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정부 수수방관 말고 성동조선 살려내라”

노조, 통영시청서 기자회견

  • 국제신문
  • 박현철 기자
  •  |  입력 : 2017-11-21 20:07:32
  •  |  본지 1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청산’ 기운 채권단 실사에 반발
- 조선소 회생 대책 마련 촉구

국내 대표적인 중형 조선소인 경남 통영의 성동조선해양이 정부 차원의 중형조 선소 회생책 마련을 강력히 촉구하고 나섰다.

전국금속노조성동조선해양지회는 21일 통영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올해 초 대우조선해양에는 3조 원에 달하는 금액을 지원하면서 중형조선소 회생책은 수수방관하고 있다”면서 실질적인 대책을 제시해 줄 것”을 촉구했다.

노조는 주 채권단인 수출입은행에 대해서는 직격탄을 날렸다. 노조 측은 “실사 결과를 미리 흘려 청산 가치가 높으니 알아서 하라는 식으로 새 정부에 부실 경영의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는 채권단에서 최근 성동조선해양에 대한 실사를 진행 중인데 잠정 존속가치는 2000억 원, 청산가치는 7000억 원으로 추산되면서 청산 쪽에 무게가 실리는 것 아니냐는 관측을 겨냥한 것이다.

노조 관계자는 “ 수주가 안되고 일감이 없는 상황에서 청산 가치는 높을 수 밖에 없다. 여전히 조선업은 경쟁력있는 산업인 만큼 조선업 미래를 위해 정부 차원의 회생 책이 반드시 마련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성동조선해양은 2010년 채권단 자율협약에 들어가 7년 째 채권단의 ‘수혈’을 받아 연명하고 있다.
지난해 3월 2000여 명이던 직영 직원은 구조조정 등으로 1200여 명으로 줄어들었다.

박현철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서지현 인사보복’ 안태근 전 검사장, 징역2년 법정구속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천증 홍성무 씨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