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시장, 부구청장 낙하산 인사 말라"

부산 공무원노조 성명 발표 "서·동·사하구 인사 일방적 단행"

  • 국제신문
  • 김미희 기자 maha@kookje.co.kr
  •  |  입력 : 2014-07-09 20:32:58
  •  |  본지 1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부산지역본부(이하 전공노 부산본부)는 9일 성명을 내고 "부구청장 낙하산 인사로 지방자치권이 심각하게 훼손되고 있다"며 "노조가 정당한 요구를 하고 있음에도 서병수 시장은 한마디 대화도 없이 지난 8일 자로 사하구, 서구, 동구 부구청장에 대한 낙하산 인사를 단행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방자치법 제110조에 따르면 부구청장은 자치구·군의 단체장이 임명하게 돼 있지만, 부산시는 그동안 감사권, 예산권, 인사권의 칼날을 들이대며 낙하산 인사를 강요해왔다"고 덧붙였다.

노조는 서 시장과 대화의 자리를 마련하고 이번 낙하산 인사에 대한 공식 해명, 부산시와 자치구·군의 공평한 승진 인사 기회 마련, 민주적 인사제도 시행 등을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

전공노 부산본부 관계자는 "이런 요구에도 서 시장이 묵묵부답으로 일관한다면 대규모 규탄 집회, 그림자 시위 등 다양한 투쟁을 전개하겠다"며 "지방자치법을 위반한 사항에 대해 법적 고발도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뇌경색 임현진 씨
낡은 규제 풀어야 부산이 산다
도시가스 설치비 낮아진 이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