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확장 김해공항, 인천처럼 중추공항 돼야”

부산시 주재 원탁회의서 지적

  • 국제신문
  • 이선정 기자 sjlee@kookje.co.kr
  •  |  입력 : 2018-01-31 19:31:16
  •  |  본지 9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국제선 여객·화물터미널 면적
- 사전타당성 조사때보다 줄고
- 영남권 물량 소화하기 비좁아
- V자형 활주로는 통로 단절 야기

- “단순 확장 아닌 위계 격상해야”

2026년 개항할 김해신공항 추진의 근거가 된 정부의 사전타당성 조사(국제신문 지난 29일 자 8면 등 보도)는 물론 예비타당성 조사에서도 김해공항 위상을 현격히 낮춰 설계한 것으로 드러났다.

부산시가 31일 개최한 제9차 김해신공항 원탁회의에서 ‘영남권 관문공항 도약을 위한 김해신공항 위계 격상 방안’을 발제한 부산발전연구원 이상국 연구위원은 국제선 여객터미널 규모가 30% 가까이 축소되고, 활주로 길이도 대형항공기가 이착륙하기에 짧아 현재 진행 중인 기본계획에는 개선된 방안이 반영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해신공항 국제선 여객터미널 면적은 ADPi(파리공항공단 엔지니어링)가 수행해 2016년 6월 발표한 사전타당성 조사에서 33만6000㎡였지만, 2017년 4월 기획재정부(KDI 수행)의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23만6220㎡로 10만 ㎡가량(30%)이 축소됐다. 예비타당성 조사는 축소한 국제선 여객터미널마저도 두 단계(1단계 19만3000㎡, 2단계 4만3220㎡)로 쪼개 건설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1인당 여객터미널 면적을 보면 23.1㎡로, ADPi 사전타당성 조사(36.1㎡)에 미치지 못하며 인천공항(55㎡)보다 현격히 작아 새 여객터미널의 면적 산정 기준을 지나치게 보수적으로 잡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간사이(33㎡), 나리타(터미널2 기준 58㎡), 홍콩(37㎡), 방콕(37㎡)과 비교해도 작다.

국제선 화물터미널 면적은 사전타당성 조사와 동일하게 2만 ㎡로 잡았지만 현재 김해공항 화물터미널(1만8378㎡)과 비슷한 수준이다. 이 위원은 “앞으로 영남권 화물의 75%를 처리할 수 있게 하기 위해서는 6만 ㎡는 확보돼야 한다”고 말했다. 활주로의 경우 사전타당성 조사에서는 길이 3.2㎞, 폭 45m가 제시됐지만 예비타당성 조사에서는 길이 3.2㎞, 폭 60m로 그나마 확대됐다. 하지만 뉴욕 등 미주노선을 개설하고, 항공화물을 늘리기 위해서는 활주로 길이가 3.5㎞ 이상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제선과 국내선 여객터미널이 단절되는 점도 문제다. 신공항이 개항하면 국제선은 V자형 활주로 내부에, 국내선은 외부(기존 터미널 활용)에 터미널을 배치할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국제선과 국내선 승객 환승이 어려워지고, 공항 직원이 이동하기도 힘들다.
2006년부터 ‘거점공항’으로 위계가 하락한 김해공항은 ‘관문공항’을 신설해 격상하고, 김해신공항은 인천과 동급으로 ‘중추공항’으로 격상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현재 적용되는 ‘5차 공항개발 중장기 종합계획’(2016~2020년)을 보면 위계는 중추·거점·일반 등 3개로 분류되며, 김해공항은 김포 청주 대구 무안 제주와 함께 거점공항으로, 인천은 중추공항으로 구분된다. 2016년 6월 계획이 확정되고 지난해 4월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김해신공항 건설사업은 올해 8월까지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을 수립한다.

이선정 기자 sjlee@kookje.co.kr

국내 공항 위계 현황

중추공항

인천국제공항

거점공항

김해 청주 김포 대구 무안 제주

일반공항

양양 원주 포항 울산 사천 여수 광주 군산

※자료 : 부산시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가해자 구속…‘위험운전치사’ 적용 형량 무거워질 듯
귀촌
조해훈의 귀농이야기- 주민들과 지리산 산행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평화, 이용주 당원자격 3개월 정지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손짓하는 귀족 나무
은행나무길 청춘들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