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청주 폭우로 피해 속출 SNS 홍수 피해 사연 "할아버지 컨테이너 보신 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청주에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면서 곳곳에 침수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16일 SNS에는 폭우로 떠내려간 할아버지의 컨테이너를 찾는 글이 올라와 이목을 끌었다.
(사진제공=트위터 캡쳐)

글쓴이는 증평 괴산에서 빨간 컨테이너와 노란색 컨테이너를 보신 분들은 연락을 달라며 엄청난 홍수에 자신의 할아버지의 캠핑장에 있던 컨테이너가 떠내려가서 흔적을 찾을 수 없다면서 제보를 부탁했다.

실제로 야영장이 있는 충북 괴산군에는 16일 0시부터 17일 오전 5시까지 213mm의 기록적인 폭우가 내렸고, 실종자가 두 명 발생했다. 야영장을 운영하는 글쓴이의 할아버지는 폭우가 내린 17일 새벽 네시에 일어나 여성과 아이를 먼저 구하고, 모든 투숙객이 구출될 때까지 밧줄을 잡고 있었다고 한다.

이어 글쓴이는 "빚지면서 캠핑장 꾸미고..그러면서도 사람들이 즐거워하는 모습 보면 기분 좋다고 하시던 할아버지의 함박웃음이 돌아올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제발 찾을 수 있게 도와주세요"라고 덧붙였다.
글쓴이는 노란색과 빨간색 컨테이너 사진을 함께 공개했다.

한편 지난 16일 청주 지역에는 15시간 만에 290mm의 게릴라성 폭우가 쏟아져 22년 만에 가장 많은 비가 내린 날로 기록됐다. 17일 청주기상지청에 따르면 지난 15∼16일 청주에는 302.2㎜의 폭우가 쏟아졌다. 이번 폭우로 청주에서 산사태로 2명이 숨졌고 보은에서 1명이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다. 괴산에서도는 남성 2명이 불어난 계곡물에 휩쓸려 실종됐다.

주택과 농경지 등 침수 피해도 발생했다. 청주에서 주택 2동이 파손됐고, 충북 451, 충남 146, 세종 51, 경기 26, 전북 11, 강원 1개의 주택이 침수됐다. 이영실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이야기 공작소-부산도시철도 3호선 스토리 여행
남산정역 : 기비골 길동무
걷고 싶은 길
통영 소매물도 등대길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남성 육아휴직 걸음마, 사회 인식 제고를
‘위안부 기록물’ 유네스코 등재 막은 일본
뉴스 분석 [전체보기]
‘철새 정치’에 좌초한 개혁보수
삐걱대는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위…탈핵단체 보이콧 경고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동의대 타이거볼 4년 연속 우승 外
프로농구 kt 드디어 6연패 탈출 外
대입 칼럼 [전체보기]
마지막 관문 면접, 내 장점을 적극 알려라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노르만과 바이킹: 북유럽 음악
슬라브족과 소련사람: 카츄샤의 역설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농민은 유통비 줄이고, 소비자는 신선재료 구매
밤하늘 수놓는 화려한 불꽃색은 ‘금속’이 결정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해녀도 로봇도 달린다…평창 성화봉송 레이스
가을은 축제의 계절…여행지 맛과 멋 즐길 기회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지하상가 임대 “재계약”-“입찰” 갈등
주택 애완견 사육두수 제한 조례개정 추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입점업체 망해도 코레일유통 돈 버는 계약
서면 통과 BRT(버스중앙차로) ‘민원폭탄’…서병수 시장 선택 기로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도리마을 은행나무 숲
시선 집중
현장&이슈 [전체보기]
의사 이전에 교육자의 됨됨이 검증부터
“휴식도 좋지만 늦으면 일감 끊겨” 화물차 기사 속앓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