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스토리텔링&NIE] 트럼프 한마디에 ‘분쟁의 화약고’ 된 예루살렘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불편한 동거-젖과 꿀이 흐르는 가나안에서 분쟁의 공간으로(본지 지난 8일자 1면 참조)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12-11 19:14:25
  •  |  본지 2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2700년 전 이스라엘 멸망 후
- 나라없이 흩어져 살던 유대인
- 팔레스타인 땅 차지한뒤 건국
- 예루살렘 중심 영토분쟁 발생
- 최근 미국 대통령 발언으로
- 억압받던 팔레스타인인 반발

지난 6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공식 선언하면서 다시 한번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분쟁이 격화되고 있다. 기독교 유대교 이슬람교의 성지인 예루살렘은 끊이지 않는 정치와 종교적 갈등의 공간이기도 하다.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서 ‘분쟁의 공간’이 되어버린 예루살렘. 오늘은 이 곳을 중심으로 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오랜 갈등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고자 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6일 백악관에서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한다”고 공식 선언하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다음 날인 7일 팔레스타인계 미국인 200여 명이 트럼트 대통령의 선언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이며 ‘팔레스타인에 자유를’ ‘정의·평화 구현’ 등의 구호를 외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역사를 통해 살펴본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이야기

지금으로부터 약 3000여 년전 팔레스타인 땅에는 에게해 지역에서 온 이주민들이 살고 있었다. 모세가 이끄는 유대 민족이 이들을 몰아내고 이곳에 이스라엘 왕국을 세웠지만 기원전 700년께 이스라엘은 아시리아의 공격을 받고 멸망하게 된다. 이때부터 이스라엘 유대 민족들은 나라를 잃고 뿔뿔이 흩어져 살게 됐지만 정신적 버팀목인 유대교를 중심으로 전세계 곳곳에서 많은 부와 권력을 축적해나갔다.

이들을 탐탁치 않게 여긴 이가 바로 히틀러였다. 당시 독일 대도시의 부동산을 빠르게 장악해나갈 정도로 막강한 부를 축적하는 유대 민족을 탄압하기 위해 히틀러는 유대인 말살정책을 펴고 대량학살을 자행했다. 이를 계기로 유대인들은 스스로를 보호해줄 국가의 필요성을 다시 한번 절감하게 됐고 과거 이스라엘 왕국을 재건하고자 하는 시오니즘(팔레스타인 지역에 유대인 국가를 건국하려는 유대민족주의 운동)이 확산되기 시작했다. 하지만 그들이 수천 년전 자신들의 왕국이었다고 주장한 곳에는 이미 팔레스타인인들이 거주하고 있었다.

1917년 유대인의 경제적 지원이 절실했던 영국이 “팔레스타인에 유대인을 위한 민족국가를 수립하는데 동의한다”고 발표했다. 이후 팔레스타인 일부 땅에 유대 민족들이 이스라엘을 건국하자 본격적인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영토분쟁이 시작됐다. 하지만 팔레스타인 영토는 점점 줄기 시작했고, 반면 이스라엘의 영토는 확장됐다.

아랍인으로 구성된 팔레스타인은 당시 유대인으로 구성된 이스라엘에 비해 월등히 많은 인구를 확보하고 있었으나 영토분할은 이러한 인구비율을 고려하지 않았다. 이에 불만을 품은 팔레스타인이 영토반환을 요구하며 수 차례 전쟁을 벌였지만 막강한 자본력과 첨단무기를 소유한 이스라엘에게 번번히 패할 수밖에 없었다.

■지구상 가장 큰 감옥 ‘가자지구’

1948년 이스라엘이 건국될 당시 56%(이스라엘) 대 43%(팔레스타인)이던 영토분할은 이후 지속적으로 이스라엘 영토가 확장되는 형태로 나아갔다. 그리고 지금은 팔레스타인 자치구라 불리는 ‘가자지구’에서 180만 명의 팔레스타인인들이 밀집해 살고 있다.

지구상 가장 큰 감옥으로 불리는 가자지구는 폭 5~8㎞에 걸쳐 가늘고 길게 뻗은 총면적 약 362㎢에 이르는 지역으로, 높이 8m의 벽으로 둘러싸여져 있다. 1993년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잠정자치원칙에 합의함에 따라 1994년부터 팔레스타인들의 자치가 이뤄지고 있는 구역으로, 이후 이곳에는 이스라엘 유대인들이 철수하게 됐다. 하지만 가자지구는 감시카메라, 전기철책과 방어장벽, 이스라엘군 순찰로, 도랑, 철조망으로 이스라엘의 보안장벽이 겹겹이 에워싸고 있어 자치구역이 아닌 감옥과도 같은 곳이다. 현재 일반인의 출입은 금지되며 국제기구 직원만 출입이 가능해 폐쇄된 구역이나 다름 없다.

지난 2006년 이스라엘이 가자지구를 다시 공격하는 등 중동 지역의 분쟁이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이번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억압받던 팔레스타인인들에게 또 한번의 불씨를 지피는 계기가 됐다. 이스라엘에 저항하는 팔레스타인 무장단체 하마스가 “지옥의 문을 연 결정이다”라고 표현할 정도로 심각한 위기가 우려되고 있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오랜 영토분쟁, 또 한번의 중동 위기가 발생하지 않을까 우려되기도 하지만 왜 그들은 항상 미국과 같은 강대국의 입을 빌려 분쟁을 해야 할까에 대해서도 생각해봐야 할 부분이다.

박선미(사회자본연구소 대표) 김정덕(한국언론진흥재단 부산지사 NIE 강사)


■생각해보기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언으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위기가 또다시 고조되고 있습니다. 수천 년에 걸쳐 이어지고 있는 예루살렘 영토분쟁에 대한 이야기를 해볼까요?



- 이스라엘 왕국의 건립과 멸망은?

- 유대민족이 다시 이스라엘을 건국하려 한 이유는?

-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끊임없는 분쟁을 하는 이유는?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새 의회 의장에게 듣는다
신재범 하동군의회 의장
지금 법원에선
‘심석희 폭행’ 조재범 전 코치 법정구속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의사·변호사 말고 아무 꿈이나 괜찮아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또 메르스…검역망 다시 살펴야
합리적인 병역특례 정비 필요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민생 발목 잡힌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50% 붕괴
“트럼프 임기내 비핵화” 불씨 지핀 북한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안동 하회마을서 줄불놀이 체험 外
동아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 재지정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세레스와 시리얼 : 먹거리의 신
다이아나와 딜라일라: 사냥의 여신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주부가 유흥주점 출입? 신용카드 사용에 꼬리잡혀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돈·물건 대신 사람이 우선인 ‘착한 경제조직’
33년간 상봉 21차례…만남·이별 반복의 역사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선선한 가을밤 문제집 덮고 온가족 문화공연을
모둠 규칙 만들기와 공론화 과정 비슷해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반송 Blank 플랫폼?…지자체 앞다퉈 외계어로 이름짓기
차기시장 내달 입주…관치유물로 폐지 목소리도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강성권(민주 사상구청장 후보) 파동’ 與 더 커진 낙동벨트 균열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통영상의 이상석 회장
취재 다이어리 [전체보기]
지자체 남북교류사업, 농업 분야부터 /박동필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잘 견뎌줘 고마워
젖병 등대의 응원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