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메르스 바이러스 한국서 변이 첫 공식 확인

  • 국제신문
  • 최승희 기자
  •  |  입력 : 2016-01-08 19:55:56
  •  |  본지 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난해 우리나라를 불안에 떨게 했던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바이러스에 변이가 있었던 사실이 공식 확인됐다. 보건 당국은 전파력과 치사력 등에 영향을 미치는 변종은 아니라며 논란을 일축했다.

질병관리본부는 국내 8명의 메르스 환자로부터 바이러스를 분리해 표면의 당단백질 유전자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변이를 발견했다고 8일 밝혔다. 중동에서 발생한 바이러스와 99.9% 일치하지만, 유전자 염기서열 중 0.1%가 차이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연구 결과는 미국 질병통제센터(CDC)가 발행하는 국제학술지(Emerging Infectious Diseases) 1월호에 발표됐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에서 밝혀진 유전자 변이가 지금까지 보고되지 않았던 것으로, 지난해 국내에 메르스 바이러스가 유행하는 동안 유전적 변이가 있었을 가능성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이런 변이가 결과적으로 감염 확산에 영향을 미쳤는지는 결론 내리기 힘들다는 의견을 내놨다. 보건 당국은 변이는 없었다는 입장을 일관되게 고수한 바 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 직무대리는 "염기서열이나 아미노산에서 차이를 보인 변이는 맞지만, 전파력이나 치명률에 의미 있는 변종이라 볼 수 없다"고 말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가해자 구속…‘위험운전치사’ 적용 형량 무거워질 듯
귀촌
조해훈의 귀농이야기- 주민들과 지리산 산행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보리굴비 한정식 맛보고 단풍도 즐기고 外
작은영화 영화제 ‘김민근 감독전’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판과 범 : 모두 연관된 세상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은행나무길 청춘들
반짝이는 승학산 억새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