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산 학교식당서 급식률 '전국 꼴찌'

638곳 중 247곳 교실서 배식, 학생 안전과 위생 문제 직결

  • 국제신문
  • 정홍주 기자
  •  |  입력 : 2016-12-11 19:42:17
  •  |  본지 9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중학 무상급식 앞서 개선 시급

교실이 아닌 식당에서 급식하는 부산지역 학교 비율이 53.4%로 전국 최하위권으로 나타났다. 내년부터 중학교 전 학년 무상급식 시행을 앞두고 있지만, 정작 학생 안전과 직결되는 배식 환경 개선은 '뒷전'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11일 교육부의 '2016년 학교급식 배식현황 자료'에 따르면 부산지역 초·중·고 638개교 가운데 341개 학교(53.4%)에서만 식당 배식이 이뤄지고 나머지 247개 학교는 교실에서, 50개 학교에서는 병행 배식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학교 10곳 중 4곳이 수업이 이뤄지는 교실에서 배식을 하는 셈이다. 울산은 전체 241개 학교 가운데 교실에서 배식이 이뤄지는 곳은 한 곳도 없었으며, 경남은 965개 학교 중 교실 배식은 단 2곳에 불과해 대조를 이뤘다.

부산의 식당 배식 비율은 서울(63.3%), 경기(64.8%), 대구(75.3%), 인천(79.3%)보다 낮게 나타나 전국 최하위를 기록했다. 전국적으로는 1만1739개 학교 가운데 식당 배식은 9868개로 84.1%에 달했다. 교실 배식은 전체의 12.1%(1419곳)로 나타났다. 식당과 교실 배식을 병행하는 학교는 3.9%(452곳)였다.

전국 각 시·도는 식당 공간확보에 많은 예산을 투자하고 있지만 부산 지역은 상당수 학교가 비탈면에 위치해 공간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또 학교 자체적으로 식당 마련에 필요한 대규모 예산을 확보하기 힘들다. 부산시교육청 관계자는 "교실 급식 문제는 식당 부지를 먼저 확보해야 하는 문제 때문에 단기간에 해결하기는 힘들다. 현지 조사를 통해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부산교원단체총연합회는 내년부터 중학교 무상급식이 전면 시행되기 전에 식당과 급식실 등 환경 개선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교실 급식의 가장 큰 문제는 안전과 위생문제다. 학생들이 직접 급식차를 끌거나 배식 당번을 맡다 보니 뜨거운 음식에 의한 사고 위험이 높다. 또 배식 과정에서 음식이 바닥에 떨어지는 경우도 있어 교실 위생문제도 발생한다. 일부 학교의 낡은 식당 환경도 문제다. 부산시교육청은 내년에 187억 원을 들여 38개 학교 식당을 현대화할 계획이다.

부산교총 박종필 회장은 "무상급식이 전면 시행되는 만큼 낙후된 급식 시설도 함께 개선해 학생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안전하게 급식을 할 수 있게 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홍주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가해자 구속…‘위험운전치사’ 적용 형량 무거워질 듯
귀촌
조해훈의 귀농이야기- 주민들과 지리산 산행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평화, 이용주 당원자격 3개월 정지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손짓하는 귀족 나무
은행나무길 청춘들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