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토요스토리] 아빠 육아휴직시대…어제의 눈치맨, 오늘의 슈퍼맨

당연한 권리인데 차마 손에 든 휴직계를 내밀지 못하는 아빠들에게

  • 국제신문
  • 김민주 기자 min87@kookje.co.kr
  •  |  입력 : 2015-02-27 22:30:18
  •  |  본지 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난해 10월 육아휴직에 들어간 공무원 정차연 씨가 27일 부산 사상구 학장동 자택에서 7개월 난 아이와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전민철 기자
- 선구자 육아남들은 말한다
- "용기를 낼 가치가 있다"고

정차연(42·부산 남구청) 씨는 지난해 10월 힘든 결정을 내렸다. 사기업에 다니는 아내가 육아휴직을 쓰기 어려운 데다 아이를 맡길 보육시설도 마땅찮자 1년간 육아휴직을 냈다. 처음에는 여러 생각이 많았지만 요즘 7개월 난 아들을 돌보는 정 씨의 얼굴에는 '아빠 미소'가 떠나지 않는다. 그는 "어쩔 수 없이 육아휴직을 사용했지만 결과적으로는 무엇으로도 보상받지 못할 기쁨을 선사 받은 것 같다"고 말했다.

17개월 된 아들을 돌보는 정현일(32·부산시청) 사무관도 지난해 8월부터 여섯 달의 육아휴직에 돌입했다. 그는 중앙정부 공무원인 아내의 육아휴직이 끝나면서 고심 끝에 휴직했다. 막상 일터를 떠나 아이를 보살피며 '육아의 기쁨'을 깨달은 그는 최근 육아휴직을 6개월 연장했다. 그는 "경력과 승진에 대한 압박을 조금만 내려놓으면 평생 다시 오지 않을 아이의 어린 시절을 곁에서 지켜줄 수 있다"며 "돌이켜 보면 육아휴직을 낸 초기, 이웃의 시선이 신경 쓰여 아이를 데리고 외출하지 못한 게 가장 아쉽다"고 말했다.

이들처럼 당당한 남성 육아휴직자도 많지만 대부분 남성이 육아휴직을 내려면 상당한 용기가 필요하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는 지난 23일 법안심사소위에서 현행 남성 공무원 육아휴직 기간을 현행 1년에서 3년으로 늘리는 내용을 담은 국가공무원법과 지방공무원법 개정안을 처리했다. 일과 가정의 양립을 지원하고 남녀가 육아 부담을 동등하게 나누도록 하겠다는 취지다. 하지만 현실은 암울하다. 2011년부터 3년간 육아휴직을 신청한 부산시 및 구·군 남성 공무원은 54명인 데 반해 여성공무원은 21배가 넘는 1149명에 달한다.

당연한 권리인 육아휴직을 사용한 남성을 찾아보기 힘들다 보니 '남성의 육아'는 아직 낯선 일이다. 육아휴직 뒤 돌아오는 '보이지 않는' 불이익에 대한 두려움도 만만찮다. 최근 고민 끝에 결국 육아휴직을 포기한 공무원 김모(40) 씨는 "6개월의 육아휴직을 사용하기 위해 수백 번의 고민이 필요했다. 3년의 육아휴직은 사실상 직장을 그만둘 수 있다는 의미"라며 "3년으로 늘리는 것보다 더욱 중요한 것은 1년이라도 마음 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2001년 부산지역 '남성 공무원 육아휴직 1호'로 화제를 모았던 이건표(사상구청 환경위생과) 주무관은 요즘에도 성년이 된 딸과 당시 이야기를 나누면 절로 웃음이 난다. 그는 "당시 유치원에 다녀오는 딸을 맞이할 수 있었다는 것이 큰 기쁨이었다"며 "다시 같은 상황이 오면 같은 선택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이와의 관계를 돈독히 할 수 있는 데다 휴직을 통해 자연스레 남성도 가사를 분담하게 된다"며 "기회가 닿으면 남성공무원도 꼭 육아휴직을 사용해볼 것을 권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인터뷰를 요청한 육아휴직 남성 공무원 대부분은 말을 아꼈다. 그나마 공무원이기에 가능했던 육아휴직이 사기업에서는 몇 배나 어렵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부산여성가족개발원 전혜숙 선임연구위원은 "남성공무원의 육아 휴직 기간을 늘리는 것에 앞서 공동육아에 대한 의식을 강화하고 남성의 육아휴직 사용에 대한 직장 내 부정적 인식을 개선해야 한다"며 "또한 봉급의 40%에 불과한 휴직급여를 현실화해 생계 걱정 없이도 아이를 돌볼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RSS

