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영상] 울산 개시장 불법도살 현장...살아있는 상태로 목이 찔려 '헐떡'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6-08-16 20:24:05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동물학대방지연합은 울산 시청과 함께 지난 12일 울산 상개동 한 개시장을 단속했던 당시의 현장 영상을 16일 공개했다.
개가 피를 흘리며 숨을 헐떡이고 있다. 사진=부산동물학대방지연합

도살장에서는 망치로 개를 때려 기절시킨 뒤 목을 칼로 찔러 피를 뽑는 방식으로 도살이 진행됐다. 당시 두 마리의 개가 피를 흘리며 바닥에 쓰러져 있었고, 그 중 한 마리는 숨을 헐떡이고 있었다. 또 도살장 내부에는 별도 가림막을 설치하지 않은 채 다른 개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도살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진다.

동물학대방지연합 김애라 대표는 "잔인한 도살 방식뿐 아니라 같은 종 앞에서 진행되는 도살은 동물학대방지법에서 금지하는 행위"라고 말했다. 

울산시청과 동물학대방지연합 측은 해당 도살업자를 경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민훈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신장암 김영진 씨
걷고 싶은 길
사천 은사 선비길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