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영상]나는 닭 ‘지능지수(IQ) 7내외의 닭들은 알만 낳았다’

  • 국제신문
  • 김채호 기자 chaeho@kookje.co.kr
  •  |  입력 : 2017-08-23 10:07:00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닭들이 알을 낳았다. 그런데 이 알이 ‘살충제 계란’이란다. 원인으로 지목된 ‘공장형 밀집 사육’. 산란계라 불리는 알 낳는 닭들에게 더 많은 알을 생산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A4용지보다 작은 철재우리에 닭들을 가둔다. 인공조명과 온도조절기 등을 이용해 낮으로 착각한 닭들은 사료만 쪼아댄다. 계란을 끊임없이 생산해야 농가의 수익을 극대화 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탈이 생겼다.

   
생산성만 강조한 사육 환경은 AI에 이어 살충제 계란을 만들어 냈다. 좁은 공간에 갇힌 닭들은 자신의 몸에 붙은 진드기를 제거할 수 없고 서로 옮기는 매개체로 변했다. 닭 진드기를 없애려면 닭장을 비워 방역에 나서야 하지만 양계농가는 간편한 살충제로 문제를 해결했다. 그렇게 살충제 계란이 만들어졌다. 지능지수(IQ) 7내외의 닭들은 알만 낳았을 뿐이다. 김채호 기자 chaeho@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길
양산 교동 국개 벽화마을길
제2의 도시 위상…관문공항에 달렸다
경제인이 본 필요성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