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운행 지하철 불, 43명 후송 '아찔'…큰 참사 빚을 뻔

부산 도시철도 대티역 진입중 전력선 스파크가 전동차 번져

  • 국제신문
  • 최승희 기자 shchoi@kookje.co.kr
  •  |  입력 : 2012-08-27 21:25:41
  •  |  본지 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승객 등 230여명 대피 소동

달리던 도시철도 전동차에서 불이 나 승객 40여 명이 연기를 마시고 병원으로 옮겨지는 아찔한 사고가 부산에서 발생했다. 특히 화재로 정전까지 발생, 탈출을 시도하는 승객들이 뒤엉키면서 역사가 순식간에 아수라장으로 변해 대참사가 빚어질 뻔했다. 이 사고로 도시철도의 운행이 2시간가량 지연돼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27일 오후 2시3분께 부산 사하구 괴정동 도시철도 1호선 대티역으로 진입하던 신평행 1161호 전동차에서 불이 나 21분 만에 진화됐다. 그러나 연기를 많이 흡입한 고성빈(24) 씨 등 43명이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다. 이어 대티역(깊이 50m의 지하역사) 양방향의 전동차 승객들과 승강장(지하 5층)에서 대기 중이던 시민 230여 명이 한꺼번에 지상으로 대피하는 소동을 빚었다.

전동차는 서대신동을 지나 대티역으로 진입하던 중에 객차 8량 가운데 뒤에서 두 번째 전동차의 전력 공급선인 팬터그래프(집전장치)에서 스파크가 일어나 불로 이어졌다고 목격자들은 전했다. 부산소방본부는 소방대원 160여 명, 펌프카 10대, 구급차 12대 등을 출동시켜 불길을 잡았다. 불은 객차 지붕에 지름 30㎝가량의 구멍을 냈으나 전동차 내부로는 번지지는 않았다.

승객들에 따르면 당시 역사 내부는 앞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연기로 꽉 차 대피하는 시민들이 밀리고 넘어지는 등 큰 혼란이 벌어졌다. 사고 전동차 기관사 이모 씨는 "대티역 전방 200여 m 지점에서 전동차 상부에서 스파크가 튀었다"며 "일단 교통공사 종합관제소에 연락을 취하고 승객 대피를 위해 전동차를 대티역까지 몰았다"고 전했다.

이날 화재로 도시철도 1호선 양방향 전 구간이 멈추면서 승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고 환승 승객들까지 가세해 환불을 요구하면서 소란이 빚어졌다. 도시철도 1호선은 이날 오후 2시45분께 노포동과 중앙동역 구간에서 부분 운행되다가 처음 멈춘 뒤 2시간3분이 지난 오후 4시6분께 전 구간에서 정상 운행됐다. 

교통공사는 전력 공급선인 팬터그래프 합선으로 불이 난 것으로 보고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한편, 승객들에 따르면 사고가 난 전동차의 2호실의 경우 노약자석 천장 일부가 녹아내렸으며 구멍이 뚫리기도 했다. 이 전동차는 임시복구작업으로 신평차량기지로 옮겨져 정밀검사를 받고 있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6월항쟁 30년…일상의 민주주의로
광장 민주주의의 일상화
힐링 으뜸촌
창원 양촌여울체험캠프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난민인권 증진 위한 정책 보완해야
시한폭탄 같은 가계 빚 증가 폭
뉴스 분석 [전체보기]
경제·안보 위기관리…실무형 전진배치
윤석열발 인적 쇄신…검찰 조직 개혁 시동
뉴스&이슈 [전체보기]
수난당하는 부산 소녀상, 합법화 목소리 높다
영장전담판사 구속여부 새벽까지 고심…유·무죄와는 무관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통영 욕지도 아름다운 경치 탐방 外
이동순 시인 시가 있는 풍경 북 콘서트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뉴 웨이브와 뉴 에이지: 제3의 물결
컨트리 앤 웨스턴 : 시골 노래
사건 텔링 [전체보기]
선생님이 더 때릴까봐…맞고도 입 닫은 아이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방사능과의 싸움' 원전해체, 건설보다 어려워
강엔 녹조·바다엔 적조…수중생물 생명 위협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개인 도전이 사회 도움된다면 얼마나 멋질까
골목에서 스마트폰으로…바람직한 놀이문화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부산시민공원 24시간 개방 딜레마
쓰레기 넘치는데 버릴 곳 없는 남포동
이슈 추적 [전체보기]
동서로 막힌 지형에 영양염류 유입 늘어 '녹색물빛'
새정부 원전정책 흔드나, 흔들리나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무더운 여름, 열 식히는 비둘기
바다는 무대, 백사장은 객석
현장&이슈 [전체보기]
항쟁현장서 열린 부산기념식, 여야 지역 국회의원 대거 불참
'청렴 워크숍' 연 서병수 시장, 방지 대책보다 "일벌백계" 천명
현장과 사람 [전체보기]
"병든 동물 안락사 막자" 마지막까지 치료
800ℓ 줍고나니 명함 뿌리는 오토바이에 허탈
현장추적 [전체보기]
"14년 쉬지않고 일했는데 1년차 대우"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