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사상 반려동물 페스티벌
부산메디클럽

부산 시내버스 요금·쓰레기봉투 값 전국 최고

16개 시·도 공공요금 비교

  • 싸이월드 공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부산 20ℓ 쓰레기봉투 813원, 전국 평균 425원의 배 달해
- 상하수도료는 울산이 최고, 도시철도요금 등 인상 대기

부산과 울산지역 서민들이 서울보다 비싼 공공요금 탓에 물가인상 공포에 시달리고 있다. 부산과 울산의 공공요금이 전국에서 가장 비싼 편인 것으로 조사됐다. 게다가 부산시와 울산시가 조만간 도시철도·하수도요금, 상하수도 요금을 각각 인상하는 방안(본지 지난 8일 자 1면 보도)을 추진하고 있어 이들 지역 서민가계의 부담이 가중될 전망이다.

9일 행정안전부와 통계청의 '지방물가정보 공개서비스(www.mulga.go.kr)'를 보면 부산과 울산은 ▷도시철도료 ▷시내버스료 ▷택시료 ▷도시가스료 ▷상수도 요금 ▷하수도 요금 ▷쓰레기봉투값 등 7개 공공요금 가운데 4개 요금이 전국 최고치를 기록했다. 택시 요금을 빼면 부산과 울산의 공공요금은 서울보다 비싸다. 택시 기본요금(중형)은 부산 울산 등 7개 시·도가 2200원으로 가장 낮았다. 

시내버스료(성인)는 현금 기준 부산은 1200원으로 대구 광주 대전과 함께 16개 시·도 중 가장 비쌌다. 교통카드 기준 시내버스료(성인) 역시 울산이 1100원으로 대구 광주 대전과 공동 1위에 올랐다. 

쓰레기봉투값(20ℓ)은 부산이 813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비쌌으며, 전국 평균(425원)의 배 가까이나 됐다. 서울(363원)과 비교해도 450원이나 비쌌다. 상수도 요금(20㎥)과 하수도 요금(20㎥)은 울산이 각각 1만1860원, 5916원으로 전국 최고를 나타냈다.

더 큰 문제는 공공요금 인상이 줄줄이 대기하고 있다는 점이다. 공공요금 억제정책이 풀리면 외식비, 이발·미용료, 목욕료 같은 다른 개인서비스 요금과 농축산물, 공산품에 부정적 영향을 미쳐 물가가 전반적으로 치솟을 것이 우려된다. 도시철도료(1구간)의 경우 부산이 교통카드 기준 990원, 현금 기준 1100원으로 대구 광주 대전(교통카드 1100원, 현금 1200원)보다 낮지만 오는 12월부터 요금 인상이 적용되면 이들 3개 도시와 함께 전국에서 가장 비싸진다. 상하수도 요금은 울산이 전국에서 가장 비싼데도 울산시가 평균 13% 인상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하수도 요금이 전국 2위인 부산시도 원가 상승에 따른 요금 현실화를 내세워 두 자릿수 인상을 추진하고 있다. 

경제 전문가들은 "부산과 울산의 비싼 공공요금이 물가 불안의 주범인 만큼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사진 공모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경제

  • 사회

  • 생활

  • 스포츠

사라져 가는 야생동물을 찾아서
늑대
공동육아가 뜬다
함께하는 육아 현장을 가다
간추린 뉴스 [전체보기]
지인 부탁에 신상조회 경찰 징계 적합 外
부산시 평생학습빌리지 9월부터 확대 운영 外
내가 본 우리 학과 [전체보기]
아랍어과
해양생산시스템관리학부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경제협력 위해 남북 당국회담 서둘러야
적조 원인인 육상 오염물질 차단해야
뉴스 분석 [전체보기]
스쿨존에 주차장 조성…차도로 쫓겨난 아이들
교육부 대학개혁 평가는 '지방대 죽이기'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한국 여자농구, 아시아선수권 중국과 준결 外
KIOST 선박평형수 설비 품질관리 전담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쓴맛과 단맛: 제 맛이 나려면?
미미, 지미, 선미, 풍미:우리 감칠맛
박창희 대기자의 직설 [전체보기]
대학 민주화의 횃불, 부산대 책무 크다
부산항 깨우는 함성은 어디에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월급 줄여 정년 약속하는 임금피크제, 왜 반대할까?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할 70년 전 그 날의 이야기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우기와 건기, 홍수와 가뭄이 반복되는 곳의 삶은 어떨까
광복 70 주년 기념 다양한 행사 펼쳐져…애국심 되새겨보자
이슈 추적 [전체보기]
창원, 광역시 승격 험난 예고…경남도 설득·법률 제정 뒤따라야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최고, 최대 고랭지 배추단지
착한 소비-지구인 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