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진주대첩 광장 졸속추진하다 '발병'

사업비 부족·상인 반발로 차질, 600억 원 확보 안돼 대책 시급

  • 국제신문
  • 김인수 기자 iskim@kookje.co.kr
  •  |  입력 : 2012-05-21 20:48:27
  •  |  본지 1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기간 연장했지만 완공 불투명
- 편입지주도 보상 현실화 요구

경남 진주시가 사업비 확보계획도 없이 진주대첩 기념광장(조감도) 조성사업을 추진하다 난관에 봉착했다. 사업비 부족에다 상인들의 반발까지 겹쳐 졸속추진이라는 비난까지 사고 있다.

21일 진주시에 따르면 진주성 외성 복원을 목적으로 본성동 일원 2만5020㎡에 800억 원을 들여 진주대첩 기념광장 조성사업을 벌이고 있다. 이 사업은 임진왜란 3대 대첩 가운데 하나인 진주대첩의 역사성을 높이고 진주성 인근 사적지 재정비를 위한 것이다. 이곳에는 역사관과 홍보관, 체험관을 비롯해 김시민 장군과 논개를 주제로 한 산책로가 조성된다. 이에 따라 시는 지난 2007년 사업을 착공해 2013년 완공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그러나 착공 5년이 지나도록 전체 사업비 800억 원 가운데 205억 원 확보에 그치면서 사업 전반에 걸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우선 전체 사업비의 75%인 600억 원이 보상비여서 모두 시비로 충당해야 한다. 하지만 현재까지 보상을 마친 필지는 전체 편입부지 108필지 중 46필지에 그치고 있다. 보상비 외에 역사공원 건립에 따른 시설비 150억 원은 국·도비로 충당한다는 계획이지만 이마저도 불투명한 상태다.

보상지역 내 주민 반발도 사업추진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 사업지구 내 있던 주민과 '남강 장어거리' 상인들이 이주대책과 현실가 보상을 요구하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기 때문이다.

주민들은 "진주성 일대가 남강 조망권이 뛰어나고 지역 대표관광지인데도 시가 지나치게 낮은 보상가를 책정했다"며 "지역의 명소로 알려진 남강 장어거리도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될 실정인데도 집단이주 등 대책은 손을 놓고 있다"고 비난했다.
여기에다 사업지구 내 건물 철거작업도 주먹구구식으로 진행돼 시민들의 불만을 사고 있다. 정해진 구역 없이 먼저 보상절차가 끝난 건물부터 철거작업을 벌이는 바람에 사업지구 곳곳이 폐허로 방치되는 등 도시 미관을 해치고 있기 때문이다.

시는 사업비 확보가 여의치 않자 완공시기를 당초 2013년에서 2014년으로 1년 연장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지만 정상적인 사업추진 여부는 미지수다.

시 문화관광과 관계자는 "시 재정여건상 600억 원이라는 사업비를 일시에 확보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려워 확보된 사업비에 맞춰 추진하다 보니 각종 어려움을 겪고 있다" 며 "사업비 확보와 보상 민원 해소를 위해 다각적인 대책을 강구 중이다"고 말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우리 동네 핫 플레이스&마스터
부산진구 편
이야기 공작소-부산…일본 스토리텔링 콘텐츠 탐방
만화에서 답을 찾다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저출산 심화될수록 해법 모색 치밀해야
고위공직자 인사 기준, 엄정한 검증이 관건
뉴스 분석 [전체보기]
동 단위 세밀한 ‘지진 위험지도’ 제작 서둘러야
‘철새 정치’에 좌초한 개혁보수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부산 명진초, 국제유소년 농구 우승 外
기장서 송도까지…부산 가야역사 탐방 外
대입 칼럼 [전체보기]
마지막 관문 면접, 내 장점을 적극 알려라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훈족과 집시: Hungarian music
키예프와 코사크:Ukraine Dance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6·25 휴전으로 탄생…분단 공간이자 공유 공간
농민은 유통비 줄이고, 소비자는 신선재료 구매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인간과 동물이 더불어 잘 사는 세상 되려면…
재난 대응 어떤 점이 우선시 되어야 할까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노키즈존 시정권고에 외식업계 술렁
“조방로, ‘박재혁로’로 바꾸자”…보훈청·동구청 도로 개명 논쟁
이슈 분석 [전체보기]
재정파탄 부른 ‘6급의 갈사만 전결처리’…의구심 증폭
이슈 추적 [전체보기]
입점업체 망해도 코레일유통 돈 버는 계약
서면 통과 BRT(버스중앙차로) ‘민원폭탄’…서병수 시장 선택 기로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막바지 가을을 보내는 화포천
황령산 봉수대에서 바라본 부산
현장&이슈 [전체보기]
의사 이전에 교육자의 됨됨이 검증부터
“휴식도 좋지만 늦으면 일감 끊겨” 화물차 기사 속앓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