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신통이의 신문 읽기] 판에 박힌 졸업식은 재미없잖아요

교장이 직접 붓글씨 써서 전달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2-12 19:15:55
  •  |  본지 2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학생들 글 모아 책 출판하는 등
- 추억남는 이색 졸업식 새 바람

졸업시즌, 설 명절, 평창 동계올림픽까지 줄줄이 이어져 2월도 바쁘게 지나갈 모양이다. 뉴스에 나오는 졸업식을 통해 누구나 졸업은 하지만 평범하지 않은 졸업의 의미, 축하의 꽃다발 속에 전해지는 졸업문화는 어떻게 만들어가야 하는지 생각해 보자.
   
지난 9일 부산 서구 알로이시오 전자기계고등학교에서 폐교를 앞두고 열린 마지막 졸업식에서 졸업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번 졸업생 69명을 끝으로 학교는 다음 달부터 문을 닫는다. 서정빈 기자 photobin@kookje.co.kr
▶ 엄마 : 새해 시작이 엊그제 같은데 2월도 벌써 중순, 남은 2월도 후딱 지나갈 것 같아.

▶ 신통이 : 설날이 있어서 그렇죠. 올해는 세배 더 많이 해야지.

▶ 엄마 : 하하하, 세뱃돈 더 받으려고? 명절도 명절이지만 친구나 친척들한테 연락하면 자녀들 졸업식이 많네. 뭐니뭐니 해도 2월은 졸업시즌이야!

▶ 신통이 : 맞아요. 우리 학교도 다음 주 졸업식이에요. 또 평창올림픽도 계속 있고….

▶ 엄마 : 올해는 올림픽도 한몫하구나. ‘졸업’하면 넌 어떤 생각이 드니?

▶ 신통이 : 졸업하면 중학생 되구나, 또 중학교 졸업 땐 고등학생 되구나… 뭐 그런 거죠. 내가 좀 더 컸다는 것, 졸업이나 입학 선물로 뭘 받을까도 궁금하고요.

▶ 엄마 : 졸업이나 입학 때 모두 축하한다고 격려해줄 때는 어떻니?

▶ 신통이 : 졸업은 고생했다고, 입학은 새로운 학교에 잘 다니라고 그런가보다 하죠.

▶ 엄마 : 마음이 다 비슷한가봐. 축하한다며 꽃다발 받을 때는 막 들뜨기도 하면서 스스로 대견하기도 하고. 그런데 졸업식이 지나면 특별히 기억에 남는 건 없어. 기념으로 찍은 사진만 남아서 가끔 앨범 정리할 때 나도 이런 시절이 있었구나 하면서 세월이 흐른 걸 실감하지.

▶ 신통이 : 나도 엄마 나이가 되면 그렇겠죠.

▶ 엄마 : 한때 졸업의 추억을 남기고 학업 스트레스도 푼다고 일부 학생들이 교복을 찢거나 밀가루를 뒤집어쓰는 등 과한 행동으로 졸업식장을 난리법석으로 만들기도 했어. 반면 졸업장 말고 다른 의미가 담긴 뭔가를 졸업생들에게 남기거나 졸업과 동시에 학교가 사라진다면 그 졸업식은 더 특별할 것 같지 않니.

▶ 신통이 : 학교가 없어진다고요, 왜 학교가 없어져요?

▶ 엄마 : 부산에 알로이시오라는 고등학교가 이번 졸업식을 끝으로 학교를 폐교하기로 했고 이유는 학생들이 계속 줄어들어서 그렇대. 그래서 이 학교는 올해 좀 특별한 졸업식을 했고 그 의미를 축사에 담았어. ‘학교는 졸업했지만 가족은 졸업하지 않는다’는 말로 남다른 졸업의 뜻을 우리에게 전해주는구나(국제신문 지난 10일 자 7면 ‘알로이시오고는 영원한 마음의 집으로 남을 겁니다’). 피를 나눈 가족은 아니지만 누군가가 가족과 같은 환경으로 아이를 키워 자립할 수 있도록 돌봐주는 곳이 있다는 사실이 중요해. 아직은 우리 사회가 인간답게 살아갈 희망이 있는 공동체라고 자부할 수 있기 때문이야.

