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직장 잃어 서러운데 집마저 빼앗길 판”

동래 한진타운 공매 사태

  • 이은정 기자 ejlee@kookje.co.kr
  •  |   입력 : 2017-12-15 20:56:49
  •  |   본지 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한진해운 파산 1년… 고통 여전
- 70세대 계약직·실업자 거주
- 임대아파트인데 높은 감정가
- 은행 대출 어려워 총체적 난국
- 엄동설한에 거리로 쫓겨날 위기

회사가 파산하면서 1년간 고통받던 한진해운 직원들이 이번에는 직원 사택 공매로 한겨울 거리로 내몰릴 위기에 처했다. 채권자인 농협자산관리회사가 현재 거주 중인 입주민들에게 우선 매입 혜택을 주겠다고 하지만 높은 감정가 때문에 상당수가 엄두조차 내지 못한다.

15일 부산 동래구 수안동 한진타운 내에 파산재단과 하나신탁을 비판하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전민철 기자 jmc@kookje.co.kr
15일 한진타운 내 한진해운 아파트주민협의회 등의 말을 종합하면 1996년 9월 건립된 한진타운은 총 500세대로 한진해운이 201세대, 대한항공이 200세대, 일반분양 99세대로 구성됐다.

한진해운의 대주주인 대한항공은 지난해 9월 한진해운이 법정관리에 들어가자 한진타운 201세대를 담보로 대출을 받았고 한진해운이 파산한 이후에는 채권자인 농협자산관리회사가 하나자산신탁을 수탁자로 공매를 진행했다. 이 무렵 직장을 옮긴 직원들이 이사를 하면서 현재 한진해운 소유 아파트는 70세대가 남았다.

하나자산신탁은 지난 10월 감정평가를 거쳐 201세대를 총 549억7800만 원으로 분석했다. 한진타운 A형(84.75㎡·153세대) 2억7200만 원, 같은 규모의 B형(48세대)은 2억7400만 원이다. 하나자산신탁 측은 “동래역과 수안역 인근 아파트의 가격이 ㎡당 450만~500만 원에 달해 감정가도 높아졌다”고 밝히고 있다. 반면 입주민들은 “주변 아파트들이 재건축에 들어가 집값이 급등한 상태에서 감정평가를 했고 한진타운이 건축 당시 임대아파트였기 때문에 감정가가 터무니없이 높다”고 주장했다.

