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미세먼지, 21일 오후부터 개선될 듯...'나쁨' 이유보니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3-20 00:35:42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최근들어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까닭은 국외 미세먼지와 대기 정체때문이다. 계절적으로도 2∼3월은 미세먼지 농도가 가장 높은 달로 꼽힌다.
   
사진=연합뉴스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겨울부터 봄까지 북서풍의 영향이 많다 보니 다른 계절보다 미세먼지 농도가 높다"며 "특히 이번에는 17일부터 바람이 안불고 대기가 정체하면서 미세먼지 농도가 더 올랐다"고 설명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월요일인 20일까지 높은 수준으로 이어지다가 화요일인 21일 오후부터 점차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20일 수도권, 강원영서, 세종, 충북, 충남, 전북은 '나쁨' 수준의 농도가, 그밖의 권역은 '보통' 수준의 농도가 예보됐다. 다만 대전, 광주, 전남, 영남권은 오전에 '나쁨' 수준의 농도가 일시적으로 나타날 수 있다.

21일은 전 권역에서 전날보다 농도가 낮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대기정체 영향으로 20일까지 중서부지역을 중심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높겠다"며 "21일 시베리아대륙에서 불어오는 북풍이 세지면서 청명한 공기가 들어와 미세먼지가 희석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정세윤 기자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교통질서 우리 함께
시민 안전의식 개선
생애 마지막 전력질주
활기찬 자활공동체- 어울려 살아갈 준비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졸음운전 막는 제도 정비 시급
블라인드 채용 부작용 최소화해야
뉴스 분석 [전체보기]
경제·안보 위기관리…실무형 전진배치
윤석열발 인적 쇄신…검찰 조직 개혁 시동
뉴스&이슈 [전체보기]
수난당하는 부산 소녀상, 합법화 목소리 높다
영장전담판사 구속여부 새벽까지 고심…유·무죄와는 무관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피란수도시절 흔적 찾아 서구 탐방 外
충북 중부 제일 인문 기행지 증평 탐방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플라밍고와 플라멩코: 플레이밍 Flaming
파두와 숙명: 한이 담긴 노래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영향력 커지는 가상화폐, 현명한 사용이 관건
'방사능과의 싸움' 원전해체, 건설보다 어려워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출산장려책 쏟아지는데 왜 아이낳기 꺼려할까
엄마, 신문에 나온 포켓몬 만들기 따라해볼래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부산시민공원 24시간 개방 딜레마
쓰레기 넘치는데 버릴 곳 없는 남포동
이슈 추적 [전체보기]
관광지 명성 기반 닦고도 쫓겨나는 원주민·영세상인
총파업 벌이는 비정규직…"노조 할 권리 보장하라"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낙조풍경
산업현장의 여름
현장&이슈 [전체보기]
항쟁현장서 열린 부산기념식, 여야 지역 국회의원 대거 불참
'청렴 워크숍' 연 서병수 시장, 방지 대책보다 "일벌백계" 천명
현장과 사람 [전체보기]
"병든 동물 안락사 막자" 마지막까지 치료
800ℓ 줍고나니 명함 뿌리는 오토바이에 허탈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