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교단일기] 삶을 그래프에 비유한다면…

좋은 일과 힘든 일이 반복되는 우리네 삶은 삼각함수 그래프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1-08 19:23:46
  •  |  본지 1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교권이 무너지고 있다고 한다. 교사를 바라보는 학생과 학부모의 태도가 변했고, 성추행 등 일부 교사의 일탈행위까지 겹치면서다. 교사 대다수는 여전히 자기 자리에서 묵묵하게 우리 교육과 아이의 미래를 생각하지만 폭행 성추행 등 자극적 소재에 이들의 진심은 묻혀가고 있다. 이에 매일 유치원, 초중고 혹은 대학 교단에 서서 학생들을 지근거리에서 만나며 현재와 미래를 고민하는 교사들의 진솔한 이야기를 들어보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를 통해 현재 교육 현장의 현실을 들여다보고 무너진 교권을 되살릴 방안을 고민해본다.


수행평가 과제로 학생들에게 수학에세이를 써오라고 했을 때, “꼭 써야 해요? 수학주제 글쓰기라니…” 하는 탄식이 들렸습니다. ‘그래, 힘들겠지. 애들만 힘들게 시킬게 아니라 내가 먼저 글을 써볼까?’하는 마음이 들어서 ‘삶을 그래프에 비유한다면?’이라는 주제로 직접 글을 써 보았습니다. 삶과 그래프의 연관성에 대해 곰곰이 생각해보니 ‘우리네 삶은 삼각함수의 그래프 같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2017년 하고 싶던 일을 할 기회가 와서 좋아하며 열심히 일을 하고 올라가는 그래프를 따라 가다 보니 일 때문에 힘들고 바쁘고, 가족들과 함께 할 시간이 적어져서 우울해 하며 내려가는 것이 S자 모양 사인그래프 같았죠. 주변을 돌아보니 엇갈리게 지나가는 코사인그래프를 그리는 친구도 보입니다. 내 그래프가 올라갈 때에는 힘들게 내려가기만 하더니 이제 힘든 일 흘려보내고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네요. 일도 가족도 양손에 쥐고 올라가는 친구의 삶을 보며 내 일처럼 기뻐하다가도 ‘나는 왜 잘 안 풀리지?’하고 불현듯 하강곡선을 그리는 나의 그래프를 떠올리게 됩니다. 이처럼 모두 어울려 사는 우리 삶에서는 행복만 있는 것이 아니라 슬픔도, 실망도 있고 서로 다른 주기를 그리며 엇갈려 살아갑니다. 내가 기뻐하고 즐거워할 때 함께 기뻐하면 좋겠지만 다른 누군가는 실망하고 서운해 합니다.

한편, 큰 사랑을 받으며 하늘높이 치솟기만 할 것 같은 연예인들의 삶은 우리네 삶과는 동떨어진 전혀 다른 세상얘기 같기도 한데, 그 모양은 한없이 올라가거나 한없이 내려가는 탄젠트그래프를 닮았습니다.

사인, 코사인, 탄젠트를 닮은 다양한 삶들을 살펴보니 아무 접점도 없을 것 같은 타인의 삶에서 묘한 공통점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 오르락내리락 1과 -1 사이에서 고만고만한 나와 내 친구의 삶도, ∞에서 -∞까지 넘나드는 연예인들의 아찔한 삶도, 한 주기가 지나면 새 주기가 반복되듯 삶에는 좋은 일과 힘든 일이 거듭 찾아옵니다.
단위원 위에서 그려지는 세 삼각함수처럼 우리가 삶을 바라보는 관점이 달라질 뿐, 행복을 좇으며 살아가고 있다는 사실은 모두에게 똑같은 것 아닐까요?

새해에는 종종 습관처럼 해왔던 후회들도 이제 그만 두고, 삶의 그래프 위에서 곧 과거가 될 현재를 바꾸고, 그리하여 미래를 바꾸게 되리라 다짐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미루기만 하던 습관도 고치고, 타인의 감정에 공감하는 친절한 선생님, 친절한 이웃이 되리라 다짐해 봅니다.

   
올해도 잊지 않고 새해 인사를 보내온 고마운 현지와 해찬이, 먼 곳에서도 만나러 오는 수고를 아끼지 않았던 발령 첫 해 제자 혜민이, 모두가 또 다른 희망으로 2018년 새해를 힘차게 시작하기를 바랍니다. 하미숙 부산 국제중 교사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낡은 규제 풀어야 부산이 산다
도시가스 설치비 낮아진 이유
걷고 싶은 길
김해 장유 대청계곡 누리길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부민병원 심혈관센터 문 열어 外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내년에 또 봐요, 단풍 씨
손짓하는 귀족 나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