▶ 신통이 : 그런 깊은 뜻이 있군요.

▶ 엄마 : 또 다른 이벤트로 졸업생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만들어준 학교도 있구나. 교장 선생님께서 일일이 붓글씨로 졸업생 각자의 좌우명을 써서 나눠준 학교, 학생들의 캠프 소감문이나 독후감 등을 모아 책으로 엮어 졸업식과 출판기념회를 함께 하는 학교도 있구나(국제신문 지난 8일 자 13면 ‘평범함은 싫다’…울산, 이색 졸업식 잇따라).

▶ 신통이 : 평범한 졸업장 대신 의미 있는 졸업식으로 어른들이 앞장서서 해주시니 학생들도 따라서 인생 추억을 덤으로 얻을 것 같아요.

▶ 엄마 : ‘인생샷’이라는 말이 유행이더니 딱 맞춰 써먹네. 너는 초등학교 추억의 물건을 담아 타임캡슐을 만들거나 30년 후 나에게 쓰는 편지를 적어보는 건 어때.

▶ 신통이 : 헤헤, 유행어는 제때 써먹어야죠. 타임캡슐이 재미있을 것 같아요.

윤영이 한국언론진흥재단 NIE 강사



■기사를 읽고
- 나에게 졸업이란 무엇인지, 씽킹맵(Thinking Maps)으로 정리해 보세요.

- 내가 만약 선생님이라면 졸업생에게 추억에 남을 만한 졸업 선물(이벤트)로 뭘 할지 생각해보세요.



■한줄 댓글(기사에 대한 생각을 간단하게 적어보기)

- 신통이 : 졸업하면 또 중학생이 되겠지만 잠시 동안 후련할 거 같아.

- 어린이 독자 :



■낱말 통통(기사 속 낱말이나 용어 등을 이해, 정리하여 어휘력 높이기)

- 알로이시오 고등학교 :

- 공동체 :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새 의회 의장에게 듣는다
강혜원 통영시의회 의장
새 의회 의장에게 듣는다
옥영문 거제시의회 의장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의사·변호사 말고 아무 꿈이나 괜찮아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징벌적 손해배상제’ 도입 서둘러야
일회용품 사용 강력하게 제한해야
뉴스 분석 [전체보기]
BRT(간선급행버스체계)·오페라하우스 등 도입 잇따라…공론화 과정 시행착오 줄이기 숙제
국민 기대 못 미친 전기료 인하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성밖숲 등 맥문동 꽃 군락지 찾아 外
국보급 작품 접하는 대구 미술관 답사 外
단체장의 신년 각오 [전체보기]
하창환 합천군수
안상수 창원시장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디오게네스와 디오니소스: 정열의 박카스
호메로스와 헤르메스 : Mercury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주부가 유흥주점 출입? 신용카드 사용에 꼬리잡혀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자유냐 의무냐?…양심적 병역거부 찬반 팽팽
지역문제 해법찾기, 주인인 주민참여는 당연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덥다고 에어컨만?…폭염 이길 방법 생각해보자
위기 이겨낸 한마음, 태국 동굴소년 ‘해피엔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차기시장 내달 입주…관치유물로 폐지 목소리도
노점, 혼잡구역 봐주고 변두리만 단속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강성권(민주 사상구청장 후보) 파동’ 與 더 커진 낙동벨트 균열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통영상의 이상석 회장
취재 다이어리 [전체보기]
지자체 남북교류사업, 농업 분야부터 /박동필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신비로운 이끼계곡
고운을 매료시킨 임경대 낙조
우리은행 광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