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이슈 추적] 부산교통공사 '입맛대로 통계', 도시철도 구조조정 명분 쌓나

대규모 인력 감축안 근거 논란

  • 국제신문
  • 박호걸 기자 rafael@kookje.co.kr
  •  |  입력 : 2017-01-22 22:02:02
  •  |  본지 1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특정 한 해의 사고 건수만 제시
- 무임승차 적자 규모 포함해

부산교통공사가 최근 대규모 인력 감축안을 발표(본지 지난 20일 1·3면 보도)하면서 사고 통계와 적자 규모를 '각색'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2일 노동·시민단체로 구성된 '부산공공교통네트워크'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0~2014년 5년간 부산도시철도에서 발생한 사고는 평균 10.2건으로 같은 기간 서울메트로(2건)나 서울도시철도공사(0.6건)보다 월등히 높다.

반면 부산교통공사는 지난 19일 "지난해 발생한 사고가 3건에 불과해 안전성이 입증된 만큼 승무·역무원을 줄여도 된다. 장기적으로 3호선을 무인화하고 4호선은 민간 위탁해 정규직을 감축하겠다"고 밝혔다.

부경대 윤영삼(경영학부) 교수는 "통계는 한 해가 아니라 수년간의 추이를 봐야 한다. 사측이 유독 사고가 적었던 지난해 자료만을 근거로 '인력을 줄여도 안전에 문제가 없다'고 주장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교통안전공단에 따르면 2015년 부산도시철도 1~3호선 사고는 6건(운행장애 1건 포함)으로 수도권(1~9호선)의 10건보다 적다. 그러나 부산(108㎞)과 수도권(327㎞)의 영업구간 연장과 승객 수를 고려하면 부산의 사고 발생 빈도가 수도권보다 오히려 높다.

적자 규모도 논란이다. 부산교통공사의 연간 적자 2000여억 원 가운데 75%는 65세 이상 무임승차 운임손실분(1200억 원)과 환승 손실분(300억 원)이 차지한다. 무임승차와 환승할인은 교통복지 정책인 만큼 정부나 부산시가 보전하는 게 당연하다고 노동계는 주장한다.
부산지하철노동조합 남원철 사무국장은 "부산시는 버스준공영제 시행에 따른 연간 1000억 원대의 적자분을 매년 보전해주고 있다. 도시철도 역시 같은 논리를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부산교통공사 측은 "스크린도어 설치로 해마다 사고가 줄어드는 추세에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매년 2000억 원대의 적자가 나 생존위기에 내몰린 만큼 구조조정을 단행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박호걸 기자 rafael@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부산교육다모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김해창교수의 에너지전환 이야기
대체에너지? 신·재생에너지? 개념과 특징을 바로 알자
새 기초단체장에게 듣는다
홍순헌 해운대구청장 당선인
교단일기 [전체보기]
의사·변호사 말고 아무 꿈이나 괜찮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키워주자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사법부 독립’ 특단의 대책 필요하다
유권자는 정책대결을 원한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북미 ‘핑퐁 전술’…트럼프 “내달 북미정상회담 열릴 수도”
문 대통령 중재 노력에도 북미대화 ‘살얼음’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일본 히라도·사세보 문화탐방 外
‘울고넘는 박달재’있는 원주 답사 外
단체장의 신년 각오 [전체보기]
하창환 합천군수
안상수 창원시장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모세오경과 삼국사기: 뒤늦은 역사서
왕자와 공주 : 4대 공주들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주부가 유흥주점 출입? 신용카드 사용에 꼬리잡혀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사랑방 얘기도 귀기울이는 대의민주주의 실험
공포·두려움의 대상 ‘화산’…지구엔 도움되기도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10대 문화’를 세계적 한류 콘텐츠로 만든 BTS(방탄소년단)
국제신문 지령 20000호, 신문 변천사 한눈에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노점, 혼잡구역 봐주고 변두리만 단속
휴지통 없는 공중화장실 “더 너저분” - “청결 개선효과” 갑론을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강성권(민주 사상구청장 후보) 파동’ 與 더 커진 낙동벨트 균열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통영상의 이상석 회장
진주상의 금대호 회장
취재 다이어리 [전체보기]
지자체 남북교류사업, 농업 분야부터 /박동필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백로의 정겨운 가족 사랑
무이네 사막의 예술가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