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백화점서 고급 코트 입고 도주 여성, 벗어둔 옷 속 세탁소 기록 탓에 덜미

  • 김민주 기자 min87@kookje.co.kr
  •  |   입력 : 2018-01-19 22:12:06
  •  |   본지 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난달 25일 오후 4시30분 부산 중구의 한 백화점. 고급 의류 매장에서 옷을 둘러보던 A(여·54) 씨는 마음에 쏙 드는 코트를 발견했다. “참 예쁘다.” 하지만 가격표를 본 A 씨는 옷값이 200만 원에 달한다는 사실을 알고 한숨을 내쉬었다.

“한 번 입어라도 볼까.” 옷이 정말 마음에 들었던 A 씨는 점원 도움으로 자신에게 맞는 사이즈 옷을 받아 들고 탈의실로 들어갔다. 옷을 갈아입고 거울에 옷맵시를 비춰본 A 씨의 갈등이 더 깊어졌다. 백화점 조명 아래 코트를 걸친 자신의 모습을 물끄러미 바라보던 A 씨는 ‘그래도 200만 원은 너무 비싸다’고 생각했다.

“여기요.” A 씨는 옷을 벗어 돌려주려고 점원을 찾았다. 하지만 크리스마스 당일이던 이날 부산 번화가의 백화점은 인파로 들끓었고, 점원은 다른 고객을 응대하느라 바빴다. 잠깐 제자리에 서 있던 A 씨는 슬며시 걸음을 옮겨 매장을 벗어났다. 하지만 이런 A 씨를 제지하는 사람은 없었다. 발걸음이 빨라졌다. A 씨는 곧장 지하주차장으로 내려가 차를 몰고 집으로 와버렸다.

하지만 A 씨는 벗어두고 온 자신의 옷에 추적의 단서가 고스란히 남았다는 사실을 몰랐다. A 씨가 원래 입고 있던 옷 안감에 붙은 상표에는 A 씨가 사는 동네와 빌라의 이름이 적혀 있었다. 이는 A 씨가 옷 세탁을 맡겼을 때 세탁소 측이 배달 편의를 위해 남겨뒀던 기록이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이 기록을 놓치지 않았고, 이를 바탕으로 추적해 A 씨를 붙잡았다. 부산 중부경찰서는 19일 절도 혐의로 A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 관계자는 “A 씨는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자신이 남겨두고 간 옷에 추적의 단서가 있었다는 사실은 몰랐다”고 말했다.

김민주 기자 min87@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6070 기록적 사전투표율, 與 승기 굳혔다
  2. 2부산 남 박수영, 상대 안방 용호1동서 승리…강서 김도읍 명지1·2동 압도
  3. 3시급 1000원 벌이 ‘폐지 쟁탈전’…개미지옥에 빠진 노인들
  4. 4부산 전문건설 2곳 불황에 결국 부도
  5. 5롯데 6연패…속 터지는 팬심
  6. 6‘눈에는 눈’ 이스라엘 재보복 예고…유가 상승·인플레 세계경제 폭탄
  7. 7[부산 법조 경찰 24시] 그 배에 뭐 들었길래…부산항 억류 열흘, 궁금증 증폭
  8. 8[비즈카페] 자진 야근? BNK캐피탈 직원들 부글부글
  9. 9여도 야도 ‘PK 메신저’ 없다…‘수도권 국회’ 공고화 우려
  10. 10불법 수상레저 활개…카누훈련 안전 위협에 소음 피해까지
  1. 1부산 6070 기록적 사전투표율, 與 승기 굳혔다
  2. 2부산 남 박수영, 상대 안방 용호1동서 승리…강서 김도읍 명지1·2동 압도
  3. 3여도 야도 ‘PK 메신저’ 없다…‘수도권 국회’ 공고화 우려
  4. 4尹·與 ‘채상병 특검법’ 딜레마…野 “총선 민심 받들어 즉각 수용을”
  5. 5사전투표 빠진 출구조사…접전 부산 '엉터리 예측'
  6. 622대 총선, 부산 민주 후보들 "졌잘싸"? 득표율 대부분 선전
  7. 7“野 수도권발 악재 부산 나비효과, 중앙당 전략 부재가 참패 불렀다”
  8. 8[속보] 방북 中 자오러지, 김정은 만나
  9. 9부울경 더 짙어진 ‘빨간 물결’
  10. 10역전 재역전 사하갑 이성권 693표차 승…북을 박성훈도 출구조사 뒤집어
  1. 1부산 전문건설 2곳 불황에 결국 부도
  2. 2[비즈카페] 자진 야근? BNK캐피탈 직원들 부글부글
  3. 3소유권 조정 합의냐, 불발이냐…오시리아 쇼플렉스 ‘중대 고비’
  4. 4산은·글로벌허브법, 부산 與 당선인들 野와 협치 급하다
  5. 5대방건설 ‘디에트르 디 오션’…잡아라, 동부산 오션 주거벨트 혜택
  6. 6반도아이비플래닛 상업시설…누려라, 역대급 지식산업센터 수요
  7. 7해수부, “2030년까지 세계 4대 친환경 해운 강국 자리매김 위해 총력”
  8. 8HMM "2030년 컨테이너 150만TEUㆍ벌크 110척 확대"
  9. 9최상목 "유류세 인하 조치, 6월 말까지 2개월 추가 연장"(종합)
  10. 10해수부, 부산항 등에 항만하역장 근로자 재해 예방시설 구축 지원
  1. 1시급 1000원 벌이 ‘폐지 쟁탈전’…개미지옥에 빠진 노인들
  2. 2[부산 법조 경찰 24시] 그 배에 뭐 들었길래…부산항 억류 열흘, 궁금증 증폭
  3. 3불법 수상레저 활개…카누훈련 안전 위협에 소음 피해까지
  4. 4경남 선거범죄 지난 총선의 2배(종합)
  5. 5“부산시민공원 내달 10돌…잔디밭 도서관 등 행사”
  6. 6오늘의 날씨- 2024년 4월 15일
  7. 7양산 한 대학교 건물서 화재…“쓰레기 수거함서 불길”
  8. 8부산 울산 경남 내일까지 비…강수량 20∼60㎜
  9. 9남해고속도로 승용차 3중 추돌…운전자 3명 경상
  10. 10출소 3일 만에 주점 행패…제지하는 경찰관 모욕·폭행한 60대 실형
  1. 1롯데 6연패…속 터지는 팬심
  2. 2남지성 고향서 펄펄…부산오픈 복식 처음 품었다
  3. 3원정불패 아이파크, 안방선 승리 ‘0’
  4. 4‘빅벤’ 안병훈, 마스터스 첫 톱10 성큼
  5. 5해외파 차출 불발, 주전 부상…황선홍호 파리행 ‘험난’
  6. 6태극마크 확정한 박지원…또 반칙 실격한 황대헌
  7. 7롯데 수호신된 고졸 루키…전미르 나홀로 ‘용’됐다
  8. 8홍성찬도 세계 211위 꺾고 8강 합류
  9. 9태권도 품새단 창단 한얼고에 지원금
  10. 10김주형 캐디로 ‘파3 콘테스트’ 참여한 류준열
우리은행
우리의 노후 안녕할까요…올드 푸어 다이어리
시급 1000원 벌이 ‘폐지 쟁탈전’…개미지옥에 빠진 노인들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신체 절반 마비에 삼킴장애…치료비 도움 절실
  • 2024시민건강교실
  • 걷기축제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