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2018학년도 전문대학 입시, 수시모집 비중 85%로 확대

전국 137개교 21만129명 모집, 학생부 위주 전형 70.6% 차지

  • 국제신문
  • 정홍주 기자
  •  |  입력 : 2016-06-13 18:59:23
  •  |  본지 1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현 고교 2학년이 대학에 입학하는 2018학년도 전문대학 입시에서 수시모집 비중이 85%로 확대된다. 대학의 정원 조정에 따라 모집 인원은 전년도보다 소폭 감소했다.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전문대교협)가 최근 발표한 2018학년도 전문대 입학전형 시행 계획을 보면 전국 137개 전문대의 모집 인원은 21만129명이다. 전년도(2017학년도)보다 4728명(2.2%) 줄어든다. 전문대교협 관계자는 "전문대들이 향후 학령인구 감소에 대비해 구조조정을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전문대 입시에서도 4년제 대학과 마찬가지로 수시모집 비중이 매년 확대되는 추세다. 전문대 수시모집 비중은 2016학년도 83.2%, 2017학년도 84.2%에 이어 2018학년도에는 역대 최대인 85.1%(17만8861명)다. 전형별로는 사회적 배려자·경력자·추천자 등을 대상으로 하는 자체 특별전형 비중이 46.6%(9만7825명)다. 일반전형으로는 35.4%(7만4405명)를 뽑는다.

학생부 교과성적과 비교과 성적을 반영하는 '학생부 위주 전형'이 전체 모집 인원의 70.6%(14만8336명)를 차지한다. 반면 '수능 위주 전형'은 6.9%(1만4542명)에 불과하다. 전공별로 간호·보건 전공은 3만8161명, 기계·전기·컴퓨터 전공은 4만1851명을 뽑는다. 정원 감소로 대부분 전공의 모집 인원이 줄었지만 외식·영양 전공은 전년도 1만72명에서 1만3812명으로 늘었다.
대부분의 전문대는 학교생활기록부, 대학수학능력시험, 면접, 실기, 서류 중에서 2개 이내의 요소만 반영한다. 전문대 진학을 희망하는 수험생은 횟수에 제한을 받지 않고 지원할 수 있으며, 일반대학과 전문대학을 복수 지원해도 된다. 4년제 대학 정시모집에서 합격하더라도 전문대에 다시 지원할 수 있다.

정홍주 기자

◇ 2017 ~ 2018학년도 전문대학 시기별 
  모집인원 현황

구분

2017학년도
 (명)

비중 (%)

2018학년도
 (명)

비중   (%)

수시모집

18만  869

84.2

17만8861

85.1

정시모집

3만3988

15.8

3만1268

14.9

합계

21만4857

100

21만  129

100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해피-업 희망 프로젝트
분노조절장애 순희
지금 법원에선
법정의 박근혜, 40년지기 최순실과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대기오염 총량 관리제, 생존위한 조치
통합의 시대 선언한 문재인 대통령
뉴스 분석 [전체보기]
경제·안보 위기관리…실무형 전진배치
윤석열발 인적 쇄신…검찰 조직 개혁 시동
뉴스&이슈 [전체보기]
수난당하는 부산 소녀상, 합법화 목소리 높다
영장전담판사 구속여부 새벽까지 고심…유·무죄와는 무관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28일 서편제 본향 전남 보성 답사 外
프로야구 한화, 김성근 감독 경질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언더 음악과 인디 음악:바뀌는 흐름
not 브리티시 인베이젼 but 브리티시 퍼베이젼
사건 텔링 [전체보기]
선생님이 더 때릴까봐…맞고도 입 닫은 아이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휴대전화처럼 충전…매연 없는 '착한 자동차'
일본 정치인 신사참배는 왜 비난받을까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차이와 다름 존중해주는 사회가 행복해요
객관식 시험 폐지…생각을 키우기 위한 실험
이슈 추적 [전체보기]
부산교통공사 '입맛대로 통계', 도시철도 구조조정 명분 쌓나
황금연휴(5월 초 최장 9일) 외국만 좋은 일…내수 살릴 특단책 필요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석양의 양귀비 군락
노거수의 일출맞이
현장&이슈 [전체보기]
'청렴 워크숍' 연 서병수 시장, 방지 대책보다 "일벌백계" 천명
현장과 사람 [전체보기]
"병든 동물 안락사 막자" 마지막까지 치료
800ℓ 줍고나니 명함 뿌리는 오토바이에 허탈
현장추적 [전체보기]
"14년 쉬지않고 일했는데 1년차 대우"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