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사진공모전
부산메디클럽

"살려달라" 짧은 통화…경찰 이번엔 안 놓쳤다

위치 언급 없는 구호 요청 전화만 받아…의심 지역 일대 수색해 피해자 구출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2012-05-16 08:48:37
  • 싸이월드 공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수원 오원춘 사건 이후 경찰의 112 신고 전화에 대한 국민 불신이 큰 가운데 경찰이 이를 만회할 만한 사건을 처리했다.

14일 오전 5시 42분쯤 여수경찰 112 신고 전화로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다. 한 여성이 울먹이며 "살려달라, 감금돼 있다. 문수동 모 주점 주변인 것 같다"고 말할 뿐 정확한 위치를 말하지 않고 전화를 끊었다.

여수경찰 여문파출소 등은 순찰차 4대와 형사기동대 차량 등 10여 명을 급파해 의심 지역인 문수동 일대를 수색했다.

수색 중 지하에 있는 A 단란주점 계단에 여성 신발 두 짝이 널려 있는 것과 주점 안에서 "살려달라"는 소리가 들리는 것을 발견했다.

경찰은 119대원들과 함께 장도리와 휴대용 소화기 등으로 닫혀 있는 문을 부수고 들어갔다.

단란주점에는 용의자 19살 고 모 씨가 술에 취해 자는 척하며 남아 있었고, 피해자 27살 A 씨 등 2명과 용의자 20살 김 모 씨 2명은 후문을 통해 현장을 이미 떠나고 없었다.

경찰은 현장 주변을 수색해 인근 시내를 배회하고 있는 피해자들과 용의자들을 붙잡았다. 신고 전화가 들어온 33분 뒤인 6시 15분쯤이었다.

친구 사이인 용의자 고모 씨 등은 인근 나이트클럽에서 피해자들을 만나 고 씨가 일하는 단란주점으로 이들을 유인한 뒤 성폭행하려한 것으로 드러났다.
노컷뉴스/국제신문 제휴사

※위 기사의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노컷뉴스에 있습니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경제

  • 사회

  • 생활

  • 스포츠

힘내라 마을기업-지역에서 싹트는 희망
동구 전통찻집달마협동조합
교통사망사고 절반 줄이자
정지선 준수 최하위 서구
교육 단신 [전체보기]
동서대, 정보통신 최우수 대학 선정 外
2015학년도 부산대 입학전형 설명회 外
국민연금 제대로 알기 [전체보기]
공제금액에 30% 추가 공제
형편 어렵다고 보험금 반환 안돼
내가 본 우리 학과 [전체보기]
생명과학과
산업디자인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음식쓰레기 대란, 발상의 전환으로 해결하자
북한 응원단, 인천AG 참가…남북 대화의 길로
뉴스 분석 [전체보기]
41조 원, 경기 살아날 때까지 푼다
'초보 무대'의 실수? "장관인사 미리 알았다" 하루만에 번복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박물관을 찾는 사람들, 여름 휴가 특집 답사 外
'아이디어 사업화' 6개 기업 선정 外
똑똑 진학칼럼 [전체보기]
외고·국제고생의 대입지원 전략
6월 모평을 통해 본 영역별 유의점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조율과 조성; 인공의 산물
그루브와 흥겨움; 음악의 최대관건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싸다고 수입 쌀만 먹으면 우리 쌀이 사라진대요
이웃과 더불어 잘 살고싶은 착한 마음 모였어요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신문 오려 붙여서 밑줄 '쫙~'…나만의 백과사전 완성
결혼 안해도 된다는 친구들, 무슨 이유일까?
클릭! 내고장 소식 [전체보기]
국립종자원 보리·밀 보급종 접수
대우조선, 영국 BAE사 경영 진단
톡톡 투데이 [전체보기]
"이제 핑계는 없다…불만의 합창을 끝내자"
"아스팔트서 썰매 타지 않게 지원할 터"
현장 초점 [전체보기]
반나절 만에 끝낸 감사, 복지관 횡령해도 '깜깜'
현장 취재기 [전체보기]
부처간 떠넘기다 끝내 "모른다"…실종자 가족 가슴 타들어가
스토리텔링협의회 홈페이지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