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지자체, 위탁 노동자 생활임금 조례 포함해놓고 나몰라라

중구·기장군, 소속 근로자 한정 “임금 본격 적용땐 민간에 부담”

  • 국제신문
  • 이준영 기자 ljy@kookje.co.kr
  •  |  입력 : 2018-01-12 21:30:57
  •  |  본지 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적용대상 확대해놓고 제외시켜
- 사상구는 포함한 조례 제정

부산지역 일부 구·군이 도입한 생활임금제가 제 역할을 못 하고 있다. 적용 대상을 폭넓게 만들어 놓고 정작 해당 노동자를 포함하지 않아 반쪽 운영이라는 목소리가 나온다.

부산 사상구는 최근 생활임금 조례를 제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조만간 생활임금위원회를 구성해 오는 9월 15일까지 내년도 생활임금액을 결정할 계획이다.

생활임금제는 지난해 중구를 시작으로 지자체가 속속 도입하는 중이다. 부산시와 동래구, 기장군도 생활임금제를 운용 하고 있다. 생활임금 금액은 중구 8855원, 동래구 8329원, 기장군 8435원, 시 8448원이다.

적용 대상은 구·군마다 차이를 보인다. 시와 동래구는 공무원 보수 규정 및 지방공무원 보수 규정 적용을 받지 않는 시·구 소속 근로자로 한정했다.

반면 중·사상구와 기장군은 구·군 소속 근로자에 더해 ‘구·군으로부터 그 사무를 위탁받은 기관 및 업체에 소속된 근로자’까지 적용 대상을 확대했다. 더 많은 노동자에게 혜택을 주기 위해서였다. 이들은 주로 주차 단속이나 생활폐기물 용역, 청사관리 업무에 종사하는 용역 노동자다. 중구 220여 명, 사상구 229명, 기장군 123명 규모다.

하지만 현재 제도를 도입해 운영 중인 중구와 기장군은 올해 생활임금제 적용 대상에서 위탁 기관 및 업체 소속 근로자를 제외했다. 대신 각각 구 소속 근로자 113명, 569명만을 포함했다.

위탁 노동자를 뺀 것은 민간까지 생활임금제를 도입하면 부담을 줄 수 있다는 우려 탓이다. 중구는 생활임금 심의위원회에서 이 같은 점을 논의해 이들을 올해 적용 대상에 반영하지 않기로 했다. 기장군 역시 이들을 배제했다.

중구 관계자는 “민간 용역업체 노동자들이 생활임금보다 많은 금액을 받기도 해 모두가 조례 적용 대상은 아니다”며 “제도를 시행하는 첫해이고 민간에 많은 부담이 될 수 있어 제외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조례 취지와 달리 생활임금 적용 대상임에도 포함하지 않은 것은 앞뒤가 맞지 않다는 지적이 나왔다.

민주노총일반노조 천연옥 수석부위원장은 “생활임금 조례가 더욱 의미 있으려면 많은 노동자가 혜택을 받고 임금 수준 또한 높아져야 한다”며 “생활임금제가 생색내기에 그치지 않으려면 자치단체가 실효성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생활임금제를 도입한 사상구는 229명의 용역 노동자 중 13명을 생활임금 대상에 포함하기로 해 관심을 끌었다.

생활임금은 노동자가 인간다운 생활을 누릴 수 있는 수준의 임금으로 통상 최저임금의 1.2~1.35배 수준이다. 국내에서는 자치단체가 조례를 제정하거나 단체장의 행정명령 방식으로 이를 시행한다.

이준영 기자 ljy@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승용차 요일제 가입은 이렇게
우리은행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교역 증가할수록 분쟁조정 전문인력 중요해질 것
이야기 공작소-‘부산의 옛길’ 스토리텔링 창작 희곡
이이사쿠, 2249 사의 찬미- *윤심덕·김우진 정사자살사건 미스터리
이젠 '1인 1스포츠클럽' 시대
보디빌딩 동호회
교단일기 [전체보기]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키워주자
아이들의 행복을 찾아서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단순민원 떠맡는 소방대 보호책 시급
일본 ‘독도 왜곡교육’ 강력 대응책 찾자
뉴스 분석 [전체보기]
북한 핵동결 선언…빨라진 한반도 ‘평화시계’
의지만 담은 지방분권, ‘연방제’는 없었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문화재와 진달래 영토, 비슬산 답사 外
전북 완주·김제 따라 벚꽃 여행 外
단체장의 신년 각오 [전체보기]
하창환 합천군수
안상수 창원시장
대입 칼럼 [전체보기]
마지막 관문 면접, 내 장점을 적극 알려라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여진과 만주 : 사라진 대청제국
말갈-몽골-무굴-몽고 : 흐미와 추르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주부가 유흥주점 출입? 신용카드 사용에 꼬리잡혀
유기견 물건 규정…돌봐주고도 도둑몰려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죄없는 아이들 목숨 앗아간 어른들의 권력다툼
이념 논쟁에 49년간 가로막혔던 귀향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6월 13일 동네민원 책임질 마을대표 뽑는 날
신문 속 요리 함께 만들며 ‘맛있는 공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노점, 혼잡구역 봐주고 변두리만 단속
휴지통 없는 공중화장실 “더 너저분” - “청결 개선효과” 갑론을박
이슈 분석 [전체보기]
6·13 뒤흔들 댓글 공작 진실게임
30년 만의 개헌안, ‘자치세’ 제외될 판
이슈 추적 [전체보기]
입점업체 망해도 코레일유통 돈 버는 계약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조용국 양산상의 회장
박명진 김해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겹겹이 흔들리는 노란 파도
영원한 사랑
현장&이슈 [전체보기]
의사 이전에 교육자의 됨됨이 검증부터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