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초량왜관, 동남권 핵심 관광자원으로 개발

부산시, 전문가 참여 포럼…가치조명·홍보 방안 논의

  • 국제신문
  • 김희국 기자 kukie@kookje.co.kr
  •  |  입력 : 2017-06-21 23:03:25
  •  |  본지 9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시가 '초량왜관' 띄우기에 나섰다. 시가 추진하는 동남권 역사문화관광벨트의 핵심 콘텐츠로 발전시키기 위해서다.

시는 21일 부산시청에서 '초량 왜관의 관광콘텐츠로서의 역할 및 활용방안' 포럼을 개최하고 다양한 전문가의 의견을 들었다. 시가 초량왜관 조명 작업에 나선 것은 2025년까지 1조7600억 원 이상을 투입하는 '동남권 역사문화 관광벨트 사업'의 핵심 자원으로 활용하기 위해서다.

초량왜관의 역사는 1407년(태종 7년) 부산포왜관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이후 1678년 현재 용두산공원 부근에 초량왜관이 설치돼 1876년 개항 때까지 조선과 일본의 외교·무역 중심지 역할을 담당했다. 초량왜관은 11만 평 규모에 돌담으로 성을 쌓은 거대한 공간이었다. 역사적 문헌과 다양한 기록이 남아 있지만 건축물 등은 거의 사라졌다.
'부산왜관, 지역사의 관점에서'를 주제로 발표한 양흥숙 부산대 한국민족문화연구소 HK 교수는 "초량왜관을 관광콘텐츠로 육성하려는 시도는 시대적·공간적으로 적절하다"며 "초량왜관이 부산에 존재했기 때문에 현장이 있는 부산에서 목소리를 내고 관광자원화하는 것이 적합하다"고 밝혔다. 김기수 동아대 건축학과 교수는 "초량왜관은 350년 이상 존재하면서 계속 변화했다"며 "완벽한 복원은 건축역사학적 측면에서 쉽지 않은 작업이지만 미래 관광 자원을 발굴하는 측면에서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희국 기자 kuki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가해자 구속…‘위험운전치사’ 적용 형량 무거워질 듯
귀촌
조해훈의 귀농이야기- 주민들과 지리산 산행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평화, 이용주 당원자격 3개월 정지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판과 범 : 모두 연관된 세상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은행나무길 청춘들
반짝이는 승학산 억새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