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이완용 땅 ‘대물림’ 여전히 남아... 서울 종로, 전북 익산 땅 16만㎡ 제3자 손에

  • 국제신문
  • 김민주 기자 min87@kookje.co.kr
  •  |  입력 : 2017-08-15 00:08:26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14일 SBS는 ‘친일파’의 대명상니 이완용의 땅 가운데 일부가 여전히 대물림돼 남아있다고 단독보도했다.

   
사진=SBS 캡쳐
보도에 따르면 이완용의 후손들은 광복 이후 남은 땅을 대부분 팔아 재산환수가 사실상 흐지부지됐지만, 경기 용인에 땅 일부가 남아있었다.

SBS는 용인 한 야산의 소유자로 ‘이모 씨’라는 이름이 등장한다며, 해당 인물은 1980년대 말 캐나다로 이민 간 이완용의 증손자라고 보도했다.

SBS 취재진이 땅의 소유권 이력을 추적한 결과 직전 소유자는 현 소유자 이 씨의 아버지이자 이완용의 장손자인 친일파 이병길 씨인 것으로 확인됐다.

친일재산조사위 전직 조사관은 SBS와의 통화에서 “땅 소유권 흐름으로 볼 때, 문제의 땅은 이완용 일가가 소유했던 친일 재산일 가능성이 크다”며 “환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뿐만 아니라 서울 종로와 전북 익산에도 이완용의 후손들이 광복 이후까지 보유했던 땅 16만㎡가 확인됐지만, 이 땅은 이미 제3자에게 넘어간 상태였다.

전 친일재산조사위 관계자는 “친일재산환수법이 (2006년) 시행되고 난 이후까지 계속 소유하고 있는 재산에 대해서만 국가 귀속을 해야 했기 때문에 국가 귀속 결정을 했던 재산은 상당히 적다”며 “조사위가 4년간의 시한부 활동에 그친 탓도 크다. 사실상 중단된 친일재산 환수, 어디선가 친일재산은 대물림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민주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busan momfair 2017 부산 맘페어10.20(금)~22(일)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농협
2017일루와페스티벌
s&t 모티브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원전 정책 지역사회가 주도하자
미국의 공론화위는 어떻게
부산교통질서 우리 함께
유럽 긴급구조체계 ‘이콜’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난리 부른 부실 배수펌프 완벽 정비를
스포츠로 건강개선 프로젝트 확산 기대
뉴스 분석 [전체보기]
삐걱대는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위…탈핵단체 보이콧 경고
‘비정규직 제로화’ 결국 뒷걸음
뉴스&이슈 [전체보기]
수난당하는 부산 소녀상, 합법화 목소리 높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부산 초·중학생육상챌린지 내일 개최 外
함평 용천사·영광 불갑사 가을 꽃나들이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마리아치와 차벨라소 : Mexican Music
쿠바 원주민과 아프로 쿠반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내가 누른 ‘좋아요’가 가짜뉴스 돼 돌아왔다
지방분권·자치, 풀뿌리 민주주의 실현 두 축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어디 아픈지 알려줘”…인공지능 의료로봇 성큼
남미 전통음악, 원주민의 600년 한이 흐르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소년범 처벌 강화” 목소리, “재범 늘어날 수도” 반론
교통사고 치료 중 숨졌는데 사인은 ‘불상’
이슈 추적 [전체보기]
‘한지붕 대가족’ 예견된 운영권 분쟁
관광지 명성 기반 닦고도 쫓겨나는 원주민·영세상인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가을 깨우는 아침 해
만선의 꿈
현장&이슈 [전체보기]
“휴식도 좋지만 늦으면 일감 끊겨” 화물차 기사 속앓이
항쟁현장서 열린 부산기념식, 여야 지역 국회의원 대거 불참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