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살려달라" 짧은 통화…경찰 이번엔 안 놓쳤다

위치 언급 없는 구호 요청 전화만 받아…의심 지역 일대 수색해 피해자 구출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2012-05-16 08:48:37
  • 싸이월드 공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수원 오원춘 사건 이후 경찰의 112 신고 전화에 대한 국민 불신이 큰 가운데 경찰이 이를 만회할 만한 사건을 처리했다.

14일 오전 5시 42분쯤 여수경찰 112 신고 전화로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다. 한 여성이 울먹이며 "살려달라, 감금돼 있다. 문수동 모 주점 주변인 것 같다"고 말할 뿐 정확한 위치를 말하지 않고 전화를 끊었다.

여수경찰 여문파출소 등은 순찰차 4대와 형사기동대 차량 등 10여 명을 급파해 의심 지역인 문수동 일대를 수색했다.

수색 중 지하에 있는 A 단란주점 계단에 여성 신발 두 짝이 널려 있는 것과 주점 안에서 "살려달라"는 소리가 들리는 것을 발견했다.

경찰은 119대원들과 함께 장도리와 휴대용 소화기 등으로 닫혀 있는 문을 부수고 들어갔다.

단란주점에는 용의자 19살 고 모 씨가 술에 취해 자는 척하며 남아 있었고, 피해자 27살 A 씨 등 2명과 용의자 20살 김 모 씨 2명은 후문을 통해 현장을 이미 떠나고 없었다.

경찰은 현장 주변을 수색해 인근 시내를 배회하고 있는 피해자들과 용의자들을 붙잡았다. 신고 전화가 들어온 33분 뒤인 6시 15분쯤이었다.

친구 사이인 용의자 고모 씨 등은 인근 나이트클럽에서 피해자들을 만나 고 씨가 일하는 단란주점으로 이들을 유인한 뒤 성폭행하려한 것으로 드러났다.
노컷뉴스/국제신문 제휴사

※위 기사의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노컷뉴스에 있습니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경제

  • 사회

  • 생활

  • 스포츠

부산 도심 여행
조해훈 시인의 옛날숨결- 명지~신호~녹산~송정동 부산 옛 염전 기행
이승헌의 부산 매력 공간
등대, 다른 세상 넘나드는 경계
간추린 뉴스 [전체보기]
수영구 쓰레기 종량제 봉투 영어 병기 外
대성학원 7일 대입전략 설명회 개최 外
국민연금 제대로 알기 [전체보기]
공적연금 받아도 임의가입 가능
전업주부도 가입·수급 가능
내가 본 우리 학과 [전체보기]
의예과
경찰행정학과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사물인터넷 부산의 차세대 산업으로
미세먼지 주범 선박매연 대책 시급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약사국가고시 과목 12→4개로 줄고 난이도 조절 실패
부산 지역고교 경쟁력 키우고 선택폭 넓혀야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박준범 영화 2편 '佛 또르영화제' 초청 外
바르샤, 스페인국왕컵 결승 진출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미분과 적분; 변화하는 세계로
수학자와 철학자; 네 인물의 차이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도박에 빠져 감당 못할 빚더미, 어느 60대 화교의 끔찍한 결말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동생 한 명 더 생기면 미래 경제성장 부담 줄여준대요
부산서 발병한 '고병원성' AI , 사람 감염된 적은 없대요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IS 다른 종교 인정않고 잔인한 테러…아랍권도 등돌려
국회도서관 생기면 책·논문 찾으러 서울 갈 필요 없대요
이슈 분석 [전체보기]
양산 AI 감염 경로는
이슈 추적 [전체보기]
울주 신불산 케이블카 논란
고현항 재개발 찬반 논란
클릭! 내고장 소식 [전체보기]
관광농원 20선에 경남도내 4곳 선정
통도사에 템플스테이관 건립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봄의 전령
자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