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난 안중근 집안 며느리다"…40년 옥고 신산했던 삶

車씨→安씨 바꾸고 평생을 安의사 공적 알리기에 바쳐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4-03-18 23:55:28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18일 중국 헤이룽장(黑龍江)성 하얼빈(哈爾濱)에서 별세한 안중근 의사의 5촌 조카며느리 안노길 할머니는 굴곡진 우리의 근현대사만큼이나 기구하고도 파란만장한 삶을 살았다.

17살 나이에 안 의사의 사촌 동생 홍근(洪根)씨의 3남 무생(武生)씨와 결혼했지만, 가정을 이룬 지 14년 만에 일제의 앞잡이에 의해 남편이 사망하면서 안 할머니의 삶은 뒤틀리기 시작했다.

안 의사 가문의 며느리라는 자긍심으로 충만했던 안 할머니의 일제에 대한 적개심은 남편의 사망을 계기로 극에 달했다.

이때부터 바느질 삯으로 겨우 끼니를 연명하면서 안 의사의 공적을 세상에 알리는데만 매달렸다.

2천여명의 신자들이 모여 살던 당시 북만주 최대 한인 천주교 마을이었던 헤이룽장성 하이룬현 하이베이전 쉬안무촌에 살다가 하얼빈으로 이주한 그녀는 전쟁에 패한 일제가 물러간 뒤에도 '안 의사 추모 사업'을 계속 이어갔다.

안 의사 후손임을 내세우기 위해 차(車)씨였던 원래의 성도 안(安)씨로 바꾼 그녀는 손수 태극기를 만들어 방안에 걸어 놓고 독립군을 상징하는 군복과 별을 수놓은 모자만 착용했다.

1949년 중화인민공화국이 건립되고 이어 터진 한국전쟁으로 좌우 이념대립이 극심했던 냉전체제에서도 안 할머니의 안 의사 공적 알리기는 계속됐지만 곧 중국 당국에 의해 '이적 행위'로 낙인 찍혔다.

1958년 하얼빈역 광장에서 태극기와 안 의사 초상화를 들고 안 의사 공적 인정과 종교 자유 등을 요구하는 1인 시위를 벌이다 공안 당국에 체포됐다.

당시 적대국이었던 대한민국의 국기를 흔들고 당국의 허가 없이 시위를 벌인 안할머니의 행위는 절대 용납할 수 없는 정치적 범죄 행위였기 때문이다.

반혁명죄로 무기형을 선고받아 옥살이하면서도 안 할머니는 치마 실오라기를 풀어 태극기를 만들어 감옥에 걸고 독립군복과 모자를 만들어 입고 쓰기를 고집했다.

개조 불능의 불순분자로 낙인 찍힌 그녀는 결국 1972년 오지인 네이멍구(內蒙古) 전라이 노동교화 감옥농장으로 이감돼 강제노역에 시달리다 중국 내 개혁·개방바람이 불고 한국과 수교가 이뤄지면서 1998년에야 자유의 몸이 될 수 있었다.

꼬박 40년을 세상과 단절된 채 옥살이와 강제노역에 시달렸던 그녀는 풀려난 뒤하얼빈의 성당을 전전하다 2000년 우연히 알게 된 최선옥(76·전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원장) 수녀를 만나면서 비로소 안식처를 찾을 수 있었다.

안 의사 순국 100주년을 맞아 대대적인 추모사업이 벌어졌던 2010년에는 국내 언론매체들이 앞다퉈 안 할머니의 기막힌 생애와 안타까운 근황을 전하면서 뜻있는 인사들이 하얼빈을 찾아 그녀를 위로하기도 했다.

그러나 안 할머니에 대한 세상의 관심은 채 1년을 가지 못했고 아시아나항공과 하얼빈 현지의 몇몇 한국기업, 국내 독지가들이 할머니의 생활비를 보태는 것 이외에 다른 방문객들의 발길은 뚝 끊겼다.

안 할머지는 노환으로 지난해 9월 이후 건강히 급격히 악화돼 올해 들어서는 거동은 물론 말을 거의 하지 못했다.

지난 1월 안 의사의 기념관이 하얼빈역에 문을 열었다는 반가운 소식을 듣고도 아무 말 없이 고개를 떨구기만 했다.

평소 말수가 없는 할머니는 2010년 한국에서 찾아온 손님들과 휠체어를 타고 마지막으로 안 의사 의거 현장인 하얼빈역 1번 플랫폼에 갔을 때 하염없이 눈물을 흘려 동행자들을 숙연하게 했다.

