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강릉 산불 오늘 오후 6시 진화...잔불 감시 위해 헬기 4대 대기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5-07 18:40:13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난 6일 발생한 강릉 산불이 27시간 만인 7일 완전히 진화됐다.
   
7일 오후 강원 강릉시 성산면 일대에 발생한 산불로 마을 곳곳이 폐허로 변해 있다. 연합뉴스

강릉통합지휘본부(본부장 최명희 강릉시장)는 큰 불길을 잡은 데 이어 잔불 정리도 마무리됨에 따라 이날 오후 6시를 기해 완전히 진화하고 감시 체제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강릉 산불은 지난 6일 오후 3시 27분 강릉시 성산면 어흘리 인근 야산에서 발화한 이후 19시간여 만인 이날 오전 10시 36분께 큰 불길을 잡았다.

그러나 큰 불길을 잡은 이후에도 꺼진 불이 되살아나면서 잔불 정리에 어려움을 겪었다.

특히 잔불 장리가 끝난 야산에서 불이 다시 살아나 의용소방대원들이 긴급히 재진화하기도 했다.

그러나 바람 방향이 수시로 변하면서 숨쉬기조차 힘든 연기 때문에 고전을 겪다가 인근 119 소방차 지원으로 불길을 다시 잡기를 수차례 반복했다. 특히 강풍이 불면서 진화에 더 애를 먹었다.

이에 따라 산불 추가 발화 감시를 위해 헬기 4대와 60여 명의 진화인력을 5곳에 대기하도록 했다.

소방서는 어흘리와 관음리, 보광리, 위촌리 등 4개 리에 소방차 1대와 12명의 인원을 배치, 만일 사태에 대비하도록 했다.

현재까지 강릉 산불로 잠정 집계된 산림 피해는 50㏊에 이른다. 축구장 면적의 70배에 달한다.
또 폐가 3곳을 포함해 민가 33채가 화마 피해를 입었다.

이재민 311명 중 64명은 성산초등학교와 노인복지회관 등에 있으며, 나머지는 친인척 집 등지로 복귀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제주 4·3 당시 군사재판은 불법” 생존 수형인들 70년 만에 ‘무죄’
지금 법원에선
성동조선 2차 매각에 3곳 입찰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