익도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판단했다.

최 씨가 박 전 대통령과 공모해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에게서 딸 정유라 씨의 승마 지원비 등 433억 원의 뇌물을 받거나 약속한 혐의에서는 72억9000여만 원을 뇌물액으로 인정했다. 말 소유권이 최 씨에게 있다고 본 것이다. 말 소유권이 삼성에 있고, 최 씨는 무상 사용한 이익을 취했다는 이 부회장의 항소심 판단과 차이가 있다.
다만 제3자 뇌물 혐의가 적용된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 후원금 16억2800만 원과 두 재단에 낸 출연금 204억 원은 뇌물로 보지 않았다. 이 부회장 항소심처럼 부정청탁이 있었다고 인정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재판부는 박 전 대통령이 삼성의 경영권 승계라는 포괄적 현안을 인식했다고 보기 어렵고, 삼성이 명시적·묵시적 청탁을 했다고 보기도 어렵다고 봤다.

반면 롯데그룹이 경기 하남 체육시설 건립 비용 명목으로 K스포츠 재단에 추가로 출연한 70억 원은 뇌물로 판단했다. 박 대통령의 강요로 돈을 건네긴 했지만, 면세점 사업권 재승인 등을 도와달라는 의도가 포함됐다고 판단했다.

정철욱 기자 jcu@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김해창교수의 에너지전환 이야기
연료전지의 실태와 과제를 말한다
다시 쓰는 부마항쟁 보고서
‘부마기념재단’ 과제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의사·변호사 말고 아무 꿈이나 괜찮아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음주운전에 관대한 法,처벌 강화해야
새롭게 도약하는 BIFF 되길
뉴스 분석 [전체보기]
여론에 떠밀린 ‘백년대계’…교육부 오락가락에 학부모 분통
민생 발목 잡힌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50% 붕괴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동양 최대 구절초 꽃동산으로 여행 外
정읍 옥정호 구절초축제 참가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아도니스와 나르시스 : 허무한 인생
아마존과 아녜스 : 저승의 명복을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기억해야 할 ‘1979년 10월 16일’ 민주화 횃불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책 제목 추측하기’ 게임으로 아이 관심 끌어볼까
선선한 가을밤 문제집 덮고 온가족 문화공연을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반송 Blank 플랫폼?…지자체 앞다퉈 외계어로 이름짓기
차기시장 내달 입주…관치유물로 폐지 목소리도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강성권(민주 사상구청장 후보) 파동’ 與 더 커진 낙동벨트 균열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통영상의 이상석 회장
취재 다이어리 [전체보기]
지자체 남북교류사업, 농업 분야부터 /박동필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웃음꽃 만발한 줄타기판
평사리 들판의 부부송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