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297>무궁화와 무화과 ; 상반되는 꽃들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2-16 19:42:00
  •  |  본지 3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무궁화(槿)는 대한민국 국화다. 태극기 국기봉 끝이나 국회의원 배지도 무궁화다. 우리 광복군은 항일시대에 무궁화 군가를 불렀다. 왜 무궁화일까? 무궁화는 마침(窮)이 없는(無) 꽃(花)이다. 한 송이는 금방 피고 지지만 또 새로 피어난다.

   
무궁화 철에는 매일 피어있는 것처럼 보인다. 화무십일홍(花無十日紅)을 거역하는 꿋꿋한 모양새다. 중단 없이 피어나는 무궁화처럼 중단 없이 싸운다는 뜻으로 무궁과가 들어간 독립군가를 불렀다. 내 한 몸은 한 송이 무궁화처럼 오늘 죽더라도 또 다른 무궁화가 내일 살아서 싸우는 독립정신이 깃든 무궁화다. 그런 의미심장한 뜻에서 우리나라 꽃이 되며 애국가에 나오게 되었다.

매일 꽃피는 무궁화와 달리 무화과(無花果)는 꽃 없이 맺은 열매다. 하지만 꽃이 피지 않는 건 아니다. 다만 꽃이 안에서 피기에 꽃이 보이지 않을 뿐이다. 무화과 껍질이 꽃을 뒤집어 감싼 요상한 모양새다. 껍질 안에는 수많은 꽃이 꿀을 머금고 있다. 말벌은 그 꽃들 안에서 교미하며 알을 깐다. 알에서 나온 말벌이 자라나면 꽃가루를 묻히고 나와 다른 무화과의 꽃들 속으로 파고 들어간다. 그렇게 해서 수분이 이루어지고 대를 잇는 생식이 이루어진다.
길을 지나면서 무궁화와 무화과가 보인다면 눈길을 잠시 돌리자. 무궁화라면 순국선열 독립군을 위해 묵념하자. 무화과라면 말벌과의 절묘한 공생 속에서 살아가는 기특한 생명체임을 상기하자. 부산에도 골목길에 무화과가 눈에 띈다. 혹시 익어서 따먹을 수 있다면 꿀맛 넘치는 놀라운 꽃 맛을 은혜롭고 영광되게 맛볼 수 있는 축복이 있다.

경성대 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오래된 미래 도시'를 찾아서
에스토니아 타르투, 인상깊은 대학도시
힐링 으뜸촌
창원 고현어촌체험마을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군 갑질문화 개선 위한 실태 파악 시급
다복동 사업은 이웃공동체의 회복
뉴스 분석 [전체보기]
원도심 통합절차 주민투표냐 기초의회 동의냐
문재인 정부 교육정책 개혁 ‘시험대’
뉴스&이슈 [전체보기]
수난당하는 부산 소녀상, 합법화 목소리 높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평창패럴림픽 입장권 21일부터 판매 外
청량한 메타세쿼이아 펼쳐진 담양 여행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누벨바그와 보사노바-신물결·신감각
누에바 트로바와 누에바 칸시온: 저항 노래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수영선수보다 빠른 역파도(이안류)…얕보다간 큰일나요
“기본생계 보장” “일자리 줄어들 것”…최저임금 인상 양날의 검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광복 72주년…우리 동네 역사박물관 가볼까
신문 읽으면 과거·현재·미래 다 보여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교통사고 치료 중 숨졌는데 사인은 ‘불상’
자갈치 노점·포차 한 건물 수용…관광명소 보존방법 없나
이슈 추적 [전체보기]
관광지 명성 기반 닦고도 쫓겨나는 원주민·영세상인
총파업 벌이는 비정규직…"노조 할 권리 보장하라"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화지산 배롱나무
해수욕장 거리공연
현장&이슈 [전체보기]
항쟁현장서 열린 부산기념식, 여야 지역 국회의원 대거 불참
'청렴 워크숍' 연 서병수 시장, 방지 대책보다 "일벌백계" 천명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