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한국기업들, 구글 도구 활용해 해외진출 하세요"

중소기업들 "탈국경화는 기회…해외시장 도전해라"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5-01-13 14:31:00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국내 중소기업 대표들이 해외 직구 열풍으로 대표되는 유통업계의 탈국경화가 위기가 아닌 기회가 될 수 있다며 다른 기업들에 자신감을 갖고 글로벌 시장에 도전할 것을 권했다.

손종수 디자인메이커 대표는 13일 서울 역삼동 구글코리아 사무실에서 열린 '구글과 함께 세계로 가는 중소기업' 행사에서 "직구·역직구 열풍은 위기이자 기회"라며 "카카오스토리 등 국내 서비스 외 구글·페이스북 등 다양한 광고 매체를 활용하는 것은 기업 성장에 큰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디자인메이커는 맞춤형 주문 스마트폰 케이스 제작 회사로, 지난 1년간 구글의 다양한 기법을 활용한 디스플레이 광고를 진행해 매출이 170% 증가했다.

손 대표는 "안정적으로 성장하는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제대로 된 홍보"라며 "우리는 구글의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해 해외 시장에 안착하고 있고 올해는 더욱확장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미주·유럽·동남아인들이 한국 제품에 호감을 갖고 쓰고자 하려는 마음이 들게 하는데 글로벌 플랫폼인 구글이 도움이 된다"며 "다른 중소기업들도 중소기업의 특징인 절박함을 무기로 활용해 다양한 광고 기법을 제대로 공부하고 공부한 만큼 성과를 얻었으면 한다"고 조언했다.

외국인을 대상으로 하는 어학원 '베스트프렌드'의 노종민 대표도 다양한 나라 사람들로 고객을 늘리는 데 구글이 도움이 됐고 구글 검색광고 시작 2년 만에 5만명에서 10만명으로 회원 수가 2배 뛰었다고 평가했다.

노 대표는 "한국 문화는 영속성이 있다는 생각으로 사업을 끌고 나갔고, 구글을통해 전 세계에 한국을 알릴 수 있었다"며 "현재 미국·독일·이탈리아 등 선진국 외 케냐·이집트·시리아·카자흐스탄, 페루 등에서도 학생들이 방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구글은 앞서 구글의 대표적 광고 제품인 애드워즈와 구글 마이 비즈니스, 구글 애널리틱스 등 중소기업이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광고 도구들을 소개했다.

존 리 구글코리아 지사장은 "구글이 보유한 다양한 도구를 활용해 한국 중소기업들이 해외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며 "구글의 대표적 광고 제품 '애드워즈'의 첫 고객이 가족이 운영하는 작은 랍스터 판매 업체였듯 중소기업은 구글의 중요한 파트너다"고 밝혔다. 디지털뉴스부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신장암 김영진 씨
걷고 싶은 길
사천 은사 선비길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