안 할머니를 어머니처럼 돌봐온 최 수녀는 "말로 다할 수 없는 상처를 평생 가슴에 안고 살아온 할머니를 더 잘 보살펴 드렸어야 하는데 하는 후회가 남는다"면서"할머니와 멀리서 할머니를 후원하며 정성을 보태주신 모든 분들을 위해 평생 기도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시총 50위 ‘대장 아파트’ 부산 3곳…집값 낙폭 더 컸다
  2. 2대학강의 사고 팔기 성행…‘대기 순번제’로 근절될까
  3. 3밤 되자 드러난 ‘황금 도시’…비로소 위대한 건축이 보였다
  4. 4커지는 반려동물 시장…지역대도 학과 덩치 키우기 경쟁
  5. 53명 실축 日, 승부차기 끝 크로아티아에 패배…8강행 좌절
  6. 6신생아 낙상사고 구청에도 이틀 늑장보고
  7. 7“레알 마드리드, 김민재 영입 원한다”
  8. 8장기 투석 고통 끝낼 신장이식…혈액형 달라도 문제없어요
  9. 9도시재생 북항 닮은꼴…첨단 경전철 등 깔려 국제도시 도약
  10. 10잘나가던 해운도 추락…운임 24주째 하락, 코로나 전 회귀
  1. 1윤석열 대통령 "4년 뒤 꿈꿀 것"...축구 대표팀 격려
  2. 2북한 한 달만에 또…동·서해 130발 포격
  3. 3"경호처장 '천공' 만난 적 없다" 대통령실 김종대 전 의원 고발 방침
  4. 4尹 태극전사들에 "도전은 계속, 근사한 4년 뒤를 꿈꾸자"
  5. 5與 “민주가 짠 살림으론 나라경영 못해” 野 “민생 예산 축소, 시대 추이 안 맞아”
  6. 6부산회생법원 내년 상반기 문 연다
  7. 7윤 대통령 지지율 40% 임박..."화물 파업 원칙 대응이 모멘텀"
  8. 8취임 100일 이재명 "국민과 역사를 두려워하라" 경고
  9. 9사면초가 이상민...탄핵소추 위기에 공무원 노조 고발
  10. 10尹心은 어디에...주호영 ‘수도권 대표론’에 PK주자들 발끈
  1. 1시총 50위 ‘대장 아파트’ 부산 3곳…집값 낙폭 더 컸다
  2. 2도시재생 북항 닮은꼴…첨단 경전철 등 깔려 국제도시 도약
  3. 3잘나가던 해운도 추락…운임 24주째 하락, 코로나 전 회귀
  4. 4내부냐 외부냐…벡스코 차기 사장에 촉각
  5. 5“기업, 임금상승분 가격 전가 심해져”
  6. 6해양과기원 노조 “원장 낙하산 안 돼”
  7. 7해양강국 전략 본부 설치를…시민단체, 해수부 장관에 건의
  8. 8주가지수- 2022년 12월 5일
  9. 9박람회장 건설 중단 막고 폐막 후 국기게양대 매입, 명물 만든 ‘세일즈 귀재’
  10. 10내년 중앙정부 예산 63% 이상 상반기 집행…'역대 최고'
  1. 1대학강의 사고 팔기 성행…‘대기 순번제’로 근절될까
  2. 2밤 되자 드러난 ‘황금 도시’…비로소 위대한 건축이 보였다
  3. 3커지는 반려동물 시장…지역대도 학과 덩치 키우기 경쟁
  4. 4신생아 낙상사고 구청에도 이틀 늑장보고
  5. 5부산대·경상국립대 수능 표준점수 반영…가산점 유불리 확인해야
  6. 6부울경 경제동맹 사무국, 인력·예산 시작부터 난항
  7. 7사상구 한의원 불로 1명 사망
  8. 8[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593> 기 리 이 미 ; 헛똑똑이
  9. 9이태원 참사 피의자 이임재 전 서장 구속 제동..."윗선 수사는?"
  10. 10부산 울산 경남 오늘도 춥다...아침 -6~0도, 낮 최고 7~10도
  1. 13명 실축 日, 승부차기 끝 크로아티아에 패배…8강행 좌절
  2. 2“레알 마드리드, 김민재 영입 원한다”
  3. 3한국 사상 첫 '원정 8강' 도전 실패...졌지만 잘 싸웠다
  4. 4벤투 감독, 대표팀과 이별..."재계약 않기로 지난 9월 결정"
  5. 5스물셋에 벌써 9골…지금은 음바페 시대
  6. 6사격 1년 만에 태극마크…개그우먼 김민경 세계 51위
  7. 7케인 터졌다…월드컵판 ‘100년 전쟁’ 성사
  8. 8아시아에 혼난 스페인·포르투갈, 8강 문턱 넘을까
  9. 9손흥민 북중미 월드컵 출전 가능성 피력..."발전된 모습 보일 것"
  10. 10호날두 사우디로 이적하나
우리은행
한국마사회
夜한 도시 부산으로
밤 되자 드러난 ‘황금 도시’…비로소 위대한 건축이 보였다
노인일자리 새로운 대안…우리동네 ESG센터
노인인력개발원 부울본부 김영관 본부장 인터뷰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