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검찰, 효성 탈세 경위·규모 파악 주력…비자금 겨냥

'금고지기' 고모 상무 등 지원본부 임직원들 줄소환

조석래 회장 일가 '차명 주식·계좌' 금융거래 추적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3-10-14 18:39:00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효성그룹의 비리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이 탈세 의혹을 중심으로 구체적 경위와 규모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

검찰은 효성 측이 차명 주식과 계좌를 통해 각종 금융거래를 반복하면서 거액의 비자금을 조성한 정황이 있다고 보고 주식 거래와 입출금 내역도 추적 중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윤대진 부장검사)는 14일 효성그룹과 조석래 회장 일가의 자택에서 압수한 내부 문서와 국세청 고발 자료, 은행 거래 내역 등을 분석하고 있다.

검찰은 이날 효성그룹 내 주요 경영 사항을 관장하는 지원본부의 회계·재무담당 임직원들을 소환 조사했다.

검찰은 탈세·분식회계 등 불법 행위가 총수 일가의 지시로 그룹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이뤄졌다고 보고 분식회계 경위와 지휘·보고 여부 등을 추궁했다.

검찰은 이번주 지원본부에서 기획팀을 이끌고 있는 고모(54) 상무를 비롯해 지원본부 임직원들을 차례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특히 검찰은 2001년 이사로 승진한 뒤 약 12년 간 비서실·지원본부를 오가며 조 회장의 '금고지기'처럼 활동한 고 상무의 역할에 주목하고 있다.

효성 측은 10여년 동안 회계 장부를 조작해 세금을 탈루하고 회삿돈 일부를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를 받고 있다.

1997년 외환위기 때 해외사업에서 대규모 부실을 입자 이후 10여년 간 흑자를 축소 계상하는 형태로 1조원대 분식회계를 해 법인세 수천억원을 탈루한 의혹이 있다.

해외법인 명의로 거액을 빌려 해외 페이퍼컴퍼니에 대여한 뒤 회수불능 채권으로 처리해 부실을 털어내고 해당 자금을 국내 주식거래에 쓴 의혹도 받고 있다.

조 회장 일가는 1990년대부터 보유주식을 타인 이름으로 관리하는 등 1천억원이넘는 차명재산을 운용하며 양도세를 안 낸 혐의도 있다.

이와 관련, 검찰은 증거 자료 확보를 위해 한국거래소에서 효성그룹의 주식 매매기록이 담긴 매매장을 입수하고 예탁결제원에서 주주명부를 확보키로 했다.

차명 의심 계좌와 관련해서는 그룹 측 거래가 많은 은행 2곳 등을 중심으로 여러 금융기관에서 입출금 거래 내역을 확보할 방침이다.
검찰은 최근 금융정보분석원(FIU)에 조 회장 일가와 고 상무 등 핵심 인물들의 금융거래 분석 자료도 요청했다.

검찰은 회장 일가가 계열 금융사인 효성캐피탈을 사금고처럼 이용해 차명 대출을 받은 의혹과 역외탈세, 국외재산도피, 위장계열사 내부거래 의혹도 수사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을 보행친화 도시로
영도대교~75광장
낙동강 하구를 생태 자산으로
공존의 해법을 찾아서
  • 복간30주년기념음악회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 유콘서트
경남교육청
클레이아크 김해미술관
해맑은 상상 밀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