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걷기축제
부산메디클럽

"살려달라" 짧은 통화…경찰 이번엔 안 놓쳤다

위치 언급 없는 구호 요청 전화만 받아…의심 지역 일대 수색해 피해자 구출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2012-05-16 08:48:37
  • 싸이월드 공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수원 오원춘 사건 이후 경찰의 112 신고 전화에 대한 국민 불신이 큰 가운데 경찰이 이를 만회할 만한 사건을 처리했다.

14일 오전 5시 42분쯤 여수경찰 112 신고 전화로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다. 한 여성이 울먹이며 "살려달라, 감금돼 있다. 문수동 모 주점 주변인 것 같다"고 말할 뿐 정확한 위치를 말하지 않고 전화를 끊었다.

여수경찰 여문파출소 등은 순찰차 4대와 형사기동대 차량 등 10여 명을 급파해 의심 지역인 문수동 일대를 수색했다.

수색 중 지하에 있는 A 단란주점 계단에 여성 신발 두 짝이 널려 있는 것과 주점 안에서 "살려달라"는 소리가 들리는 것을 발견했다.

경찰은 119대원들과 함께 장도리와 휴대용 소화기 등으로 닫혀 있는 문을 부수고 들어갔다.

단란주점에는 용의자 19살 고 모 씨가 술에 취해 자는 척하며 남아 있었고, 피해자 27살 A 씨 등 2명과 용의자 20살 김 모 씨 2명은 후문을 통해 현장을 이미 떠나고 없었다.

경찰은 현장 주변을 수색해 인근 시내를 배회하고 있는 피해자들과 용의자들을 붙잡았다. 신고 전화가 들어온 33분 뒤인 6시 15분쯤이었다.

친구 사이인 용의자 고모 씨 등은 인근 나이트클럽에서 피해자들을 만나 고 씨가 일하는 단란주점으로 이들을 유인한 뒤 성폭행하려한 것으로 드러났다.
노컷뉴스/국제신문 제휴사

※위 기사의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노컷뉴스에 있습니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경제

  • 사회

  • 생활

  • 스포츠

원전도 분권이 희망
시민과 함께하는 에너지 분권- 부산 1000명에게 물어보니
박창희 대기자의 말하는 두레박
우물 인문학
간추린 뉴스 [전체보기]
시설공단 연지동에 단독청사 첫 마련 外
범죄예방 안심마을 4곳 선정 外
국민연금 제대로 알기 [전체보기]
공적연금 받아도 임의가입 가능
내가 본 우리 학과 [전체보기]
특수교육과
상담심리학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청렴·정직은 공직자의 기본 덕목이다
세월호 인양, 제2의 세월호 참사 막는 길
뉴스 분석 [전체보기]
박근혜 정부 3년 차 삼킨 '인사 블랙홀'
'미확인 장부'에 여의도 떨고 있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영국 공주이름 샬럿 엘리자베스 다이애나 外
"EPL 리버풀, 손흥민 영입 추진"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유용한 수학에서 무용한 수학으로
증명에서 검정으로 ; 통계하는 수학
박창희 대기자의 직설 [전체보기]
오시티? 汚시티!…동부산단지 비리범벅, 도둑맞은 부산미래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도박에 빠져 감당 못할 빚더미, 어느 60대 화교의 끔찍한 결말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제2 세월호 막으려면 눈에 보이는 안전 체계 필요해요
모든 것을 인터넷에 연결하는 세상 머지 않아요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우리 사회 갈등과 대립, 편지쓰기로 풀 수 있어요
날씨를 잘 활용하면 돈도 벌 수 있대요
이슈 분석 [전체보기]
양산 AI 감염 경로는
이슈 추적 [전체보기]
창원, 광역시 승격 험난 예고…경남도 설득·법률 제정 뒤따라야
울주 신불산 케이블카 논란
클릭! 내고장 소식 [전체보기]
관광농원 20선에 경남도내 4곳 선정
통도사에 템플스테이관 건립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맞잡은 손
여심 홀린 금낭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