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부산 시내버스 요금·쓰레기봉투 값 전국 최고

16개 시·도 공공요금 비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부산 20ℓ 쓰레기봉투 813원, 전국 평균 425원의 배 달해
- 상하수도료는 울산이 최고, 도시철도요금 등 인상 대기

부산과 울산지역 서민들이 서울보다 비싼 공공요금 탓에 물가인상 공포에 시달리고 있다. 부산과 울산의 공공요금이 전국에서 가장 비싼 편인 것으로 조사됐다. 게다가 부산시와 울산시가 조만간 도시철도·하수도요금, 상하수도 요금을 각각 인상하는 방안(본지 지난 8일 자 1면 보도)을 추진하고 있어 이들 지역 서민가계의 부담이 가중될 전망이다.

9일 행정안전부와 통계청의 '지방물가정보 공개서비스(www.mulga.go.kr)'를 보면 부산과 울산은 ▷도시철도료 ▷시내버스료 ▷택시료 ▷도시가스료 ▷상수도 요금 ▷하수도 요금 ▷쓰레기봉투값 등 7개 공공요금 가운데 4개 요금이 전국 최고치를 기록했다. 택시 요금을 빼면 부산과 울산의 공공요금은 서울보다 비싸다. 택시 기본요금(중형)은 부산 울산 등 7개 시·도가 2200원으로 가장 낮았다. 

시내버스료(성인)는 현금 기준 부산은 1200원으로 대구 광주 대전과 함께 16개 시·도 중 가장 비쌌다. 교통카드 기준 시내버스료(성인) 역시 울산이 1100원으로 대구 광주 대전과 공동 1위에 올랐다. 

쓰레기봉투값(20ℓ)은 부산이 813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비쌌으며, 전국 평균(425원)의 배 가까이나 됐다. 서울(363원)과 비교해도 450원이나 비쌌다. 상수도 요금(20㎥)과 하수도 요금(20㎥)은 울산이 각각 1만1860원, 5916원으로 전국 최고를 나타냈다.

더 큰 문제는 공공요금 인상이 줄줄이 대기하고 있다는 점이다. 공공요금 억제정책이 풀리면 외식비, 이발·미용료, 목욕료 같은 다른 개인서비스 요금과 농축산물, 공산품에 부정적 영향을 미쳐 물가가 전반적으로 치솟을 것이 우려된다. 도시철도료(1구간)의 경우 부산이 교통카드 기준 990원, 현금 기준 1100원으로 대구 광주 대전(교통카드 1100원, 현금 1200원)보다 낮지만 오는 12월부터 요금 인상이 적용되면 이들 3개 도시와 함께 전국에서 가장 비싸진다. 상하수도 요금은 울산이 전국에서 가장 비싼데도 울산시가 평균 13% 인상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하수도 요금이 전국 2위인 부산시도 원가 상승에 따른 요금 현실화를 내세워 두 자릿수 인상을 추진하고 있다. 

경제 전문가들은 "부산과 울산의 비싼 공공요금이 물가 불안의 주범인 만큼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김해공항 확장 긴급진단
접근교통망 구축도 흔들리나
지금 법원에선
현기환 전 수석 금품수수 인정…"이영복, 친한 형" 대가성 부인
간추린 뉴스 [전체보기]
김영란법 부산 1호 신고 접수 外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문화계 블랙리스트, 바로잡아야
녹색도시 부산 말보다 실천을
뉴스 분석 [전체보기]
'대통령 뇌물죄' 맞춘 퍼즐…탄핵 변수로
검찰, 허 前시장 방패 뚫을까…수사결과 따라 한쪽은 치명상
뉴스&이슈 [전체보기]
영장전담판사 구속여부 새벽까지 고심…유·무죄와는 무관
"역사적 비극 망각한 행정…부산 동구청장 형사고발 하겠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대명리조트 통합회원권 모집 外
미래에셋대우 '금융드림 콘서트' 개최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이실과 매실;자두나무와 매화나무 과일
무궁화와 무화과 ; 상반되는 꽃들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회삿돈 10억 빼돌린 경리, 호스트바 큰손 노릇 탕진
심장 1억 원, 영화같은 중국 원정 장기밀매
사건 텔링 [전체보기]
선생님이 더 때릴까봐…맞고도 입 닫은 아이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값비싼 선물보다 감동 어린 손편지 어떨지…
역사 잊지 않는 일…약탈 유산 환수의 첫걸음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광안대교 케이블, 왜 을숙도대교에는 없을까?
봄을 알리는 글귀 '입춘대길' '건양다경'
알쏭달쏭 김영란법 [전체보기]
기자가 소개팅 여성공무원에 밥 샀다면?
우리동네 뉴스 [전체보기]
우3동 주민센터 착공
21~23일 오륙도 평화축제
이슈 추적 [전체보기]
부산교통공사 '입맛대로 통계', 도시철도 구조조정 명분 쌓나
황금연휴(5월 초 최장 9일) 외국만 좋은 일…내수 살릴 특단책 필요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봄소식 전하는 매화 향기
이곳 생선은 모두 내 거다
현장&이슈 [전체보기]
'청렴 워크숍' 연 서병수 시장, 방지 대책보다 "일벌백계" 천명
기약 없는 해상난민 "파업 꿈도 못 꾼다"
현장과 사람 [전체보기]
"병든 동물 안락사 막자" 마지막까지 치료
800ℓ 줍고나니 명함 뿌리는 오토바이에 허탈
현장추적 [전체보기]
"14년 쉬지않고 일했는데 1년차 대우"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