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웃음행복 아카데미
부산메디클럽

독일의 중심에서 일본 만행 고발하다

이옥선 할머니 2년 연속 방문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2014-08-15 20:32:45
  • / 본지 7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이옥선 씨가 독일 브란덴부르크문 앞에서 시위에 참여해 일본의 만행을 증언하고 있다. 베를린 연합뉴스
- "위안부 모두 죽기 전에 日 사죄 받게 도와주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옥선(87) 씨가 지난해에 이어 또다시 독일 땅을 찾았다. 코리아페어반트 등 현지 한인 관련 단체와 독일 관계자들의 도움을 받아 여러 도시를 돌면서 일제의 만행을 고발하고 사죄를 촉구하기 위해서다.

부산 출신인 이 씨는 14세 때 중국으로 끌려가 일본군 위안부로 고초를 겪고, 해방 후에도 중국에 머물다 2000년 6월 58년 만에 귀국해 위안부 피해 여성 거주지인 '나눔의 집'에서 살고 있다. 그는 고령임에도 지난해 8월 '12박 14일'이라는 짧지 않은 일정을 소화하며 독일 곳곳을 순회했다.

이 씨는 이번 방문 첫 일정으로 독일의 상징처럼 여겨지는 베를린 파리저광장 소재 브란덴부르크문 앞에서 14일(이하 현지시각) 오후 시위에 나섰다. 이 씨의 시위 참여는 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온 재독 시민단체인 '일본여성모임'의 주도로 이뤄졌다. 그는 "군 위안부 할머니는 모두 80세 이상으로 매일 한 분씩 돌아가신다"면서 "모두 죽기 전에 일본이 사죄할 수 있도록 우리를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또 군 위안부 시절 겪은 갖은 고초를 토로하면서 "위안소를 두고 사람 잡는 도살장이라고 했다"고 전하고 "이 문제는 우리가 다 죽어도 해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은 고 김학순 할머니가 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증언한 날로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로 정해졌기 때문에 이번 행사의 의미는 각별했다.
이 씨는 이날 오후 베를린 알렉산더광장에서 17일까지 열리는 평화축제에 들러 군 위안부 문제를 알리기 위한 '나를 잊지 마세요'라는 이름의 전시회와 공연을 함께한 데 이어, 15일 같은 장소에서 유명 그라피티 작가 다미안이 대형 캔버스에 자신의 얼굴을 그리는 행사에도 참여한다. 베를린 체류 마지막 날인 17일에는 '여성의 미래를 위한 수치심 극복'이라는 주제의 강연을 통해 군 위안부 경험을 소개하고, 18일 드레스덴으로 이동해 성모교회에서 기념 예배를 가질 예정이다.

이 씨는 22일에는 울름으로 자리를 옮겨 전시회 참여와 강연 행사를 하고 23일 뮌헨에서 현지 한인회가 마련한 강연을 하는 것으로 독일 여정을 마무리한다. 베를린 연합뉴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경제

  • 사회

  • 생활

  • 스포츠

국제로타리 3661지구와 함께하는 나눔 세상 Ⅲ
고모네 더부살이 경준이
아픈 역사도 문화유산
보존과 활용방법 고민하자
4·13 총선 현장 [전체보기]
울산 울주
창원 마산회원
간추린 뉴스 [전체보기]
아시아드CC 작년 최고 경영실적 外
부산 지하철경찰대 인력 대폭 확대 外
내가 본 우리 학과 [전체보기]
영어과
철도운전제어학과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문화재와 인간이 공존하는 방법은
양심을 팔아치운 기업
뉴스 분석 [전체보기]
허남식 탈락, 與 공천 최대 이변
부산 아동학대 80% 부모짓, 양육 스트레스 아이에 푼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英 애스턴 빌라FC, 중국 자본에 매각 外
함안 정자 순례여행 떠나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바지락과 달팽이: 사연 많은 연체동물
왕새우와 랍스터:사촌지간 갯강구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판·검사 되고 싶나…느그 아부지 뭐하시노" 로스쿨 입시특혜, 음서제와 같네요
공유주택서 집도 나누고 행복도 나눠요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맨부커상 받은 한강처럼 힘 있는 글 쓰려면
가족 간에도 '인권' 지켜줘야 행복해진대요
우리동네 뉴스 [전체보기]
28, 29일 광복로 패션 축제
내달 해녀문화 체험 시행
이렇게 바뀌었습니다 [전체보기]
주남지 주변 보전·개발 충돌
부산 산복도로 공동 화장실 문제, 서구가 직접 개선키로
지역 정가 [전체보기]
김해시장 후보들 '적자 경전철' 4색 해법
이학렬 "의원 면책·불체포 특권 내려놓겠다"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외고산 옹기가마
자연과 동화된 세연정
해피-업 희망 프로젝트 [전체보기]
학대로 멍든 동심, 보듬고 치유한다
현장&이슈 [전체보기]
울산공항 존폐 운명 쥔 신공항
답답한 현대중공업…노사 통큰 양보가 살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