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살려달라" 짧은 통화…경찰 이번엔 안 놓쳤다

위치 언급 없는 구호 요청 전화만 받아…의심 지역 일대 수색해 피해자 구출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2012-05-16 08:48:37
  • 싸이월드 공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수원 오원춘 사건 이후 경찰의 112 신고 전화에 대한 국민 불신이 큰 가운데 경찰이 이를 만회할 만한 사건을 처리했다.

14일 오전 5시 42분쯤 여수경찰 112 신고 전화로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다. 한 여성이 울먹이며 "살려달라, 감금돼 있다. 문수동 모 주점 주변인 것 같다"고 말할 뿐 정확한 위치를 말하지 않고 전화를 끊었다.

여수경찰 여문파출소 등은 순찰차 4대와 형사기동대 차량 등 10여 명을 급파해 의심 지역인 문수동 일대를 수색했다.

수색 중 지하에 있는 A 단란주점 계단에 여성 신발 두 짝이 널려 있는 것과 주점 안에서 "살려달라"는 소리가 들리는 것을 발견했다.

경찰은 119대원들과 함께 장도리와 휴대용 소화기 등으로 닫혀 있는 문을 부수고 들어갔다.

단란주점에는 용의자 19살 고 모 씨가 술에 취해 자는 척하며 남아 있었고, 피해자 27살 A 씨 등 2명과 용의자 20살 김 모 씨 2명은 후문을 통해 현장을 이미 떠나고 없었다.

경찰은 현장 주변을 수색해 인근 시내를 배회하고 있는 피해자들과 용의자들을 붙잡았다. 신고 전화가 들어온 33분 뒤인 6시 15분쯤이었다.

친구 사이인 용의자 고모 씨 등은 인근 나이트클럽에서 피해자들을 만나 고 씨가 일하는 단란주점으로 이들을 유인한 뒤 성폭행하려한 것으로 드러났다.
노컷뉴스/국제신문 제휴사

※위 기사의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노컷뉴스에 있습니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경제

  • 사회

  • 생활

  • 스포츠

이야기 공작소
해운대 불멸의 신화- 장산 주봉(군봉, 투구봉)-거도장군과 검투장군 이야기
지역대학…특성화가 경쟁력
동명대
국민연금 제대로 알기 [전체보기]
공적연금 받아도 임의가입 가능
전업주부도 가입·수급 가능
내가 본 우리 학과 [전체보기]
수산생명의학과
보건행정학과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공립어린이집을 늘려야 한다
교통문제, 도로 유료화로 해결할 수 있을까
뉴스 분석 [전체보기]
총리 바꾼 깜짝인사…청와대 3인방은 그대로
귀 막은 대통령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골든블루·부산체육회 男정구팀 창단 外
오페라 '메리 위도우' 오디션 外
똑똑 진학칼럼 [전체보기]
학습경험 가장 중시…고민·열정 차별화 해야
외고·국제고생의 대입지원 전략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알고리즘과 알지브라 ; 아랍의 수학
허虛 무無 공空 영零; 수학의 도약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도박에 빠져 감당 못할 빚더미, 어느 60대 화교의 끔찍한 결말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부산서 발병한 '고병원성' AI , 사람 감염된 적은 없대요
바닷물 정화해 만든 수돗물, 주민은 왜 반대할까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수입과자 치솟는 인기…다들 어떻게 알고 사먹는거지
청년도 연예인도…새해 기사엔 왜 사람이 많을까
이슈 분석 [전체보기]
양산 AI 감염 경로는
이슈 추적 [전체보기]
원전 비리·총체적 부실 운영, 밸브 불량땐 4호기도 위험
클릭! 내고장 소식 [전체보기]
관광농원 20선에 경남도내 4곳 선정
통도사에 템플스테이관 건립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雨요일의 해운대
다시, 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