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이완용 땅 ‘대물림’ 여전히 남아... 서울 종로, 전북 익산 땅 16만㎡ 제3자 손에

  • 국제신문
  • 김민주 기자 min87@kookje.co.kr
  •  |  입력 : 2017-08-15 00:08:26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14일 SBS는 ‘친일파’의 대명상니 이완용의 땅 가운데 일부가 여전히 대물림돼 남아있다고 단독보도했다.

   
사진=SBS 캡쳐
보도에 따르면 이완용의 후손들은 광복 이후 남은 땅을 대부분 팔아 재산환수가 사실상 흐지부지됐지만, 경기 용인에 땅 일부가 남아있었다.

SBS는 용인 한 야산의 소유자로 ‘이모 씨’라는 이름이 등장한다며, 해당 인물은 1980년대 말 캐나다로 이민 간 이완용의 증손자라고 보도했다.

SBS 취재진이 땅의 소유권 이력을 추적한 결과 직전 소유자는 현 소유자 이 씨의 아버지이자 이완용의 장손자인 친일파 이병길 씨인 것으로 확인됐다.

친일재산조사위 전직 조사관은 SBS와의 통화에서 “땅 소유권 흐름으로 볼 때, 문제의 땅은 이완용 일가가 소유했던 친일 재산일 가능성이 크다”며 “환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뿐만 아니라 서울 종로와 전북 익산에도 이완용의 후손들이 광복 이후까지 보유했던 땅 16만㎡가 확인됐지만, 이 땅은 이미 제3자에게 넘어간 상태였다.

전 친일재산조사위 관계자는 “친일재산환수법이 (2006년) 시행되고 난 이후까지 계속 소유하고 있는 재산에 대해서만 국가 귀속을 해야 했기 때문에 국가 귀속 결정을 했던 재산은 상당히 적다”며 “조사위가 4년간의 시한부 활동에 그친 탓도 크다. 사실상 중단된 친일재산 환수, 어디선가 친일재산은 대물림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민주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어금니아빠’ 이영학 “무기징역 선고 말아달라”
지금 법원에선
질것 알고도 억지소송, 돈만 날린 사상구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남성 육아휴직 걸음마, 사회 인식 제고를
‘위안부 기록물’ 유네스코 등재 막은 일본
뉴스 분석 [전체보기]
‘철새 정치’에 좌초한 개혁보수
삐걱대는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위…탈핵단체 보이콧 경고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프로농구 kt 드디어 6연패 탈출 外
늦가을 특집 함양 화림동 정자 순례 外
대입 칼럼 [전체보기]
마지막 관문 면접, 내 장점을 적극 알려라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노르만과 바이킹: 북유럽 음악
슬라브족과 소련사람: 카츄샤의 역설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농민은 유통비 줄이고, 소비자는 신선재료 구매
밤하늘 수놓는 화려한 불꽃색은 ‘금속’이 결정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해녀도 로봇도 달린다…평창 성화봉송 레이스
가을은 축제의 계절…여행지 맛과 멋 즐길 기회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지하상가 임대 “재계약”-“입찰” 갈등
주택 애완견 사육두수 제한 조례개정 추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입점업체 망해도 코레일유통 돈 버는 계약
서면 통과 BRT(버스중앙차로) ‘민원폭탄’…서병수 시장 선택 기로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도리마을 은행나무 숲
시선 집중
현장&이슈 [전체보기]
의사 이전에 교육자의 됨됨이 검증부터
“휴식도 좋지만 늦으면 일감 끊겨” 화물차 기사 속앓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