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사상 반려동물 페스티벌
부산메디클럽

"살려달라" 짧은 통화…경찰 이번엔 안 놓쳤다

위치 언급 없는 구호 요청 전화만 받아…의심 지역 일대 수색해 피해자 구출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2012-05-16 08:48:37
  • 싸이월드 공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수원 오원춘 사건 이후 경찰의 112 신고 전화에 대한 국민 불신이 큰 가운데 경찰이 이를 만회할 만한 사건을 처리했다.

14일 오전 5시 42분쯤 여수경찰 112 신고 전화로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다. 한 여성이 울먹이며 "살려달라, 감금돼 있다. 문수동 모 주점 주변인 것 같다"고 말할 뿐 정확한 위치를 말하지 않고 전화를 끊었다.

여수경찰 여문파출소 등은 순찰차 4대와 형사기동대 차량 등 10여 명을 급파해 의심 지역인 문수동 일대를 수색했다.

수색 중 지하에 있는 A 단란주점 계단에 여성 신발 두 짝이 널려 있는 것과 주점 안에서 "살려달라"는 소리가 들리는 것을 발견했다.

경찰은 119대원들과 함께 장도리와 휴대용 소화기 등으로 닫혀 있는 문을 부수고 들어갔다.

단란주점에는 용의자 19살 고 모 씨가 술에 취해 자는 척하며 남아 있었고, 피해자 27살 A 씨 등 2명과 용의자 20살 김 모 씨 2명은 후문을 통해 현장을 이미 떠나고 없었다.

경찰은 현장 주변을 수색해 인근 시내를 배회하고 있는 피해자들과 용의자들을 붙잡았다. 신고 전화가 들어온 33분 뒤인 6시 15분쯤이었다.

친구 사이인 용의자 고모 씨 등은 인근 나이트클럽에서 피해자들을 만나 고 씨가 일하는 단란주점으로 이들을 유인한 뒤 성폭행하려한 것으로 드러났다.
노컷뉴스/국제신문 제휴사

※위 기사의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노컷뉴스에 있습니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사진 공모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경제

  • 사회

  • 생활

  • 스포츠

공동육아가 뜬다
함께하는 육아 현장을 가다
북항 55보급창 부산 시민 품으로
문현금융단지~55보급창 답사
간추린 뉴스 [전체보기]
부산시 평생학습빌리지 9월부터 확대 운영 外
좌천동 청소년·지역민 작은음악회 개최 外
내가 본 우리 학과 [전체보기]
아랍어과
해양생산시스템관리학부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경제협력 위해 남북 당국회담 서둘러야
적조 원인인 육상 오염물질 차단해야
뉴스 분석 [전체보기]
교육부 대학개혁 평가는 '지방대 죽이기'
박근혜 대통령, 4대 개혁으로 경제 도약 승부수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한국, 세계청소년야구 예선서 전승 外
BIFF, 시네마 투게더 참가자 모집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미미, 지미, 선미, 풍미:우리 감칠맛
아픔과 통증 : 통쾌한 매운 맛
박창희 대기자의 직설 [전체보기]
대학 민주화의 횃불, 부산대 책무 크다
부산항 깨우는 함성은 어디에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월급 줄여 정년 약속하는 임금피크제, 왜 반대할까?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할 70년 전 그 날의 이야기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우기와 건기, 홍수와 가뭄이 반복되는 곳의 삶은 어떨까
광복 70 주년 기념 다양한 행사 펼쳐져…애국심 되새겨보자
이슈 추적 [전체보기]
창원, 광역시 승격 험난 예고…경남도 설득·법률 제정 뒤따라야
울주 신불산 케이블카 논란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착한 소비-지구인 시장
우리가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