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무속인 200명이 일본 대마도로 가는 까닭은?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3-03-19 16:08:10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한국의 무속인 200여명이 20일 일본 대마도를 방문한다. 최근 소유권 논란을 빚고있는 부석사 불상 때문이다.

논란을 빚는 금동관음보살좌상은 서산 부석사에 제작·보관되고 있다가 일본에 넘어간 뒤 다시 한국으로 반입됐다.

무속신앙 보존을 목적으로 만들어진 ㈔대한경신협회는 "양 국민에게 신앙의 대상인 불상이 논란에 휩싸이면서 국민이 받았을 충격을 달래고 모셔진 불상이 자리를떠나면서 생길 수 있는 우환을 위령제를 통해 해결하고자 방문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번 대마도 위령제는 음력 2월 물에서 기도하는 '영등달'을 맞아 최적의 장소를 물색하던 중 선택됐다.

이들의 방문목적이 알려지면서 전국 각지의 무속인 200여명이 대거 참여 의사를밝혔다.

이들은 20일 일본 대마도 '아유모도시'에서 위령제를 지낼 예정이다.
대한경신협회 김영 홍보국장은 "부석사 불상 소유권 문제는 이치에 맞게 해결될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이번 무속인의 방문은 양국 대립을 민간단체의 교류 확대를 통해 해결해보자는 의미도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승용차 요일제 가입은 이렇게
우리은행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교역 증가할수록 분쟁조정 전문인력 중요해질 것
6·13 지방선거…시민의 정책 제언
부산시 조직부터 바꾸자
일·가정 양립 저출산 극복 프로젝트
세자녀출산지원재단 김영식 이사장
교단일기 [전체보기]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키워주자
아이들의 행복을 찾아서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단순민원 떠맡는 소방대 보호책 시급
일본 ‘독도 왜곡교육’ 강력 대응책 찾자
뉴스 분석 [전체보기]
의지만 담은 지방분권, ‘연방제’는 없었다
주자 잇단 이탈…‘그 인물에 그 선거’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문화재와 진달래 영토, 비슬산 답사 外
전북 완주·김제 따라 벚꽃 여행 外
단체장의 신년 각오 [전체보기]
하창환 합천군수
안상수 창원시장
대입 칼럼 [전체보기]
마지막 관문 면접, 내 장점을 적극 알려라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여진과 만주 : 사라진 대청제국
말갈-몽골-무굴-몽고 : 흐미와 추르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주부가 유흥주점 출입? 신용카드 사용에 꼬리잡혀
유기견 물건 규정…돌봐주고도 도둑몰려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죄없는 아이들 목숨 앗아간 어른들의 권력다툼
이념 논쟁에 49년간 가로막혔던 귀향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6월 13일 동네민원 책임질 마을대표 뽑는 날
신문 속 요리 함께 만들며 ‘맛있는 공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노점, 혼잡구역 봐주고 변두리만 단속
휴지통 없는 공중화장실 “더 너저분” - “청결 개선효과” 갑론을박
이슈 분석 [전체보기]
6·13 뒤흔들 댓글 공작 진실게임
30년 만의 개헌안, ‘자치세’ 제외될 판
이슈 추적 [전체보기]
입점업체 망해도 코레일유통 돈 버는 계약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조용국 양산상의 회장
박명진 김해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겹겹이 흔들리는 노란 파도
영원한 사랑
현장&이슈 [전체보기]
의사 이전에 교육자의 됨됨이 검증부터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