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현장&이슈] “휴식도 좋지만 늦으면 일감 끊겨” 화물차 기사 속앓이

4시간 운전 후 30분 휴식

  • 국제신문
  • 박호걸 기자 rafael@kookje.co.kr
  •  |  입력 : 2017-09-18 23:00:57
  •  |  본지 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졸음운전 방지책 현실과 멀어
- 오후 6시까지 트레일러 반납
- 시간 어기면 다음날 일 못 받아
- “화물업계 고질적 하청구조 탓”

“빨리 안 가면 내일 공칩니다. 졸린 눈 비벼가며 서두르는 수밖에 없어요.”

정부가 사업용인 화물차·버스기사의 졸음운전 방지 대책을 추가로 내놓자 현장에서 나온 반응이다. 정부는 기사들에게 휴식을 강제하는 반면 기사는 휴식시간을 지킬수록 손해를 떠안아야 하는 구조이기 때문이다. 특히 트레일러 기사들은 “컨테이너 반납 시간만 자유롭게 해주면 쉬지 말라고 해도 쉴 것”이라며 현실적인 대책을 촉구했다.

국토교통부는 18일 ‘교통안전법 시행령 및 시행규칙 일부 개정안’을 마련해 오는 10월 27일까지 입법 예고한다고 밝혔다. 개정안의 주요 내용은 여객·화물 운송 사업자의 차로 이탈 경고 장착 의무화 대상을 확대하고 디지털 운행 기록 장치 위반 과태료를 100만 원에서 최대 300만 원으로 강화하는 것이다. 지난 7월 발표한 졸음운전 방지대책의 후속 조치다.

정부는 끊이지 않는 화물차 사고의 원인을 졸음운전으로 보고 기사의 휴식을 강제하는 정책을 내놓고 있다. 앞서 정부는 지난 1월부터 사업용 차량 기사가 4시간 운전하면 30분을 의무적으로 쉬도록 의무화하는 개정 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을 시행했다. 지난 7월에는 전국에 70여 곳의 졸음 쉼터를 추가 설치하는 내용의 대책을 내놓기도 했다.

하지만 화물차 기사의 현실은 다르다. 컨테이너를 수송하는 트레일러 기사들은 매일 오후 5시30분이 ‘데드라인’이다. 부산신항의 컨테이너 반납 시간인 오후 6시 이전까지 도착해 컨테이너 청소까지 해야 하기 때문이다. 컨테이너 상태가 지저분하면 선사가 반납을 받지 않는 경우가 많다.

데드라인을 맞추지 못하면 다음 날 일감을 배정받지 못한다. 선사에서 대기하다가 갑자기 나오는 일감을 받는 수밖에 없다. 트레일러 기사 A(37) 씨는 “늦으면 내일 일을 못 하는데 누가 휴게소에서 쉬겠나. 대부분 화물차 기사가 데드라인을 맞추기 위해 과속방지장치와 운행기록 장치를 조작해 졸음을 참고 과속하는 게 현실”이라고 토로했다.
또 다른 트레일러 기사 B(45) 씨는 화물업계의 고질적인 하청 구조를 지적했다. B 씨는 “화물차 기사는 화주-대기업 물류 회사-운송사 다음에 자리 잡고 있다. 먹이사슬의 가장 밑에 있다 보니 먹고 살기 급급해 잠을 참고 운전대를 잡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B 씨는 “많은 선사가 야간수당을 아끼려고 주간에만 컨테이너를 받는다. 24시간 컨테이너를 하역할 수 있다면 정부에서 쉬지 말라고 해도 쉴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도로교통공단의 자료를 보면 지난해 화물차 교통사고는 2만9128건으로 전체 교통사고의 12.5%에 달했다. 사망자도 996명에 이른다.

박호걸 기자 rafael@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새 기초단체장에게 듣는다
조근제 함안군수
새 기초단체장에게 듣는다
이재근 산청군수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의사·변호사 말고 아무 꿈이나 괜찮아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주민 생활·마을 개발 함께해야
세계유산 지정된 한국 산사 더 가꿔야
뉴스 분석 [전체보기]
가덕신공항 입장 변화 오거돈…시간벌기냐, 전략적 후퇴냐
북미 ‘핑퐁 전술’…트럼프 “내달 북미정상회담 열릴 수도”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인창요양병원 치과 진료 과목 개설
깊은 협곡 구경하는 열차여행 外
단체장의 신년 각오 [전체보기]
하창환 합천군수
안상수 창원시장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티폰과 태풍 : 타이푼 등
카오스에서 코스모스까지: 창세 이야기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주부가 유흥주점 출입? 신용카드 사용에 꼬리잡혀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땅이 갑자기 폭삭…난개발의 역습 ‘싱크홀’
“난민 국민안전 위협” vs “인도주의로 포용을”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반려견 동반 해수욕 논란 ‘솔로몬 해법’ 없을까
VAR·언더독…알고 보니 월드컵 더 재밌어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차기시장 내달 입주…관치유물로 폐지 목소리도
노점, 혼잡구역 봐주고 변두리만 단속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강성권(민주 사상구청장 후보) 파동’ 與 더 커진 낙동벨트 균열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통영상의 이상석 회장
취재 다이어리 [전체보기]
지자체 남북교류사업, 농업 분야부터 /박동필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수국아, 밤새 잘 잤니?
능소화 별곡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