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대입 칼럼] 마지막 관문 면접, 내 장점을 적극 알려라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11-13 19:01:23
  •  |  본지 1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대입 전형에서의 ‘면접’은 각 대학이 학생을 선발하는 과정에서 적용되는 평가 요소 중의 하나이다. 면접이 각 대학의 모든 전형에서 평가 요소로 적용되지는 않지만, 대체로 학생부종합전형에서는 최종 합격자를 가려내는 마지막 관문이라고 할 수 있다. 특히, 각 대학의 1단계 선발 비율이나 2단계 면접 반영 비율에 따라서는 20~40% 정도의 학생들이 면접 결과에 의해 당락이 바뀔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중요성의 차이는 있겠지만 학생부종합전형에서 1단계를 통과한 학생이라면 수능 이후 면접에 대한 집중적인 준비가 필요하다.

면접평가는 지원자가 제출한 서류(학교생활기록부, 자기소개서 등)를 바탕으로 복수의 면접위원에 의해 10분 내외의 개별 면접으로 진행된다. 서류 내용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전공 적합성, 종합적 사고력, 의사소통 능력 및 인성 등 건전한 대학생이 되기 위해 갖추어야 할 자질을 평가한다. 특히 전공 적합성 평가에서는 전공 관련 교과에 대한 성취도와 기본 소양 등 지원학과에서 필요하다고 생각되는 능력 및 소양을 평가한다.

성공적인 면접 준비를 위해서는 먼저 효과적으로 자신을 표현하는 연습이 필요하다. 짧은 시간 안에 질문 몇 가지로 당락이 결정되는 것이 면접이다. 실제로 면접실에 들어가면 엄숙한 분위기에 자신도 모르게 주눅이 들어 머릿속의 생각들을 제대로 표현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자신의 재능과 열정을 100% 발휘하기 위해서는 예상 질문을 만들고 답변을 작성해 정확한 어조로 표현하는 말하기 연습을 충분히 해야 한다.

무엇보다 지원학과에 대한 지원 동기를 구체적으로 정리해야 한다. 특히 학생부에 기재된 진로 희망과는 다른 전공 분야에 지원했거나 학생부의 진로 희망이 변경된 경우에는 그 사유에 대해 구체적으로 표현할 수 있어야 한다. 지원한 대학 및 학과에 대해서도 사전조사를 철저히 해 두어야 한다. 지원 대학의 건학 이념, 인재상, 교육목표, 교육과정, 교육 현황 및 업적, 전공 외 교육 활동 내용, 졸업생 진로 현황 등에 대한 정보를 숙지하게 되면 지원자의 진학 의지를 드러내는 데 많은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다음으로 지원학과와 관련된 교과 활동과 동아리, 봉사 및 독서 등의 비교과 활동을 사실적으로 표현할 수 있어야 한다. 고교 재학 기간 지원학과 진학을 위해 준비하고 노력해 왔던 다양한 영역에서의 경험을 ‘계기-역할-과정-결과-영향’의 흐름으로 평가하기 때문이다.

최근 많은 대학이 면접 기출문제를 공개하고 있다. 서류 기반 면접 질문들의 경우 학생들이 기억해서 복원하기 쉬운데, 자료를 공개하지 않은 대학의 경우에는 입시 관련 사이트나 학생 커뮤니티를 통해서 질문들을 파악할 수 있다. 흔히 마무리가 중요하다고 한다. 대학 진학의 마지막 관문인 면접 대비를 철저히 해야 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박호성 R&H 입시컨설팅 대표컨설턴트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관련기사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새 기초단체장에게 듣는다
이재근 산청군수
김해창교수의 에너지전환 이야기
소수력발전의 실태와 과제를 말한다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의사·변호사 말고 아무 꿈이나 괜찮아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주민 생활·마을 개발 함께해야
세계유산 지정된 한국 산사 더 가꿔야
뉴스 분석 [전체보기]
가덕신공항 입장 변화 오거돈…시간벌기냐, 전략적 후퇴냐
북미 ‘핑퐁 전술’…트럼프 “내달 북미정상회담 열릴 수도”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인창요양병원 치과 진료 과목 개설
깊은 협곡 구경하는 열차여행 外
단체장의 신년 각오 [전체보기]
하창환 합천군수
안상수 창원시장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티폰과 태풍 : 타이푼 등
카오스에서 코스모스까지: 창세 이야기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주부가 유흥주점 출입? 신용카드 사용에 꼬리잡혀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땅이 갑자기 폭삭…난개발의 역습 ‘싱크홀’
“난민 국민안전 위협” vs “인도주의로 포용을”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반려견 동반 해수욕 논란 ‘솔로몬 해법’ 없을까
VAR·언더독…알고 보니 월드컵 더 재밌어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차기시장 내달 입주…관치유물로 폐지 목소리도
노점, 혼잡구역 봐주고 변두리만 단속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강성권(민주 사상구청장 후보) 파동’ 與 더 커진 낙동벨트 균열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통영상의 이상석 회장
취재 다이어리 [전체보기]
지자체 남북교류사업, 농업 분야부터 /박동필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수국아, 밤새 잘 잤니?
능소화 별곡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