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규모 5.4 지진 와중에도 주택가서 폭약 발파 강행

괴정 주민 50여 명 항의 집회…“지진 멈춘 뒤 진행하는게 상식”

  • 국제신문
  • 최민정 기자 mj@kookje.co.kr
  •  |  입력 : 2017-11-21 20:05:21
  •  |  본지 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시행사 “주파수 달라 문제없다”

한 아파트 공사 현장에서 지진이 일어난 와중에도 폭약 발파를 강행해 물의를 빚고 있다. 하지만 시행사 측은 규정에 따른 발파였으며 지진과 폭약의 주파수가 달라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21일 오전 9시 부산 사하구 괴정동의 S 아파트 신축공사 현장에서 주민 50여 명이 항의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지난 15일 지진이 일어난 와중에도 S 아파트 공사 현장에서 시험 발파를 강행해 입은 피해를 보상하라고 주장했다. 총 122세대 규모의 S 아파트는 2019년 준공될 예정이다.

사연은 이랬다. 시공사인 S건설은 지난 15일 오후 2시부터 1시간 동안 공사 현장의 암반을 제거하기 위해 시험 화약 발파를 진행했다. 본발파를 하기 전 주변 주택과 아파트에 미치는 진동과 폭음을 조사하기 위한 것이다. 의뢰를 받은 B 연구소는 측정기 10여 대를 주변에 설치한 뒤 375g짜리 폭약 2개와 200g짜리 폭약 8개를 5분 간격으로 10회 발파했다. 사하구와 사하경찰서 관계자와 주민들은 인근 건물 옥상에서 참관했다.

문제는 지진이 발생했을 때 폭약을 터뜨리는 것이 정당한가 여부다. 인근 주민 임모 씨는 “지진 발생만으로도 위험한 상황인데 여기다 화약을 발파한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렵다. 지진이 멈춘 뒤 안전 여부를 확인한 뒤 발파를 재개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육모(60) 씨는 “옥상에서 참관하면서 시험 폭파를 멈추라고 했지만 묵살됐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시공사 측은 지난 5월과 9월 두 차례에 걸쳐 주민 설명회를 열었고 사하구와 경찰 등의 관리 감독 아래 적법하게 절차를 진행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B 연구소도 “지진파 진동과 폭약 발파 진동은 주파수가 다르고, 이날 시험 발파에서도 정부의 진동·폭음 허용치의 60%에 불과해 인근 주택에 미친 영향은 미미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하서 관계자는 “B 연구소의 발파 당시 분석 결과와 주민 반발을 고려해 본발파 허가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민정 기자 mj@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우리 동네 핫 플레이스&마스터
부산진구 편
이야기 공작소-부산…일본 스토리텔링 콘텐츠 탐방
만화에서 답을 찾다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저출산 심화될수록 해법 모색 치밀해야
고위공직자 인사 기준, 엄정한 검증이 관건
뉴스 분석 [전체보기]
동 단위 세밀한 ‘지진 위험지도’ 제작 서둘러야
‘철새 정치’에 좌초한 개혁보수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부산 명진초, 국제유소년 농구 우승 外
기장서 송도까지…부산 가야역사 탐방 外
대입 칼럼 [전체보기]
마지막 관문 면접, 내 장점을 적극 알려라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훈족과 집시: Hungarian music
키예프와 코사크:Ukraine Dance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6·25 휴전으로 탄생…분단 공간이자 공유 공간
농민은 유통비 줄이고, 소비자는 신선재료 구매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인간과 동물이 더불어 잘 사는 세상 되려면…
재난 대응 어떤 점이 우선시 되어야 할까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노키즈존 시정권고에 외식업계 술렁
“조방로, ‘박재혁로’로 바꾸자”…보훈청·동구청 도로 개명 논쟁
이슈 분석 [전체보기]
재정파탄 부른 ‘6급의 갈사만 전결처리’…의구심 증폭
이슈 추적 [전체보기]
입점업체 망해도 코레일유통 돈 버는 계약
서면 통과 BRT(버스중앙차로) ‘민원폭탄’…서병수 시장 선택 기로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막바지 가을을 보내는 화포천
황령산 봉수대에서 바라본 부산
현장&이슈 [전체보기]
의사 이전에 교육자의 됨됨이 검증부터
“휴식도 좋지만 늦으면 일감 끊겨” 화물차 기사 속앓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