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부산 초중고 영어 원어민 강사 5년 만에 3분의 1토막

복지사업 예산에 밀려

  • 국제신문
  • 윤정길 기자 yjkes@kookje.co.kr
  •  |  입력 : 2014-11-04 20:52:20
  •  |  본지 7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무상급식과 누리과정 등 복지사업으로 인해 교육사업 예산이 축소되면서 영어 원어민 강사가 5년 만에 3분의 1수준으로 급감할 전망이다.

황우여 교육부 장관은 최근 수능 영어 영역에 절대평가를 도입하는 정책을 언급하면서 "(영어 교육은)외국에 나갔을 때 소통할 수 있는 정도면 된다"고 밝혔다. 영어교육정책이 말하기와 듣기 등 실용적인 교육으로 전환할 것을 시사한다.

하지만 최근 복지사업이 교육사업 예산을 빨아들이면서 '말하고 듣는 영어' 교육에 꼭 필요한 원어민 강사는 줄고 있다. 4일 부산시교육청에 따르면 내년도 초등학교 원어민 영어강사 운용에 순회 교사를 도입한다. 원어민 강사 예산이 올해 124억 원에서 내년 69억 원으로 반 토막 나면서 강사 수도 304명에서 170명으로 줄기 때문이다. 시교육청은 큰 학교에 원어민 강사를 1명 배치하고 작은 학교는 2, 3곳을 묶어 1명이 맡는 순회 교사 제도를 시행할 계획이다.
부산지역 초·중·고에는 2011년 원어민 강사가 522명 배치됐다가, 임혜경 전 교육감이 초등학교 무상급식을 시행해 예산이 줄자 강사도 감소했다. 2013년에는 399명이 됐다가, 올해 초등 고학년으로 무상급식이 확대되면서 중·고교는 원어민 강사가 사라졌고 초등학교 1곳당 1명만 배치됐다. 내년에는 이마저도 절반 가까이 줄어든다.

영어 교육은 김석준 교육감의 공약이기도 해 시교육청은 원어민 강사 예산을 놓고 고심을 거듭했다. 여러 방안을 검토한 끝에 결국 절반 가까이 줄이는 안을 택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영어 전담 교사들이 심화 연수로 역량을 갖춰 교육 공백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부산교대 우길주(영어교육과) 교수는 "교육비가 많이 드는 영어 교육은 원어민 접촉에서 같은 기회를 보장해야 한다"며 "복지와 교육의 질 사이에서 균형 있는 정책이 바람직하다"고 지적했다.

◇ 부산지역 영어 원어민 강사 현황

연도

예산

강사 수

배치

2011

176억 원

522명

초중고교

2012

137억 원

528명

초중고교

2013

162억 원

399명

초중고교

2014

124억 원

304명

초등학교

2015

69억 원

170명

초등 순회교사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해피-업 희망 프로젝트
분노조절장애 순희
지금 법원에선
법정의 박근혜, 40년지기 최순실과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대기오염 총량 관리제, 생존위한 조치
통합의 시대 선언한 문재인 대통령
뉴스 분석 [전체보기]
경제·안보 위기관리…실무형 전진배치
윤석열발 인적 쇄신…검찰 조직 개혁 시동
뉴스&이슈 [전체보기]
수난당하는 부산 소녀상, 합법화 목소리 높다
영장전담판사 구속여부 새벽까지 고심…유·무죄와는 무관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28일 서편제 본향 전남 보성 답사 外
프로야구 한화, 김성근 감독 경질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not 브리티시 인베이젼 but 브리티시 퍼베이젼
발라드와 러브송: 한국인의 주류 음악
사건 텔링 [전체보기]
선생님이 더 때릴까봐…맞고도 입 닫은 아이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휴대전화처럼 충전…매연 없는 '착한 자동차'
일본 정치인 신사참배는 왜 비난받을까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차이와 다름 존중해주는 사회가 행복해요
객관식 시험 폐지…생각을 키우기 위한 실험
이슈 추적 [전체보기]
부산교통공사 '입맛대로 통계', 도시철도 구조조정 명분 쌓나
황금연휴(5월 초 최장 9일) 외국만 좋은 일…내수 살릴 특단책 필요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노거수의 일출맞이
저수지의 신록
현장&이슈 [전체보기]
'청렴 워크숍' 연 서병수 시장, 방지 대책보다 "일벌백계" 천명
현장과 사람 [전체보기]
"병든 동물 안락사 막자" 마지막까지 치료
800ℓ 줍고나니 명함 뿌리는 오토바이에 허탈
현장추적 [전체보기]
"14년 쉬지않고 일했는데 1년차 대우"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