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국내 원전 4기 '스트레스테스트' 한다

원안위, 2018년까지 진행 확정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6-10-27 19:43:46
  •  |  본지 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2018년까지 부산 기장군 고리2호기와 한울3호기·한빛1호기·월성2호기에 대한 스트레스테스트가 진행된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27일 제60회 위원회를 열고 국내 원자력발전소 스트레스테스트 세부 계획을 확정했다.

스트레스테스트란 대형 지진을 비롯한 자연재해 상황 때 대응능력을 확인하기 위해 실시하는 시험이다. 1만 년 빈도로 찾아오는 자연재해 상황을 가정해 안전성 여부를 확인하게 된다. 월성1호기와 고리1호기는 이미 테스트를 받았다. 원자력안전위는 이날 '발전용원자로 및 관계시설의 액체 및 기체 상태의 방사성 물질 등의 배출계획서 추가에 따른 관련 규정 및 기준 제·개정안'을 의결했다. 개정안은방사성 물질을 배출할 때 내는 계획서에 적어야 할 내용을 담았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제2의 도시 위상…관문공항에 달렸다
부산 기업 유치 한계
귀촌
창녕 ‘굿데이영농조합’ 사무국장 지정숙 씨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