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양산 중고생 무상급식 도시·농촌 역차별

신도시 개발로 소득차 없는데 읍·면지역보다 잘 산다고 단정

  • 국제신문
  • 김성룡 기자 srkim@kookje.co.kr
  •  |  입력 : 2016-11-16 19:43:23
  •  |  본지 1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洞 지역 학생들은 대상서 제외
- 형평성 논란·주민갈등 부추겨
- 의회, 洞 중학교도 지원 요구

경남 양산시 학생들은 거주 지역에 따라 받을 수 있는 무상급식 혜택이 다르다. 읍·면 초중고생은 모두 무상급식 혜택을 받는 반면 동(洞) 지역에서는 초등학교 학생만 지원된다. 단지 '동'에 산다는 이유만으로 중고생은 수혜 대상에서 제외된다.

양산시의회가 무상급식을 둘러싸고 형평성 문제가 제기되자 이를 바로잡기 위해 나섰다. 시의회는 동 지역 중학교에도 무상급식이 가능하도록 관련 예산을 증액해 달라고 요구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채택해 시에 전달했다고 16일 밝혔다.

시가 이 건의문에서 요구하는 것은 우선 동 지역 중학교에도 무상급식이 가능하게 하자는 것이다. 해당 학생은 8개교 4837명이고 소요 예산은 20억 원이다.

시는 내년도 무상급식 예산으로 올해 수준인 43억여 원(도비 20% 시비 80%)을 편성해 다음 달 시의회에 상정할 예정이다. 이 예산으로 무상급식 혜택을 받는 학생은 전체 초등학생과 읍·면지역 중고생 등 총 2만1735명이다. 시의 계획대로라면 내년에도 동 지역 중고생 1만961명은 무상급식 대상에서 제외된다. 이 인원은 지역 전체 초중고생 3만7342명의 29.3%에 해당한다.

시의회는 지역에 따른 차별적인 무상급식 정책으로 형평성 문제는 물론 주민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시의회 관계자는 "'동 지역이 읍·면보다 소득수준이 높을 것'이라는 막연한 생각으로 무상급식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며 "양산시는 곳곳에서 신도시 개발로 동과 읍·면의 소득수준 및 지역발전 차이가 거의 없다"고 밝혔다.
실제 양산신도시를 포함하는 물금읍의 경우 평균 소득수준이 동 지역에 비해 높은 데도 읍이라는 이유로 무상급식 혜택을 받는다. 이로 인해 물금읍 지역 학생과 학부모들은 같은 학군인 동 지역 중학교 진학을 꺼리는 등 무상급식 여부가 학교 선택권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무상급식을 받는 물금읍 3개 중학교 학생은 2788명으로 전체 중학생의 30.5%다.

결의문을 발의한 차예경(비례대표· 민주당) 의원은 "급식은 기본권 중의 기본권으로 차별받아서는 안 된다. 급식도 교육이라는 차원에서 접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 관계자는 "동 지역 중고생까지 무상급식을 지원하면 추가 예산을 전액 시비로 부담해야 돼 고민이 크다"고 밝혔다.

김성룡 기자 srkim@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오래된 미래 도시'를 찾아서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산책로 동상으로 역사를 읽다(하)
2018 정시모집 성공전략
선발인원 줄어…표준점수·백분위 따져 최적의 조합 찾아야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유해화학물질 급증 낙동강, 시민 생명 위협
저출산 심화될수록 해법 모색 치밀해야
뉴스 분석 [전체보기]
임원추천위원회 역할 한계, 낙하산 견제 대신 동조
동 단위 세밀한 ‘지진 위험지도’ 제작 서둘러야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프로농구 kt, 주말 크리스마스 이벤트 外
전남 장흥 겨울 남도기행 투어 外
대입 칼럼 [전체보기]
마지막 관문 면접, 내 장점을 적극 알려라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고트와 고딕 : Polish music
훈족과 집시: Hungarian music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유기견 물건 규정…돌봐주고도 도둑몰려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트럼프 한마디에 ‘분쟁의 화약고’ 된 예루살렘
6·25 휴전으로 탄생…분단 공간이자 공유 공간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인간과 동물이 더불어 잘 사는 세상 되려면…
재난 대응 어떤 점이 우선시 되어야 할까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노키즈존 시정권고에 외식업계 술렁
“조방로, ‘박재혁로’로 바꾸자”…보훈청·동구청 도로 개명 논쟁
이슈 분석 [전체보기]
재정파탄 부른 ‘6급의 갈사만 전결처리’…의구심 증폭
이슈 추적 [전체보기]
입점업체 망해도 코레일유통 돈 버는 계약
서면 통과 BRT(버스중앙차로) ‘민원폭탄’…서병수 시장 선택 기로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곶감이 익어가는 계절
계명봉 정상에 서면
현장&이슈 [전체보기]
의사 이전에 교육자의 됨됨이 검증부터
“휴식도 좋지만 늦으면 일감 끊겨” 화물차 기사 속앓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