  1. 1동북아 바다…인문학으로 항해하다 <15> 부산의 섬, 우리나라 해역을 경계 짓다
  2. 2이강인 U-20 월드컵 출전 확정
  3. 33분 새 두 골…못 말리는 손흥민
  4. 4유족 “경찰이 수차례 피의자 난동 묵살해 터진 人災(인재)” 울분
  5. 5“박근혜 석방해야” vs “법적 요건 못갖춰”…정치권 설전
  6. 6거인 선발 흔들리니, 불펜마저 휘청대네
  7. 7“아직도 등골이 서늘” 주민 트라우마 심각
  8. 8[동네책방 통신] 20일 시작되는 책방 스탬프투어…완주하고 럭키백 받자
  9. 9한국당, 청와대에 최후통첩…“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 임명강행 땐 장외투쟁”
  10. 10도정 복귀 김경수, 진주 흉기난동사건 재발방지 대책 주문
  1. 1두 쪽 갈라진 바른미래 의총…'결별수순' 밟나
  2. 2이언주, 문전박대
  3. 3김학노 교수 차명진 의원에 일침 '온라인 초토화'
  4. 4한국당 "이미선 임명 강행 시 장외투쟁"…靑 겨냥 총공세
  5. 5文대통령, 내일 이미선 임명안 전자결재 할듯
  6. 6홍준표, 황교안 저격…“잘못된 시류에 영합”
  7. 7“박근혜 석방해야” vs “법적 요건 못갖춰”…정치권 설전
  8. 8한국당, 청와대에 최후통첩…“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 임명강행 땐 장외투쟁”
  9. 9“전기료 누진제에 에어컨 사용량 포함해야”
  10. 10고성·몸싸움 ‘난장판’ 의총…결별 치닫는 바른미래
  1. 1방문객과 커팅…모델하우스 개관 이색 마케팅
  2. 2동남권 관문공항 추진 컨트롤타워 출범
  3. 3닭고깃값 30% 폭락했는데…2만 원대 치킨값은 ‘요지부동’
  4. 4국내 최대 중고차 박람회 ‘부카2019’ 19일 개막
  5. 5부산시 특례보증 확대, 수수료 0.4%로 낮춰
  6. 6“아라온호 연 300일 운항…제2 쇄빙선 건조 절실”
  7. 7미세먼지 저감투자 신항 집중…환경 열악한 북항노동자‘소외’
  8. 8금융·증시 동향
  9. 9한국은행 성장률 전망치 2.5%로 하향
  10. 10필립모리스, 담배 연기 없는 도시 프로젝트 부산·경남서 시동
  1. 1진주 살해범, 덩치 큰 남성은 안 건드려… 전문가 “심신미약 가능성 낮다”
  2. 2이회성, 이회창 친동생
  3. 3 진주아파트서 숨진 여고생, 피의자 피해 달아나기도
  4. 4조현병 뜻은? “과거 ‘정신분열증’으로 불렸다”… 증상 및 치료법은
  5. 5lg화학 미세먼지 배출조작에 사과문 “관련 생산 시설 폐쇄”
  6. 6오재원 승리 생일 파티 “직접 항공권 끊어 참석했다”
  7. 7“조현병-범죄 인과관계 없다”… 진주아파트 사건 피의자 조현병 병력 조명
  8. 8대만 지진 시내 도로가 갈라져… 대만 현지 반응 “저승가는 체험”
  9. 9'포항지진 지열발전이 촉발' 논문 쓴 교수들 "압력 많았다"
  10. 10진주 아파트 방화·살인범 구속… 신상공개위도 18일 열려
  1. 1손흥민 골 영국 일본 중국 반응… 전 세계가 들썩이고 있다
  2. 2멀티 골 손흥민,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베스트 11’ 제외...토트넘 대신 맨시티 석권
  3. 3손흥민 골 넣었지만, 경고누적으로 챔스4강 1차전 출전 불가
  4. 4토트넘 손흥민 맨시티 꺾은 유니폼 누가 가져 갔을까…
  5. 5챔피언스리그 4강 일정은?
  6. 6챔스 4강 대진표 토트넘vs아약스… 리버풀·바르샤 피했지만 ‘손’ 출전 불가
  7. 7가생이닷컴 日 네티즌… 혐한 네티즌도 손흥민에 반했다
  8. 8피파온라인4, 2주 만에 정기 점검...뭐가 바뀌나
  9. 9멀티골 손흥민, 평점 토트넘 1위 맨시티에 비수 꽂았다
  10. 10토트넘 챔스 4강… 가생이닷컴 日 네티즌 “넷우익은 그저 눈물만”
부산을 보행친화 도시로
동래 충렬사~동래패총
GO! 치매 보듬는 사회
덴마크 스벤보르시 치매마을
  • 2019 다이아모든브리지 걷기축제
  • 낙동강수필공모전
  • 2019부산하프마라톤대회
  • 유콘서트
  • 어린이경제아카데미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