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청주 폭우로 피해 속출 SNS 홍수 피해 사연 "할아버지 컨테이너 보신 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청주에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면서 곳곳에 침수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16일 SNS에는 폭우로 떠내려간 할아버지의 컨테이너를 찾는 글이 올라와 이목을 끌었다.
(사진제공=트위터 캡쳐)

글쓴이는 증평 괴산에서 빨간 컨테이너와 노란색 컨테이너를 보신 분들은 연락을 달라며 엄청난 홍수에 자신의 할아버지의 캠핑장에 있던 컨테이너가 떠내려가서 흔적을 찾을 수 없다면서 제보를 부탁했다.

실제로 야영장이 있는 충북 괴산군에는 16일 0시부터 17일 오전 5시까지 213mm의 기록적인 폭우가 내렸고, 실종자가 두 명 발생했다. 야영장을 운영하는 글쓴이의 할아버지는 폭우가 내린 17일 새벽 네시에 일어나 여성과 아이를 먼저 구하고, 모든 투숙객이 구출될 때까지 밧줄을 잡고 있었다고 한다.

이어 글쓴이는 "빚지면서 캠핑장 꾸미고..그러면서도 사람들이 즐거워하는 모습 보면 기분 좋다고 하시던 할아버지의 함박웃음이 돌아올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제발 찾을 수 있게 도와주세요"라고 덧붙였다.
글쓴이는 노란색과 빨간색 컨테이너 사진을 함께 공개했다.

한편 지난 16일 청주 지역에는 15시간 만에 290mm의 게릴라성 폭우가 쏟아져 22년 만에 가장 많은 비가 내린 날로 기록됐다. 17일 청주기상지청에 따르면 지난 15∼16일 청주에는 302.2㎜의 폭우가 쏟아졌다. 이번 폭우로 청주에서 산사태로 2명이 숨졌고 보은에서 1명이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다. 괴산에서도는 남성 2명이 불어난 계곡물에 휩쓸려 실종됐다.

주택과 농경지 등 침수 피해도 발생했다. 청주에서 주택 2동이 파손됐고, 충북 451, 충남 146, 세종 51, 경기 26, 전북 11, 강원 1개의 주택이 침수됐다. 이영실 기자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힐링 으뜸촌
통영 연명어촌체험마을
'오래된 미래 도시'를 찾아서
리투아니아 빌뉴스, 그리고 예술가 천국 우주피스공화국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국가 정책에 합리적 재원 방안 반영해야
졸음운전 막는 제도 정비 시급
뉴스 분석 [전체보기]
경제·안보 위기관리…실무형 전진배치
윤석열발 인적 쇄신…검찰 조직 개혁 시동
뉴스&이슈 [전체보기]
수난당하는 부산 소녀상, 합법화 목소리 높다
영장전담판사 구속여부 새벽까지 고심…유·무죄와는 무관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피란수도시절 흔적 찾아 서구 탐방 外
충북 중부 제일 인문 기행지 증평 탐방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플라밍고와 플라멩코: 플레이밍 Flaming
파두와 숙명: 한이 담긴 노래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기본생계 보장” “일자리 줄어들 것”…최저임금 인상 양날의 검
영향력 커지는 가상화폐, 현명한 사용이 관건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출산장려책 쏟아지는데 왜 아이낳기 꺼려할까
엄마, 신문에 나온 포켓몬 만들기 따라해볼래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교통사고 치료 중 숨졌는데 사인은 ‘불상’
부산시민공원 24시간 개방 딜레마
이슈 추적 [전체보기]
관광지 명성 기반 닦고도 쫓겨나는 원주민·영세상인
총파업 벌이는 비정규직…"노조 할 권리 보장하라"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형제의 대결
낙조풍경
현장&이슈 [전체보기]
항쟁현장서 열린 부산기념식, 여야 지역 국회의원 대거 불참
'청렴 워크숍' 연 서병수 시장, 방지 대책보다 "일벌백계" 천명
현장과 사람 [전체보기]
"병든 동물 안락사 막자" 마지막까지 치료
800ℓ 줍고나니 명함 뿌리는 오토바이에 허탈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