아파트주민협의회 관계자는 “주택복지기금으로 지은 아파트라 공매 대상이 아니지만 신탁회사에 소유권을 넘겨 일방적으로 공매를 진행하고 있다”며 “건물 높이가 24층에 달해 재건축도 어려운데 지나치게 감정가가 높다”고 말했다. 지역 부동산 관계자도 “주변 지역이 재건축 호재로 매매가가 상승했다는 것을 고려해도 한진타운 감정가가 다소 높게 나온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9월 한진해운이 법정관리에 들어갈 당시 671명에 달했던 육상직원 중 일부는 SM상선과 현대상선으로 옮겼지만 나머지 육상직원과 685명의 해상직원 대다수는 실업자로 전락했다. 실업자 또는 계약직을 전전하고 있는 한진타운 거주자들도 그동안 모은 돈을 생활비로 다 써버렸고 은행 대출을 받아 아파트를 구입하고 싶어도 신분이 안정적이지 못해 이마저도 어려운 상태다. 또한 입주민들은 이사를 간 131세대에 대한 관리비를 소유자인 한진해운 파산재단이 1년 이상 체납하면서 아파트 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하나자산신탁 관계자는 “입주민들이 감정가가 높게 평가됐다며 재감정 또는 보완감정을 요구해 검토 중”이라며 “관리비는 한진해운 파산재단 측에 처리를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은정 기자 ejlee@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아내 치료에 불만”… 부산대병원 방화 추정 화재로 대피 소동
  2. 2봄은 갔지만…‘한 여름밤의 꿈’ 다시 꾸는 롯데
  3. 3동백택시 오류 왜 잦나 했더니...GPS '튀는' 사례도
  4. 4미국 대법원, 반세기 만에 '낙태권 보장' 폐기
  5. 5부산 사미헌 갈비탕 휴가철 맛집 급부상…전국 2위는 전주 베테랑 칼국수
  6. 6미끼·졸렬·지적질…이준석 vs 윤핵관 갈등 확산
  7. 7금융권 알뜰폰 시장 진입 ‘초읽기’…중소 알뜰폰 업계 강력 반발
  8. 8전력반도체 전문기업 '제엠제코' 부산형 히든테크에 선정
  9. 9코로나 신규확진 6790명…해외유입 100명 아래로
  10. 10미국 총기규제 법안, 의회 극적 통과
  1. 1미끼·졸렬·지적질…이준석 vs 윤핵관 갈등 확산
  2. 2대통령실 “'이준석 대표와 회동' 보도 사실 아냐”
  3. 39대 부산시의회 전반기 의장에 안성민 추대
  4. 4尹 직무평가 "잘한다" 47%…지난주보다 2%P 하락[한국갤럽]
  5. 5尹대통령, 주52시간 개편론 “아직 정부공식 발표 아냐”
  6. 6민주당 "법사위원장 與 맡는 데 동의...국힘도 약속 지켜야"
  7. 7부산시선거방송토론위원회, 고교생 토론대회 개최
  8. 8부산 97세대 전재수-김해영, 이재명 대항마로 전대 나설까
  9. 9조순 전 경제부총리 별세…향년 94세
  10. 10"대통령기록물 공개 불가"... 피격 공무원 유족 "文 대통령 고발"
  1. 1부산 사미헌 갈비탕 휴가철 맛집 급부상…전국 2위는 전주 베테랑 칼국수
  2. 2금융권 알뜰폰 시장 진입 ‘초읽기’…중소 알뜰폰 업계 강력 반발
  3. 3전력반도체 전문기업 '제엠제코' 부산형 히든테크에 선정
  4. 4'2022부산브랜드페스타' 24일부터 사흘간 열려
  5. 5거래 끊긴 부산... 아파트 매매가 다시 하락으로 전환
  6. 6동남은행 주역, 핀테크 강자로 금의환향
  7. 7역세권·학세권 다 갖췄다…비규제지역 브랜드 아파트
  8. 8'뜨거운 나트랑'...에어서울 에어부산 잇따라 취항
  9. 9“부산으로 오세요” 외국인 관광객 모시기 나선 부산시
  10. 10e편한세상 에코델타 센터포인트 다음 달 4~5일 청약
  1. 1“아내 치료에 불만”… 부산대병원 방화 추정 화재로 대피 소동
  2. 2동백택시 오류 왜 잦나 했더니...GPS '튀는' 사례도
  3. 3코로나 신규확진 6790명…해외유입 100명 아래로
  4. 4하천 출입 원격 제어시스템 일괄 설치 지역업체가 없다
  5. 5호국영령 기리는 6·25전쟁 72주년 행사, 전국 곳곳서 개최
  6. 6다음 달 함안에서 ‘로멘틱 첼로’ 공연
  7. 7제72주년 6.25전쟁 참전 유엔전몰용사 추모제
  8. 8부산 장산로 달리던 SUV 넘어져…5명 부상
  9. 9[기자수첩] 경찰과 검찰의 차이
  10. 10부산 초임 소방관 극단 선택에 갑질 의혹 제기
  1. 1봄은 갔지만…‘한 여름밤의 꿈’ 다시 꾸는 롯데
  2. 2Mr.골프 <3> ‘손등’이 아닌 ‘손목’을 꺾어라
  3. 3타격감 물오른 한동희, 4월 만큼 뜨겁다
  4. 4‘황선우 맞수’ 포포비치, 49년 만에 자유형 100·200m 석권
  5. 5롯데 불펜 과부하 식혀줄 “장마야 반갑다”
  6. 6LIV로 건너간 PGA 선수들, US오픈 이어 디오픈도 출전
  7. 7임성재, 부상으로 트래블러스 기권
  8. 8KIA만 만나면 쩔쩔…거인 ‘호랑이 공포증’
  9. 9NBA 드래프트 하루 앞으로…한국 농구 희망 이현중 뽑힐까
  10. 10LIV ‘선수 빼가기’ 맞서…PGA, 상금 더 올린다
우리은행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뇌경색증 김정모 씨
일상 속 수학…산업 속 수학
부산의료수학센터 의료에 수(數)를 놓다!
  • 부산해양콘퍼런스
  • 낙동강 일러스트 공모전
  • 제21회 국제신문 전국사진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