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청주 폭우로 피해 속출 SNS 홍수 피해 사연 "할아버지 컨테이너 보신 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청주에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면서 곳곳에 침수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16일 SNS에는 폭우로 떠내려간 할아버지의 컨테이너를 찾는 글이 올라와 이목을 끌었다.
(사진제공=트위터 캡쳐)

글쓴이는 증평 괴산에서 빨간 컨테이너와 노란색 컨테이너를 보신 분들은 연락을 달라며 엄청난 홍수에 자신의 할아버지의 캠핑장에 있던 컨테이너가 떠내려가서 흔적을 찾을 수 없다면서 제보를 부탁했다.

실제로 야영장이 있는 충북 괴산군에는 16일 0시부터 17일 오전 5시까지 213mm의 기록적인 폭우가 내렸고, 실종자가 두 명 발생했다. 야영장을 운영하는 글쓴이의 할아버지는 폭우가 내린 17일 새벽 네시에 일어나 여성과 아이를 먼저 구하고, 모든 투숙객이 구출될 때까지 밧줄을 잡고 있었다고 한다.

이어 글쓴이는 "빚지면서 캠핑장 꾸미고..그러면서도 사람들이 즐거워하는 모습 보면 기분 좋다고 하시던 할아버지의 함박웃음이 돌아올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제발 찾을 수 있게 도와주세요"라고 덧붙였다.
글쓴이는 노란색과 빨간색 컨테이너 사진을 함께 공개했다.

한편 지난 16일 청주 지역에는 15시간 만에 290mm의 게릴라성 폭우가 쏟아져 22년 만에 가장 많은 비가 내린 날로 기록됐다. 17일 청주기상지청에 따르면 지난 15∼16일 청주에는 302.2㎜의 폭우가 쏟아졌다. 이번 폭우로 청주에서 산사태로 2명이 숨졌고 보은에서 1명이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다. 괴산에서도는 남성 2명이 불어난 계곡물에 휩쓸려 실종됐다.

주택과 농경지 등 침수 피해도 발생했다. 청주에서 주택 2동이 파손됐고, 충북 451, 충남 146, 세종 51, 경기 26, 전북 11, 강원 1개의 주택이 침수됐다. 이영실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승용차 요일제 가입은 이렇게
우리은행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교역 증가할수록 분쟁조정 전문인력 중요해질 것
6·13 지방선거…시민의 정책 제언
반복되는 산하기관 ‘관피아’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뇌경색 정현석 씨
교단일기 [전체보기]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키워주자
아이들의 행복을 찾아서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장애인들이 체감하는 정책 만들자
단순민원 떠맡는 소방대 보호책 시급
뉴스 분석 [전체보기]
북한 핵동결 선언…빨라진 한반도 ‘평화시계’
의지만 담은 지방분권, ‘연방제’는 없었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경기도까지 둘러보는 종묘제례악 답사 外
‘일곱빛깔 무지개’ 장애인영화제 상영 外
단체장의 신년 각오 [전체보기]
하창환 합천군수
안상수 창원시장
대입 칼럼 [전체보기]
마지막 관문 면접, 내 장점을 적극 알려라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여진과 만주 : 사라진 대청제국
말갈-몽골-무굴-몽고 : 흐미와 추르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주부가 유흥주점 출입? 신용카드 사용에 꼬리잡혀
유기견 물건 규정…돌봐주고도 도둑몰려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죄없는 아이들 목숨 앗아간 어른들의 권력다툼
이념 논쟁에 49년간 가로막혔던 귀향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퓰리처상이 말하는 뉴스의 진정한 가치
6월 13일 동네민원 책임질 마을대표 뽑는 날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노점, 혼잡구역 봐주고 변두리만 단속
휴지통 없는 공중화장실 “더 너저분” - “청결 개선효과” 갑론을박
이슈 분석 [전체보기]
‘강성권(민주 사상구청장 후보) 파동’ 與 더 커진 낙동벨트 균열
6·13 뒤흔들 댓글 공작 진실게임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조용국 양산상의 회장
박명진 김해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우포늪 랩소디
겹겹이 흔들리는 노란 파도
현장&이슈 [전체보기]
의사 이전에 교육자의 됨됨이 검증부터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