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마라톤대회
부산메디클럽

"살려달라" 짧은 통화…경찰 이번엔 안 놓쳤다

위치 언급 없는 구호 요청 전화만 받아…의심 지역 일대 수색해 피해자 구출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2012-05-16 08:48:37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수원 오원춘 사건 이후 경찰의 112 신고 전화에 대한 국민 불신이 큰 가운데 경찰이 이를 만회할 만한 사건을 처리했다.

14일 오전 5시 42분쯤 여수경찰 112 신고 전화로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다. 한 여성이 울먹이며 "살려달라, 감금돼 있다. 문수동 모 주점 주변인 것 같다"고 말할 뿐 정확한 위치를 말하지 않고 전화를 끊었다.

여수경찰 여문파출소 등은 순찰차 4대와 형사기동대 차량 등 10여 명을 급파해 의심 지역인 문수동 일대를 수색했다.

수색 중 지하에 있는 A 단란주점 계단에 여성 신발 두 짝이 널려 있는 것과 주점 안에서 "살려달라"는 소리가 들리는 것을 발견했다.

경찰은 119대원들과 함께 장도리와 휴대용 소화기 등으로 닫혀 있는 문을 부수고 들어갔다.

단란주점에는 용의자 19살 고 모 씨가 술에 취해 자는 척하며 남아 있었고, 피해자 27살 A 씨 등 2명과 용의자 20살 김 모 씨 2명은 후문을 통해 현장을 이미 떠나고 없었다.

경찰은 현장 주변을 수색해 인근 시내를 배회하고 있는 피해자들과 용의자들을 붙잡았다. 신고 전화가 들어온 33분 뒤인 6시 15분쯤이었다.

친구 사이인 용의자 고모 씨 등은 인근 나이트클럽에서 피해자들을 만나 고 씨가 일하는 단란주점으로 이들을 유인한 뒤 성폭행하려한 것으로 드러났다.
노컷뉴스/국제신문 제휴사

※위 기사의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노컷뉴스에 있습니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경제

  • 사회

  • 생활

  • 스포츠

사진 공모전
독후감 공모전
이용득의 부산항 이야기
부산항 파노라마 사진
걷고 싶은 길
함께 살 수 없어 애달팠던 父子의 슬픔이 스며있는 길
4·13 총선 현장 [전체보기]
울산 울주
창원 마산회원
간추린 뉴스 [전체보기]
부산대표도서관 명칭 '부산도서관' 外
광안리 해상호텔 새 투자자 찾아 外
내가 본 우리 학과 [전체보기]
치위생학과
건설환경공학부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대형 지진 피해 예방 대책 시급
교통안전규칙 준수는 생명보호의 길
뉴스 분석 [전체보기]
'강서 쏠림' 견제에 서부산청사·의료원 입지 안갯속
여당 내분에 기초의회 파행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포항 최진철 감독, 성적부진 자진사퇴 外
바흐 IOC위원장 방한, 올림픽 준비 점검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과자와 쿠키 : 과일처럼 만든 먹거리
해물탕과 시푸드 : 맛의 진수?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심장 1억 원, 영화같은 중국 원정 장기밀매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내 몸을 지켜주는 천연 치료제, 면역력의 힘
꿈도 키우고 경제도 키우는 '착한 일자리'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명절마다 물가가 들썩들썩, 왜 그럴까?
'꽁꽁 얼린 생수' 작은 배려가 나눔의 물결로…
우리동네 뉴스 [전체보기]
감천문화마을 공간문화대상에
내달 7~9일 동래읍성 축제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귀항 어선의 하얀 물결
꽃무릇의 유혹
현장&이슈 [전체보기]
철학·원칙없는 부산항 보안정책의 민낯 보여줬다
해운대 교통참사 계기 운전면허제도 개선해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김해레일파크 레일위의 낭만
경남도청
양산삽량문화축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