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297>무궁화와 무화과 ; 상반되는 꽃들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2-16 19:42:00
  •  |  본지 3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무궁화(槿)는 대한민국 국화다. 태극기 국기봉 끝이나 국회의원 배지도 무궁화다. 우리 광복군은 항일시대에 무궁화 군가를 불렀다. 왜 무궁화일까? 무궁화는 마침(窮)이 없는(無) 꽃(花)이다. 한 송이는 금방 피고 지지만 또 새로 피어난다.

   
무궁화 철에는 매일 피어있는 것처럼 보인다. 화무십일홍(花無十日紅)을 거역하는 꿋꿋한 모양새다. 중단 없이 피어나는 무궁화처럼 중단 없이 싸운다는 뜻으로 무궁과가 들어간 독립군가를 불렀다. 내 한 몸은 한 송이 무궁화처럼 오늘 죽더라도 또 다른 무궁화가 내일 살아서 싸우는 독립정신이 깃든 무궁화다. 그런 의미심장한 뜻에서 우리나라 꽃이 되며 애국가에 나오게 되었다.

매일 꽃피는 무궁화와 달리 무화과(無花果)는 꽃 없이 맺은 열매다. 하지만 꽃이 피지 않는 건 아니다. 다만 꽃이 안에서 피기에 꽃이 보이지 않을 뿐이다. 무화과 껍질이 꽃을 뒤집어 감싼 요상한 모양새다. 껍질 안에는 수많은 꽃이 꿀을 머금고 있다. 말벌은 그 꽃들 안에서 교미하며 알을 깐다. 알에서 나온 말벌이 자라나면 꽃가루를 묻히고 나와 다른 무화과의 꽃들 속으로 파고 들어간다. 그렇게 해서 수분이 이루어지고 대를 잇는 생식이 이루어진다.
길을 지나면서 무궁화와 무화과가 보인다면 눈길을 잠시 돌리자. 무궁화라면 순국선열 독립군을 위해 묵념하자. 무화과라면 말벌과의 절묘한 공생 속에서 살아가는 기특한 생명체임을 상기하자. 부산에도 골목길에 무화과가 눈에 띈다. 혹시 익어서 따먹을 수 있다면 꿀맛 넘치는 놀라운 꽃 맛을 은혜롭고 영광되게 맛볼 수 있는 축복이 있다.

경성대 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오래된 미래 도시'를 찾아서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산책로 동상으로 역사를 읽다(하)
2018 정시모집 성공전략
선발인원 줄어…표준점수·백분위 따져 최적의 조합 찾아야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유해화학물질 급증 낙동강, 시민 생명 위협
저출산 심화될수록 해법 모색 치밀해야
뉴스 분석 [전체보기]
임원추천위원회 역할 한계, 낙하산 견제 대신 동조
동 단위 세밀한 ‘지진 위험지도’ 제작 서둘러야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프로농구 kt, 주말 크리스마스 이벤트 外
전남 장흥 겨울 남도기행 투어 外
대입 칼럼 [전체보기]
마지막 관문 면접, 내 장점을 적극 알려라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고트와 고딕 : Polish music
훈족과 집시: Hungarian music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유기견 물건 규정…돌봐주고도 도둑몰려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트럼프 한마디에 ‘분쟁의 화약고’ 된 예루살렘
6·25 휴전으로 탄생…분단 공간이자 공유 공간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인간과 동물이 더불어 잘 사는 세상 되려면…
재난 대응 어떤 점이 우선시 되어야 할까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노키즈존 시정권고에 외식업계 술렁
“조방로, ‘박재혁로’로 바꾸자”…보훈청·동구청 도로 개명 논쟁
이슈 분석 [전체보기]
재정파탄 부른 ‘6급의 갈사만 전결처리’…의구심 증폭
이슈 추적 [전체보기]
입점업체 망해도 코레일유통 돈 버는 계약
서면 통과 BRT(버스중앙차로) ‘민원폭탄’…서병수 시장 선택 기로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곶감이 익어가는 계절
계명봉 정상에 서면
현장&이슈 [전체보기]
의사 이전에 교육자의 됨됨이 검증부터
“휴식도 좋지만 늦으면 일감 끊겨” 화물차 기사 속앓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