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극지대학 및 극지토크콘서트
부산메디클럽

내일 '부산시민의 날' 유래를 아십니까

충무공 부산포 해전 기념일 1592년 9월 1일의 양력 날짜

  • 국제신문
  • 권용휘 기자 real@kookje.co.kr
  • 2012-10-03 20:11:00
  • / 본지 9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강서문화원, 오늘 가덕도서 '제1회 부산대첩 대제' 봉행

'부산시민의 날'(10월 5일)의 기원인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부산포 해전을 기리는 대제(大祭)가 부산에서 처음으로 봉행된다.

부산 강서문화원은 4일 부산 강서구 천성동 가덕도 천성진성에서 '제1회 이순신 장군 부산대첩 대제'를 연다고 3일 밝혔다. 부산포 해전은 임진왜란 당시 왜군의 수상 활동을 위축시키고 조선 수군이 제해권을 장악하는 계기가 된 전투다.

강서문화원 전재문 이사는 "이번 대제가 부산포 해전을 부산대첩으로 바로잡아 부르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순신 장군은 전선 74척을 끌고 왜군의 근거지인 부산포를 공격해 1592년 9월 1~2일(음력) 왜군 전선 470여 척 중 100여 척을 격파했다. 이 전투에서 이순신 장군이 아끼던 녹도만호(鹿島萬戶) 정운(鄭運) 등 전사자 6명과 부상자 25명을 냈다. 당시 전력 면에서도 조선 수군이 열세였던 데다 높은 언덕을 점령하고 있는 왜군에 비해 조선 수군은 바다에서 위치가 완전히 노출돼 있어 승리하기 매우 어려운 전투였다. 이순신 장군은 선조 임금에게 보내는 장계에 "장수와 군졸들의 공로를 논한다면 부산포 해전보다 더할 것이 없습니다"라고 썼다.

1980년 부산시는 부산포 해전 대승을 기념해 해전이 열렸던 1592년 9월 1일의 양력 날짜인 10월 5일을 '부산시민의 날'로 정했다. 이후 매년 10월 5일 부산시민의 날 행사가 열리고 있다.

특히 가덕도는 부산포 해전 승리의 교두보 역할을 한 요충지였다. 이순신 장군이 부산포 해전을 준비하면서 그 근거지를 가덕도로 정하고, 천성진성에서 전략을 짰기 때문이다. 최종 전략 역시 1592년 8월 28일 천성, 8월 29일 가덕도 장항포에서 각각 정한 후 9월 1일 부산포를 향하여 총진격을 했다.

그러나 가덕도 승전을 기리는 행사 등이 그동안 제대로 마련되지 않았다. 이와 함께 부산시 사적 34호인 천성진성은 부지 중 절반 이상이 개인 소유로 돼 있어 복원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대해 해당 지역 주민들은 "부산에 가장 늦게 편입된 가덕도의 역사와 지역적 특성이 너무 소홀히 취급되는 면이 있다"며 "부산시민의 날 탄생 배경이 된 역사적인 자산을 재정립할 필요가 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관련기사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경제

  • 사회

  • 생활

  • 스포츠

삼정그린코아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척추질환 덕영스님
유럽에서 청년정책 배우자
오스트리아 일자리 교육 현장
간추린 뉴스 [전체보기]
김영란법 부산 1호 신고 접수 外
부산대표도서관 명칭 '부산도서관' 外
내가 본 우리 학과 [전체보기]
치위생학과
건설환경공학부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청소년 인터넷도박은 사회적 질병
엘시티 특혜 의혹, 낱낱이 밝혀내야
뉴스 분석 [전체보기]
박 대통령 탄핵대오 흔들기
'조건없는 퇴진' 야권 단일대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선인들 자취 따라 경북 영천 기행 外
웰컴저축은행, 연 3.0% 직장인 예금 출시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석류와 루비: 꼭 닮은 모습
알밤과 율자 : 각별한 과일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회삿돈 10억 빼돌린 경리, 호스트바 큰손 노릇 탕진
심장 1억 원, 영화같은 중국 원정 장기밀매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마을까지 번진 '풀뿌리 촛불'이 정치를 바꾼다
크기만 크다고 '슈퍼문'이 아니야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권력형 비리 폭로 뉴스가 '촛불'들게 했다
국정 잘못이 성난 민심 촛불시위 불지폈다
알쏭달쏭 김영란법 [전체보기]
기자가 소개팅 여성공무원에 밥 샀다면?
우리동네 뉴스 [전체보기]
우3동 주민센터 착공
21~23일 오륙도 평화축제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새벽 바다의 파도
해운대해수욕장 물비늘
현장&이슈 [전체보기]
기약 없는 해상난민 "파업 꿈도 못 꾼다"
공직자 복지부동 조장 '또 다른 규제' 우려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